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5 월 17:16
> 뉴스 > 정치/경제
   
김태우 '청와대 민간 사찰' 주장..."앙심" 43% vs "양심" 31%
[여론] 전국 여론은 "조직에 대한 앙심" 의견 많아
TK·PK는 "내부 고발의 양심" vs "앙심" 오차범위 내 팽팽
2018년 12월 24일 (월) 15:23:48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청와대 특별감찰반이 민간 사찰을 지시했다'는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 수사관의 주장에 대해, "내부 고발의 양심"보다는 "조직에 대한 앙심 때문"으로 보는 시각이 더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60대 이상, 보수층에서는 "내부 고발의 양심"에 의한 것이라는 인식이 우세하거나 "앙심" 인식과 오차범위 내에서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지난 21일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상대로 김태우씨 주장의 동기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비리 혐의로 자신을 사실상 처벌한 조직에 대한 개인적 앙심 때문'이라는 "조직에 대한 앙심" 의견이 43.3%로, '조직의 불법 감찰 사실을 알리고 근절하기 위한 개인적 양심 때문'이라는 "내부 고발의 앙심" 응답(31.0%)보다 오차범위 밖인 12.3%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25.7%였다.

   
▲ 자료. 리얼미터

개인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김태우 전 수사관은 최근 직무수행 중 작성한 첩보보고서 목록을 외부로 공개하고 특별감찰반이 민간사찰을 지시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 같은 김 전 수사관의 주장에 대해 대부분의 지역과 50대 이하, 진보층,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조직에 대한 앙심 때문"이라는 인식이 우세했다. 반면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60대 이상, 보수층,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층은 "내부 고발의 양심"에 의한 것이라는 인식이 우세하거나 "양심" 의견과 오차범위 내에서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내부 고발의 양심" 의견이 33.6%로 "조직에 대한 앙심"(30.3%) 의견과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고, 부산·울산·경남도 39.1%(양심) vs 35.8%(양심)으로 의견이 엇갈렸다. 그러나 대전·세종·충청(조직에 대한 앙심 51.0% vs 내부 고발의 양심 38.3%)과 서울(48.8% vs26.6%), 경기·인천(48.7% vs 29.8%), 광주·전라(35.7% vs 23.1%)에서는 "조직에 대한 앙심"으로 보는 시각이 더 많았다.

   
▲ 자료. 리얼미터

지지정당별로 정의당(조직에 대한 앙심 71.7% vs 내부 고발의 양심 8.5%)과 민주당 지지층(68.1% vs 11.1%)에서는 "조직에 대한 앙심" 견해가 대다수인 반면, 자유한국당(14.1% vs 66.2%)과 바른미래당(15.3% vs 27.0%) 지지층, 무당층(29.4% vs 34.3%)에서는 "내부 고발의 양심"이라는 인식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앙심 55.6% vs 양심 21.6%)와 50대(50.5% vs 30.6%), 40대(47.4% vs 27.5%), 20대(42.3% vs 26.9%) 등 대부분의 연령층에서 "조직에 대한 앙심"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한 반면 60대 이상(26.8% vs 43.1%)은 "내부 고발의 양심"에 의한 행동으로 보는 견해가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12월 2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8,31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6.0%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관련기사
· 2018 최고의 인물 '문재인'...그러나 지지율은 '데드 크로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