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15 금 18:49
> 뉴스 > 지역사회 | 코로나19
   
대구시 '백신사태' 국감 공방...여 "무책임 행정" 질책에 권영진 "억울"
구매추진 '메디시티협' 8년 보조금 50억 "코로나에 정치행위·공문도 없어...가짜백신 사기, 국격 실추"
행안위 민주당 잇단 질타 / 권 "가짜·사기 아냐, 백신 위한 선의의 노력...섣부른 언급은 잘못" 반박
2021년 10월 14일 (수) 00:44:58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시가 추진한 '화이자 백신 구매' 사태를 놓고 여당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국감에서 공방을 벌였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대구시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잇따라 백신 사태를 비판했다. 권 시장은 지난 5월 31일 민관합동 담화문 발표 중 "3천만명분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메디시티대구협의회'가 정부와 별도 채널에서 구매 추진한다"며 "보건복지부와 협의 중"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복지부는 "공식 유통 경로가 아니고 진위가 의심된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화이자사'도 "한국 판권은 자사에 있다. 법적 조치하겠다"고 부인했다. 결국 백신 구매는 무산됐고, 권 시장은 공식 사과했다. 

   
▲ 권영진 시장이 백신 구매 관련 행안위 국감에서 해명 중이다.(2021.10.13) / 사진.국회 생중계 캡쳐

민주당 백혜련(경기도 수원시을) 의원은 "한류 백신 사기 사건"이라며 "광역시장으로서 부끄럽다"고 질책했다. 또 "관련 공문서 수·발신 자료를 달라니 '자체에서 작성한 어떤 자료도 없다'고 했다"며 "큰 업무를 하면서 공문 없이 구두로 한 건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공식 결제 문서가 있어야 책임 소재를 따지는데 자료 한 장 없는 것은 책임 지지 않는 행정"이라며 "이런데도 시장님은 언론에 대고 공개적으로 발언했다. 잘되면 공은 대구시가 갖고, 책임은 정부에 떠넘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시장은 "구매 주체는 메디시티협의회, 시는 행정 지원만 했다"며 "그땐 누구든 백신 구매 노력을 해야 했다. 지금도 잘못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다만 "섣부른 언급은 잘못"이라고 했다.

같은 당 양기대(경기도 광명시을) 의원이 "가짜백신 때문에 목소리를 높이는데 억울하냐"고 묻자 권 시장은 "네 그렇다. 가짜 백신도 없었고 사기 사건도 아니다"고 답했다. 양 의원은 "코로나 시기에 정치적 이득을 위한 행위아니냐"며 "사기 가능성이 있는데도 대구시가 역활을 과장했다"고 비판했다.

   
▲ 대구시 국감 중 민주당 백혜련, 양기대, 김민철, 박완주 의원(2021.10.13) / 사진.국회 생중계 캡쳐

권 시장은 "정치적 이득을 바래서가 아니라, 당시 언론사 기자들이 물어서 답하는 도중 예를 들다가 정치적 논란이 된 것"이라며 "그리고 이미 그것에 대해 대구시민, 국민, 정부에 사과했다"고 답했다.

김민철(경기도 의정부시을) 의원도 거들었다. 그는 "성공 못했지만 형법상 사기미수"라며 "지방정부가  백신을 못 사는데도 시도했고 잘못된 방식인지 알면서도 추진해 국가적으로 국격을 실추시켰고 국민을 실망시킨 피해도 줬다"고 비판했다. 구매 주체 메디시티협의회에 대해서는 "대구시가 보조금을 지급하는데 보니까 시장님 사랑이 대단하다"며 "종합감사 전까지 메티시티협의회 회원, 단체들에 대한 전체 보조금 내용을 달라"고 했다. 메티시티협의회에 지급한 대구시의 8년간 보조금은 48억여원이다.

박완주(충남 천안시을) 의원도 "복지부가 수 차례 '구입 의사 없다', '스펙도 불투명하다', '구매는 미국 화이자 본사만 가능하다'고 했는데 대구시는 확인하고도 발표했다. 왜 이렇게 한거냐"고 따졌다. 

   
▲ 백신 구매를 추진한 '메디시티대구협의회'에 대구시가 8년간 지급한 보조금 / 자료.김민철 의원실

지난해 2월 대구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던 시기 대구시의 부적절한 초기 대처에 대한 질책도 나왔다. 양기대 의원은 "신천지 교인 등 집단감염 사태로 대구가 코로나 대확산 근원지가 됐다는 불명예를 썼다"며 "초기 대응이 미흡해 어려움이 있었다는 비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권 시장은 발끈했다. 그는 "대확산 근거지라는 말은 시민 입장으로 코로나 환자를 만들고 싶어서 만들어겠냐"며 "시민들은 큰 고통을 겪었다"고 받아졌다. 양 의원은 "시민은 잘했지만 대구시 대처는 무능과 부실이었다고 시민단체가 비판하지 않았냐"고 재차 따졌다. 권 시장은 "정치적 프레임"이라며 "40일간 집에도 못가고 집무실 야전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초유의 사태에 최선을 다했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 대구시 '화이자 백신' 논란...정부 "정상경로 아냐·공급불가" 잠정결론· 대구 '잔여백신' 접종기, 20분 만에 9명분 동나 '아묻따' 달려야
· 권영진 대구시장 '화이자 백신 도입 논란' 사과..."신중치 못했다"· 대구 시민 '4명 중 1명' 백신 1차 접종 완료..."9월까지 70% 목표"
· 대구, '코로나 백신'...언제·누구부터·어떤 백신 맞나요?· 일상으로 돌아가는 첫 걸음...코로나 백신 첫 날의 대구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