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5 일 14:48
> 뉴스 > 정치/경제
   
다시 뽑는 대구시의원·구의원 재보궐선거 7곳...민주당 후보 모두 확정
4.15 총선과 동시 선거 / 동구 제3선거구 권오준·동구4 최완식 '광역의원' 후보 2명
'기초의원' 후보에 동구라 공윤엽·마 김호희·바 안평훈, 북구바 김종길·아 김칠상 5명
2020년 02월 27일 (목) 21:34:17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4.15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대구지역 재·보궐선거 7곳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모두 확정됐다.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남칠우)은 재보선 대구 전 지역구에 출마할 후보를 전부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대구시의원 2명·구의원 5명을 다시 뽑는 광역·기초의원 7개 선거구에 후보 공천을 끝낸 셈이다.

광역의원 선거에는 ▲동구 제3선거구(도평동·불로봉무동·방촌동·해안동·공산동)에 권오준(58.전국운수노조 위원장) 민주당 대구시당 노동위원회 부위원장 ▲동구 제4선거구(안심1·2·3·4동)에 최완식(43.민주당 대구시당 청년위원장)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대구동구협의회 청년분과위원장을 공천했다.

   
▲ (위에서 왼쪽부터) 4.15 재보궐선거 민주당 대구 동구 제3선거구 권오준, 동구 제4선거구 최완식 대구시의원 후보, 동구라 선거구 공윤엽, 동구마 선거구 김호희...(아래 왼쪽부터)동구바 선거구 안평훈, 북구바 선거구 김종길, 북구아 선거구 김칠상 기초의원 후보 / 사진.중앙선관위 홈페이지

기초의원 선거에는 ▲동구 라선거구(도평동·불로봉무동·방촌동·해안동·공산동)에 공윤엽(26.민주당 대구시당 동구을 사회적경제위원장) 지저동네디자이너 마을공동체 부대표 ▲동구 마선거구(안심1·2동)에 김호희(36.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대구동구협의회 자문위원) 새론봉사단 총무 ▲동구 바선거구(안심3·4동)에 안평훈(27)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대구동구협의회 자문위원의 공천을 결정했다.

▲북구 바선거구(관문동·태전1동)에 김종길(41) 금호지구아파트연합협의회 사무국장 ▲북구 아선거구(관음·읍내동)에 김칠상(50.전 읍내동방위협 20대 회장) 37대 대구칠곡청년봉사회 회장을 공천했다. 

대구 재보궐선거는 2018년 지방선거로 당선된 지방의원들의 불법 행위 때문이다. 미래통합당 전신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 당내 경선 과정에서 일어난 불법선거가 무더기 재보선 결과로 이어졌다. 당시 한국당 대구시장 후보 이재만 전 최고위원의 당선을 돕기 위해 불법여론조사를 한 혐의로 기소된 김병태(동구 제3선거구), 서호영(동구 제4선거구) 대구시의원과 김태겸(동구라), 황종옥(동구바) 동구의원, 신경희(북구바) 북구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무효형인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아 의원직을 잃었다. 이 사건으로 위증 혐의로 법정 구속된 이주용 동구의원(동구마)은 사직했다. 민주당에서는 김용덕(북구아) 북구의원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벌금 150만원을 선고 받아 배지를 잃었다.

불법선거로 의원직 상실 판결을 받으면 재선거, 사망·임기 중 불법행위로 인한 사퇴·사직 등 자리가 빌 경우는 보궐선거를 치른다.
     관련기사
· 4월 총선 속 TK 13곳 '풀뿌리' 재보궐선거...대부분 민주·한국 맞대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