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0 화 17:54
> 뉴스 > 대구경북 > 주장과논평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의날 공동행동 "기억과 행동" 우리의 다짐
2019년 08월 14일 (수) 15:02:53 평화뉴스 pnnews@pn.or.kr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의날 공동행동 “기억과 행동”
우리의 다짐


오늘 우리는 1991년 8월 14일, 범죄 사실을 부인하고 회피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피해자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이 사회에 맞서, 공개적으로 성폭력 피해 사실을 드러내고 일본 정부의 범죄 사실을 고발한 김학순 할머니를 비롯하여 오랜 시간 전쟁의 참혹함을 호소하며 평화와 인권, 그리고 정의를 위한 끈질긴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세계의 모든 일본군‘위안부’ 생존자들의 강인함과 용기를 기리기 위해 이 자리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지난 28년간 일본군‘위안부’피해 생존자와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힘 써 온 많은 사람들의 한결같은 요구는 전쟁범죄 인정, 공식 사죄, 책임자 처벌, 법적 배상,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조치라는 진실과 정의에 입각한 마땅한 요구였습니다.
그럼에도 일본의 아베 정부는 범죄를 인정하고 사과하기는커녕 일본군‘위안부’를 비롯한 강제동원 사실을 부인하며 세계를 상대로 기만적인 언행을 일삼고 있습니다. 오히려 최근에는 강제동원 문제와 관련하여 침략적 경제 보복으로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 정부는 지난 정부의 과오인 양승태 사법 농단에 대한 검찰 수사를 진행하고 화해 치유 재단을 해산하는 등 일본군‘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10억엔의 반환과 2015 한일 합의 무효 선언 등 좀 더 명확하고도 직접적인 행동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는 일본 정부의 기만적인 행태에 대해 분노합니다. 우리의 분노는 혼돈과 파괴를 위한 분노가 아니라 거짓과 침략에 맞서는 정당한 분노이며 정의와 평화를 바탕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길을 향한 힘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한국 정부의 미온적 대처에 대한 각성을 촉구합니다. 우리의 촉구는 우리의 이익이나 비난을 위한 촉구가 아니라 주권자로서 국가에 요구하는 권리이며 제대로 된 과거사 청산과 성폭력 없는 사회를 위한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이에 우리는 다짐합니다.
우리는 거짓과 폭력에 대한 저항으로 기억하고 행동하겠습니다.
지난 28년간 불의에 맞서 싸워온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의 용기와 노력을 기억하겠습니다. 일본군‘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행동하겠습니다.
오늘날 우리의 이 기억과 행동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결코 지워지지 않는 진실에 기반하며 지금, 이곳만이 아닌 미래와 전 세계에 대한 책임임을 새기겠습니다.

우리는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기억과 행동의 다짐으로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 일본 정부는 일본군‘위안부’에 대한 전쟁범죄를 인정하고 공식 사죄와 법적 책임을 이행하라!
-. 한국 정부는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주도력을 발휘하여 일본 정부에 10억엔을 즉각 반환하라!
-. 한일 양국 정부는 2015한일합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피해자들의 요구에 따라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정의롭게 해결하라!

2019년 8월 14일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의날 행사 참가자 일동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