편집 : 2019.11.21 목 21:44
 핵전쟁의 위협
 작성자 : 그린맨  2017-02-03 17:39:42   조회: 1290   
핵전쟁의 위협

북한은 핵무기를 개발하였다고 주장하며
이란은 핵무기 개발을 위하여 비밀리에
실험하였다가 미국과 협상으로 보류하였습니다

중동과 한반도뿐 아니라 세계가 핵전쟁에
위협을 느끼고 있습니다

핵을 사용하여 힘의 균형을 유지하려고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 붓고 있습니다

핵무기의 위력은 2차대전중에 나타났습니다
1945년8월6일 일본에 그 당시34만3000명이 살고있는
히로시마 지방에 핵폭탄이 투하되어
이 도시들의 건물3분의2 이상이 파괴되었으며
약7만명이 사망하고6만9000명이 부상을 당하였습니다

사흘후 두 번째 핵폭탄이 나사사끼에 투하되었습니다.
이때는3만9000명이 사망하고 2만5000명이 부상을
당하였습니다.이 도시의 건물은 절반 가량이
파괴되거나 손상되었습니다.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이 개발되면서
세계는 더욱 두려움에 사로잡히게 되었는데,
이 미사일은5600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나라들에 있는
목표물에도 몇 시간이 아니라 몇 분 만에 핵 공격을
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 러시아 잠수함에는192개의 개별 목표물을
파괴하기에 충분한 핵 미사일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핵 무기고에 비축되어 있는 탄두는 한때
많게는5만개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기도 하였습니다.

1991년에 소련과 미국은 전략 공격 무기
감축 및 제한 협정에 조인했는데,이 협정에 따르면
이 두 핵 강대국은 역사상 최초로 그들이 배치해 놓은
전략 탄두에 제한을 가할 뿐 아니라
그러한 탄두를 각각6000개로 감축할 의무가 있었습니다.

2001년말에 미국과 러시아 두 당사국은
그들이 협정한 대로 전략 핵탄두를 감축함으로
조약을 준수했다고 선언했습니다.

더 나아가2002년에는 향후10년에 걸쳐
1700개 내지2200개로 더 줄일 의무를 부가하는
모스크바 조약이 체결 되었습니다.

그러나 강대국은 아직도3만1000개 이상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원자 과학자 회보]
지에서 보고 하면서

“그러한 무기 중95%는 미국과 러시아에 있으며
1만6000개 이상이 작전에 배치되어 있다고
기술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핵전력은 ‘경고 즉시 발사’ 라는
전략에 의해 통제되어 왔다고 합니다

만약에 핵전쟁이 발발하면 러시아의 핵탄두가
날아오는 시간은 경고에서 발사때까지 길이가
15 분밖에 걸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전직 전략 핵미사일 발사 장교였던
한 사람의 말에 따르면

“지상에 있는 거의 모든 미사일은
2분이면 발사 준비가 완료”
된다고 언급하였습니다.

이러한 일촉 즉발의 경계 태세에 있다 보니
허위 경보로 인해 우발적으로 미사일이
발사될 우려가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핵 훈련 실습 도중에 실수로 실제 발사 명령이
하달된 예가 한 번이 아니라 그 이상 있었다“ 고
[U.S.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지는 보도하였습니다.

러시아에서도 그와 비슷한 허위 경보가 있었습니다.
핵 교전 상태를 촉발하는 방아쇠가 될 수 있는
일은 언제나 존재합니다.

[뉴욕 타임스 매거진2003년5월4일자50면]
북한이 “6개의 새로운 핵폭탄 제조에 근접해 있을 만큼
충분한 플루토늄을 가지고 있다는 뉴스가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2013년부터 2016년에 이르기 까지
꾸준히 핵무기를 비밀리에 개발하고 있으며
유일한 생존의 길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심지어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러한 북한의 핵전쟁의 위협 가운데서
한국에서는 핵 방어 시스템인 사스 문제로
많은 찬반 논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핵폭탄에 더 염려되는 이유는 IS 나 국제
테러리스트들이 비밀리에 핵폭탄 제조기술과
핵무기를 만드는 물질을 반입할까 염려됩니다
.
보안이 철저한 미사일과 폭격기와 잠수함에
탑재되어 있던 수천 개의 러시아 핵무기를
뜯어내어 덜 안전한 보관 장소로 옮기면,

그 핵무기들은 야심을 품고 있는 테러리스트 들에게
입맛 당기는표적이 될 것“ 이라고[타임]지는 보도합니다.

1994년에 체코에서는 밀수꾼들이 무기로 사용할 수 있는
핵 물질을 밀 반입하다가 체포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핵 위협은 우리 주위에 언제나 도사리고 있습니다.
핵 공포는 우리에게서 사라진 것이 아닙니다.

