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8.18 목 19:25
> 뉴스 > 지역사회
   
휠체어 가로막던 대구 화원유원지 버스정류장 이전...'턱' 없이 신설
대구시·달성군, 기존 정류장에서 떨어진 곳에 옮겨 새로 만든다...저상버스 '리프트' 설치 가능
버스사 '장애인 인권교육' 실시·리프트 매뉴얼도 보내..."대구 전수조사, 교통약자 보호" 촉구
2021년 05월 11일 (화) 13:34:47 평화뉴스 김두영 기자 twozero@pn.or.kr

휠체어를 막은 턱 때문에 장애인이 버스에 타기 어려웠던 화원유원지 정류장이 턱 없이 신설된다.  

대구시와 대구 달성군은 오는 13일 달성군 사문진나루터 인근 화원유원지 버스정류장을 다른 곳으로 옯겨 새로 만들기로 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정류장 앞 높은 시멘트 벽 '경계석'으로 인해 휠체어 장애인이 저상버스에 탈 수 없다는 문제 제기 후 지자체가 정류장을 이전·신설하기로 결정했다.  

   
▲ 화원유원지 종점 버스정류장. 하차 시 어려움이 없게 앞으로 당겨 이설한다 / 위치도.달성군
   
▲ 인도에 인접에 리프트를 댈 수 있도록 신설하는 버스정류장 / 위치도.달성군

달성군 한 관계자는 "당초 기존 경계석을 없애는 방식을 고려하다가 아예 신설하기로 했다"며 "오는 13일 신설하고 이번 주 안에 해당 정류장에서 버스 승차와 하차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화원유원지 버스정류장은 달서3 버스의 종점이자 출발지다. 달서3 버스는 종점인 화원유원지 정류장에 도착해 모든 승객이 하찬한 이후 20m 정도 떨어진 곳에 10분 동안 정차한다. 정차 지점은 도로와 맞닿아 있고 20cm 높이의 시멘트 경계석으로 나눠져 있다. 도로를 따라 턱이 설치된 모양새다.

그 결과 장애인들이 저상버스에 타기 위해 필요한 리프트를 설치하기 어렵다. 경사로 설치가 가능한 곳으로 따로 이동해야하는데 버스기사들이 잘 응하지 않아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해당 버스정류장을 이용하는 장애인들로부터 교통약자의 접근권을 가로막는다는 문제가 지난 달 제기됐다.

   
▲ 화원유원진 정류소...대기 중인 저상버스 옆 '시멘트 턱'(2021.4.19) / 사진.평화뉴스 김두영 기자
   
▲ 도로와 주차장 사이 경계석으로 장애인 이동이 불가능하다(2021.4.19) / 사진.평화뉴스 김두영 기자

때문에 대구시와 달성군은 경계석이 있어 휠체어 리프트를 설치하기 어려웠던 기존 정류장을 장애인들이 저상버스에서 하차 할 수 있도록 리프트 설치가 쉬운 지점으로 옮긴다. 또 정차 지점 앞쪽에 정류장을 새로 만들어 종점에서 다시 출발하는 저상버스에도 장애인들이 쉽게 탑승 할 수 있도록 한다.

이뿐 아니라 대구시는 정류장 이전·신설 내용과 함께 버스사들을 대상으로 '장애인 인권 이해교육'을 실시한다. 교통약자가 버스에 타거나 내릴 때를 대비한 리프트 작동 방법 매뉴얼도 공문으로 보냈다.

이어 대구시는 해당 버스사에 대한 행정처분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번 문제를 최초로 제기했던 이민호 다릿돌장애인자립생활센터 권익옹호팀장(피해 탑승 승객)과 장애인단체(다릿돌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해당 버스사를 상대로 대구시에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기 때문이다. 지자체는 승객들의 '교통불편 신고'가 들어올 경우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범위 내에서 행정처분을 내릴 수 있다.

이민호 다릿돌장애인자립생활센터 권익옹호팀장은 "늦게라도 문제가 풀려 다행"이라며 "대구시는 이번 일을 계기로 교통약자들 버스 접근권을 높이고 대중교통 이동권을 보장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를 위해 "버스정류장 전수조사를 하고 이런 불편함이 또 있는지 찾아보고, 저상버스 교통약자 매뉴얼을 마련해 버스사에 배포해야 한다"며 "장애인들의 실제 저상버스 이용률을 조사해 불편함도 개선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이번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대구시에 공문을 접수한 뒤 교통불편 신고를 따로 해야 하는 이중 절차를 거쳤다"면서 "신고 창구를 다양한 방식으로 넓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무인 키오스크, 장애인 차별"...대구, 스타벅스 등 국가인권위 진정· 버스정류장 저상버스 앞에 '턱'...가로막힌 '장애인 이동권'
· 장애를 빗댄, 언론에서 사라지지 않는 '장애인 비하·차별'· 대구시, '외출·외박 금지' 장애인 코로나 대책..."기본권 침해" 반발
· 휠체어 못가는 '문턱' 높은 편의점...대구 장애인단체 "접근성 보장"· 손 닿을 수 없는...'무인 주문' 그 앞의 장애인
· "대구시, 장애인 코로나 대책 부족"...장애인단체, '탈시설' 정책 요구· 대구 동구 A아파트 "집값 떨어져, 장애인 세대 전부 철수" 대자보 논란
· 길 막고 현수막 걸고...대구 곳곳서 '장애인 자립주택' 외면· "장애인 나가라" 대구 아파트 주민대표, 사과문 "차별·혐오 반성"
· 그런 뜻이 아니어도 차별입니다· "코로나로 더 힘든데 지원 줄인다니"...대구시 '장애인 예산' 축소 논란
· 대구 A병원 '장애인 허위 고용' 의혹..."고용부담금 회피 위한 꼼수"· '장애인 허위고용' 대구 A병원...장애인고용공단, 7천8백만원 추징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