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7 금 13:33
> 뉴스 > 정치/경제
   
노무현..당신께 '부치지 못한 편지'
<대구 분향소 - 2.28공원> "나의 대통령...모든 걸 내려놓으시고 편히 잠드시길.."
2009년 05월 27일 (수) 09:00:15 남승렬 기자 pdnamsy@pn.or.kr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나흘째인 26일, 시민분향소가 차려진 대구 2.28기념중앙공원에서 시민들이 노 전 대통령 영정 앞에 향을 피우고 있다(2009.5.26 대구 2.28공원 / 사진.남승렬 기자)
"그대 눈물 이제 곧 강물 되리니/그대 사랑 이제 곧 노래 되리니/산을 입에 물고 나는 눈물의 작은 새여/뒤돌아 보지 말고 그대 잘가라"

허공에서 고(故) 김광석의 '부치지 못한 편지'가 울려퍼졌다. 차마 '부치지 못한 편지' 속 글들은 2천여개 흰색의 작은 '만장'에 적혀 대구시 중구 2.28기념중앙공원 곳곳을 뒤덮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나흘째인 26일 오후. 시민분향소가 차려진 이 곳에는 퇴근시간이 아닌데도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노무현 대통령 대구추모준비위 측은 "낮 시간에도 20~30명씩 줄지어 서 있는 조문객들의 행렬이 끊어진 적이 거의 없었다"며 "분향소가 차려진 24일부터 지금(26일 오후)까지 1만여명의 시민들이 조문을 했다"고 전했다. 추모방명록 6권에는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글들이 빼곡히 적혔다. 추모준비위 측은 "2천명이 넘는 사람들이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애도하는 글을 방명록에 남겼다"고 했다.

   
▲ 남녀노소...노 전 대통령 조문에는 연령과 계층이 따로 없었다(사진.남승렬 기자)
조문객들은 특정 연령대나 계층을 넘어섰다. 양복을 입은 직장인과 70대 노인, 어린 아이를 안고 나온 주부, 교복을 입은 중.고등학생 등이 노 전 대통령 영정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억지로 울음을 참으며 조용히 흐느끼는 그들의 모습에서 전직 대통령을 잃은 슬픔이 묻어났다.

조문 후 울고 있는 부인을 위로하던 이모(67)씨는 "퇴임 후 촌에서 농사 지으시며 편안하게 사실 줄 알았는데 이렇게 허무하게 우리 곁을 떠나 너무나 충격"이라면서 "편안히 보내드리기에는 아직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울먹이는 표정으로 국화꽃을 들고 조문 순서를 기다리던 손향희(31.여)씨는 "너무나 인간적이고 소탈하신 분이라 더욱 마음이 아프다"며 "그 소탈한 웃음을 이제 옛 사진과 영상으로 밖에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

   
▲ 전직 대통령을 잃는 시민들의 눈물(사진.남승렬 기자)
전직 대통령을 잃은 사람들의 슬픔은 표정에서만 아니라 2.28공원 곳곳에서 배어났다.

추모준비위원회가 시민들에게 나눠준 리본은 공원 일대를 모두 휘감아 바람에 펄럭였다. 시민들은 이 리본에 그를 보낸 슬픔과 미안함, 마지막 작별의 말을 깨알같은 글씨로 빼곡히 적었다. 리본에 적힌 글에는 노 전 대통령을 지켜주지 못한 안타까움과 연민이 묻어났다. "이제 모든 걸 내려놓으시고 편히 잠드세요", "너무나 믿기지 않습니다.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노무현, 그가 너무나 그립습니다",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죽어서도 당신은 나의 대통령. 당신의 진정성을 기억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노 전 대통령 죽음의 원인을 한국사회의 잘못된 정치현실과 시대상황으로 바라보는, 분노와 실망이 밴 글도 눈에 띄었다. "당신을 죽인 이 나라 정치현실이 너무나 원망스럽습니다. 당신이 지키고자 했던 가치는 살아남은 우리들이 지켜주겠습니다", "노무현의 죽음으로 이 땅 민주주의도 함께 죽었다. 민주주의 죽이는 MB정권 각성하라!", "아! 이 시대를 어떡해야 할까요", "전직 대통령까지 죽음으로 내모는 이 나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정치검찰, 보수언론! 노무현을 살려내라!"...

누군가는 노 전 대통령을 '별'에 비유해 그를 잃은 허탈감을 글로 표현했다. "사흘 전까지만해도 별은 살아서, 이따금씩 하늘이 보이면 나는 그 자리에서 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밤은 어두워도 곳곳마다 몇 개쯤 흩뿌려진 것이 내가 밝힐 줄 모르는 밤을 대신 지키는 것 같아 마음이 놓이기도 했습니다"

   
▲ '부치지 못한 편지'...노 전 대통령을 잃은 슬픔은 2천여개의 만장이 돼 공원을 뒤덮었다(사진.남승렬 기자)
권양숙 여사를 위로하는 '낙서판'도 공원 한 켠에 마련돼 있었다. 낙서판에는 "권양숙 여사님. 이젠 함께 하겠습니다!! 머루 같은 눈망울 보여주셔요!!", "To. 여사님. 힘 내시고 노무현 대통령님의 못다한 꿈을 이루어주세요", "권양숙 여사님.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우리 모두 한 마음으로 슬퍼하고 있습니다. 부디 힘을 내세요"라고 적혀 있었다.

또, 참여정부 시절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유시민 전 장관이 '서울역 분향소에서'를 제목으로 지은 추모시도 대형 펼침막에 적혀 있었다. 유 전 장관은 시를 통해 "연민의 실타래와 분노의 불덩어리를 품었던 사람. 모두가 이로움을 좇을 때 홀로 의로움을 따랐던 사람.(중략) 내게는 영원한 대통령일 세상에 단 하나였던 사람. 그 사람 노무현"이라고 노래하며 노 전 대통령을 애도했다.

오후 4시쯤. 몇 번을 반복해 들리던 '부치지 못한 편지'가 그치고, 공원에는 노 전 대통령이 생전에 즐겨불렀다던 양희은의 '상록수'가 울려퍼진다. 사람들은 계속해서 삼삼오오 모여 그의 영정 앞에 국화를 바친다. 전직 대통령을 추모하는 '부치지 못한 편지'도 더욱 늘어간다. 그리고, 부엉이바위에서 몸을 던지기 전 수행 경호관에게 했던 말, "담배 있나". 하필 없었던 담배. 그러나 세상과 이별한 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찾았던 담배는 시간이 흐를수록 그의 영정 앞에 수북히 쌓여가고 있었다.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님의 한걸음, 눈물이 강물로 흘러..."
남승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