최근에 세계적인 규모로 실시된 여론 조사에 따르면
모든 응답자의60퍼센트 이상은 향후10년안에
핵 테러가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질문을 해보는 것은 합리적입니다
핵 전쟁을 피하는 것은 가능한가?

세계에서 핵 위협이 사라질 희망이 과연 있는가?
핵 전쟁 피할 수 있는가?

미국만 하더라도 핵전쟁을 방지하기 위해 한 해에
22억 달러(약2조6400억)를 사용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정도 액수면 분명히 적은 돈은 아닙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또한 바로 이나라(미국)가
핵전쟁을 위하여 연간270억 달러(약32조4000억)를
사용하다는 것을 알고는 당혹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평화 조약은 어떠합니까?
그러한 조약 중에는 핵 확산 금지 조약(NPT)
(전략무기 제한 협정,전략 무기 감축 협상,포괄적 핵 실험 금지)
조약이 있습니다.

1970년에 조인되어2000년12월 현재187개 회원국이
가입해 있는 핵확산 금지 조약((NPT)의 성공은
그 조약에 조인한 핵보유국과 비핵보유국의
자진적인 태도에 달려 있습니다.

어떤 조약이든 그 조약이 효력을 발휘하느냐의 여부는
관계 당사자들이 얼마나 신뢰할 만한가에 달려 있습니다.

인간의 약속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까?
인간의 역사를 통해 드러난 사실들을 살펴보면
그 대답은 분명해 집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디에서 희망을 얻을 수 있습니까?
2001년12월에 정확히110명의 노벨상 수상자들이
다음과 같은 성명서를 서명함으로 동의를 표했습니다.

“미래에 대한 유일한 희망은 민주주의로 정당화할 수 있는
국제적인 협력 조처이다....우리가 변화시킨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우리는 새로운 방식으로 생각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핵무기로 세계 평화를 위협하고 있는 사람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생각하는 법을 배우게 될 것이라고
믿는 것이 현실적인 일입니까?

성서는 우리에게 이렇게 조언합니다.
“너희는 존귀한 자들(인간 지도자)을 신뢰하지 말고
땅의 사람의 아들도 신뢰하지 말아라 그들에게는 구원이 없다.“
(시편146 :3신세)

왜 신뢰해서는 안됩니까?
예레미야10 : 23(신세계역)을 보면

“땅의 사람의 길이 자기에게 있지 않습니다.자기 발걸음을
인도하는 것은 걷는 사람에게 있지 않습니다.“ 라고 말합니다

그렇습니다.근본 이유는 인간이 땅을 평화롭게
다스릴 수 있는 능력을 부여받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성서에 전도서8 : 9에서 알려주는 바와같이
“사람이 사람을 지배하여 해롭게 한다”고 지적합니다.

인간에게 땅을 다스릴 능력이 없다면,
누구에게 그러한 능력이 있습니까?

성서에서는 신뢰할 만하고 유능한 정부의 통치아래
평화가 이룩될 것이라고 약속합니다.

이 왕국의 왕은 평화의 군왕이신 예수 그리스도 이십니다.
성서는 그분의 통치를 묘사하면서 이렇게 기술합니다.

“군왕의통치의 풍부함과 평화가 끝이 없을 것입니다.”
(이사야9 : 6, 7)

성서가 예언한 미래에 희망을 두기를 바랍니다
미래의 희망은 죽어서 좋은곳에 가는 것이 아니라

큰환난을 생존하여 낙원이된 땅에서 의가 충만한
가운데 영원히 행복하게 사는 것이 성서의 예언입니다

핵전쟁을 종식시키고 전쟁없는 세상을 가져올 정부는
국제연합이나 인간 정부가 아니라 하늘의 탄생한
하느님의 정부인 왕국 정부뿐 입니다

그 사실을 확인해 보기 바랍니다,

[다니엘 2장 44]절의 예언은
인류 세계를 늘 두려움으로 살게하는 인간정부들을
제거하고 영원히 평화롭고 행복한 신세계를 가져올
정부인 하늘 왕국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kwo0804@naver.com
2017-02-03 17:39:42
124.xxx.xxx.3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117
  사람의 언어 기적의 선물   그린맨   -   2017-05-16   1402
2116
  재난은 누구의 책임인가?   그린맨   -   2017-04-13   1406
2115
  세계 평화 가능한가?   그린맨   -   2017-03-25   1497
2114
  소리없는 살인 무기   그린맨   -   2017-03-02   1219
2113
  악의 종말이란?   그린맨   -   2017-02-20   1215
2112
  시간제 일자리(주부가능)   빵여사   -   2017-02-08   1319
2111
  핵전쟁의 위협   그린맨   -   2017-02-03   1290
2110
  ■구인합니다■   dnwn   -   2017-01-26   1216
2109
  큰바빌론이란?   그린맨   -   2017-01-14   1318
2108
  부업.아르바이트   빵여사   -   2017-01-03   128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