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2 금 14:41
> 뉴스 > 대구경북 > 주장과논평
   
열린우리당 창당 1년, "좀 더 열린 자세가 필요하다"
(11.11 민노당)
2004년 11월 11일 (목) 09:13:58 평화뉴스 pnnews@pn.or.kr

열린우리당 창당 1년을 맞아 드리는 글

좀 더 '열린' 자세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국민들을 '우리'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열린우리당이 창당 1년을 맞았다.
창당 1년을 축하하고 싶으나, 지난 1년 동안의 열린우리당 행적은 축하하기에는 부족함이 많다.

탄핵심판을 계기로 불었던 국민들의 개혁요구를 바탕으로 소수정당에서 거대여당으로 성장하였지만, 정작 국민들이 요구했던 철저한 개혁에는 지지부진한 모습을 면치 못하고 있다.

정치개혁의 부진은 고사하고,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빈부격차에는 속수무책으로 일관해 경제개혁은 그야말로 첫 발도 내딛지 못하는 무능함을 보이고 있다.

게다가 다수여당이 된 최근에는 갈등당사자와의 대화와 토론마저 회피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 대체 '열린' 정당이 맞는지 의심스럽다.

나아가 민생 우선의 정치보다는 개혁세력으로서의 자기 부각을 위한 정쟁의 정치를 우선하는 듯해 그들이 말해는 '우리'가 국민인지, 아니면 자신들과 코드가 맞는 자기 사람만을 말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창당 1년을 맞는 열린우리당이 향후 국민을 '우리'라고 생각하는 민생 우선의 정치, 갈등당사자와 '열린' 자세로 대화하고 토론하는 정치를 펼치기 바란다.

2004.11.11

민주노동당 대구시당 대변인 장태수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