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3 월 19:12
> 뉴스 > 대구경북 > 주장과논평
   
대구시도 '이동노동자 쉼터'에 적극 나서야
2019년 09월 10일 (화) 14:32:20 평화뉴스 pnnews@pn.or.kr


[논평]

대구시도 '이동노동자 쉼터'에 적극 나서야

 대리운전, 퀵서비스, 택배기사 등 도로가 생계의 터전이고, 야간노동을 할 수 밖에 없는 이동노동자들의 숫자가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
 일의 특성상 길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지만 마음놓고 쉴 곳이 없고, 법률, 주거, 취업 관련 상담이나 교육도 제대로 받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미 생활에 필수불가결한 노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반면 이들의 처우는 '특수고용'이라는 이유로 대부분 노동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게 현실이다.

 '특수고용'이란 이름으로 노동법에서는 사각지대일지 몰라도, 이동노동자도 시민이다. 이들 노동의 가치만큼이나, 일 하는 사람들이 안전하고 마음 편하게 일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미 2016년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제주, 울산, 창원 등에서 '이동노동자 쉼터'가 설치되었거나 예정되어 있다. 나아가 단순한 휴게공간을 넘어 다양한 상담과 교육이 가능한 종합적인 센터로도 발전해가고 있다고 한다.

 오늘(9월 10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는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주최로 이동노동자쉼터 설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먼저 나서지는 못했더라도, 당사자들이 직접 나선 것을 계기로 삼아 이제라도 적극적으로 나서기 바란다.

2019년 9월 10일
민중당 대구광역시당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