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9 금 18:56
> 뉴스 > 평화와 통일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
<북미정상회담> '70년' 적대관계 '13초' 악수로 허물어졌다
2018년 06월 12일 (화) 11:54:00 프레시안 이재호 기자(=싱가포르) jh1128@pressian.com

70년 적대 관계를 청산하는 북미 대화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악수로 시작됐다.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리는 '세기의 담판'의 막이 올랐다.

10시 3분, 성조기와 인공기가 교차 배열된 무대를 배경으로, 레드 카펫을 밟으며 좌우에서 걸어나온 양 정상은 옅은 미소를 머금고 13초 간 손을 맞잡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장 차림에 붉은색 넥타이, 김정은 위원장은 검은색 인민복 차림에 뿔테 안경을 썼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간단한 인사를 전하는 모습이었으며 김 위원장은 미소를 머금고 이에 호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악명높은 '악수 기싸움' 대신, 한 손으로 김 위원장의 팔을 가볍게 두드리는 호의적인 제스추어를 취하기도 했다. 양 정상 모두 돌발 행동을 자제하고 예의와 격식을 갖춰 상견례에 임한 모습이었다.

   
▲ <북미정상회담> 12일(현지 시각)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났다. / 사진. KBS 뉴스특보 캡처

포토타임 뒤 자리를 옮겨 티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은 양 정상은 '세기의 회담'에 임하는 짧은 소감을 밝힌 뒤 회담장으로 사라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훌륭한 관계를 가져왔고 의심할 여지 없이 아주 좋은 관계를 우리가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김정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쉬운 일은 아니었다"며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릇된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발을 묶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여기 왔다"고 감격적인 소회를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옳은 말씀이다"라고 호응했다.

본격적인 회담은 양측 통역사만 참석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대좌하는 단독회담과 핵심 참모들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 업무오찬 순으로 이어진다. 약 2시간 가량 진행될 단독회담이 결정적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 <북미정상회담> 12일(현지 시각)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났다. / 사진. KBS 뉴스특보 캡처

확대회담에는 미국 측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한다.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업무오찬을 함께 한다. 

북한 측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격인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확대회담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북한 외교 전반을 총괄하는 자리에 있는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또는 리용호 외무상도 확대회담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업무 오찬에는 비핵화 실무협상에서 성 김 대사와 호흡을 맞춘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정상회담을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5시(한국시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 단독 회견인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합의문을 발표하는 자리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 문재인 대통령 "친구의 평범한 일상처럼...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 남북정상회담, 국민들의 생각을 바꾸다..."불신에서 신뢰로"
· 한반도 분단 70년, 북 최고지도자 첫 방문..."평화, 새로운 시작"· 역사적인 '판문점' 정상회담..."잃어버린 11년 세월 아깝지 않도록"
· 성주 소성리..."남북이 저래 사이 좋은데 사드 왜 필요하노"· 대구 지방선거 후보들, '남북정상회담' 환영하거나 무반응
· 한국전쟁 65년 만에 종전·평화협정, 한반도 비핵화에 나서다· 남북정상회담, 국민들의 생각을 바꾸다..."불신에서 신뢰로"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