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6 토 21:43
> 뉴스 > 지방자치
   
첨복 대구.충북 확정…MB 외면에 대전 '충격'
[대덕넷] 정치입김 의혹·집적에서 복수단지 등 후폭풍 거셀 듯
2009년 08월 11일 (화) 01:38:30 대덕넷 김양수 기자 yskim@hellodd.com


10곳의 광역자치단체들이 벼랑끝 승부를 펼치며 경쟁했던 MB정부의 첫 대단위 국책사업인 '첨단의료복합단지'조성지가 대구·오송지역으로 결정됐다.

정부는 10일 오후 3시 한승수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관계 부처장관과 민간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5차 첨단의료복합단지위원회를 열고 첨복단지 조성지로 '충북 오송·대구 신서'지역을 최종 확정했다.

이날 위원회는 경제규모와 일본 등 선진사례 등을 고려해 단기간 경쟁과 특화를 통한 성과도출이 가능한 충북과 대구에 첨복단지를 조성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첨복단지의 경우 생산성 제고 및 브랜드 형성을 위한 전문화 및 특화가 요구되고 복수단지가 결정되면 상호경쟁을 통한 성과도출에 유리, 2개 집적단지로 조성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첨복단지는 오는 2020년까지 우리나라가 세계 5대 의료산업 강국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되는 국책사업으로 대전을 비롯한 전국 10개의 광역자치단체들이 치열한 유치경쟁을 벌여왔으며 대덕특구를 내세운 대전은 충남(아산) 및 충북(오송)과 손을 잡고 충청권 유치에 힘써 왔다.

첨단의료복합단지 사업은 2038년까지 5조6000억원(시설운영비 1조8000억원, 연구개발비 3조8000억원)을 투입, 신약개발지원센터와 첨단의료기기 개발지원센터, 첨단 임상시험센터 등 100만㎡ 규모의 단지를 조성하는 초대형 국책 프로젝트다.

앞으로 충북 오송생명과학단지와 대구 신서혁신도시는 첨단의료복합단지로 선정됨에 따라 본격적인 단지 조성에 들어가게 되며 정부는 이달 말까지 설계요구서 용역결과를 최종 보고받고 다음 달 기본설계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내년 상반기를 전후해 설계도면과 시방서 작성 등 실시설계를 끝마치고 세부시설 공사를 발주해 2012년에는 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예산은 올해부터 2011년까지 단지 조성에 1조1000억원이 소요되고 이후 2018년까지 7000억원이 추가로 투입되며 2019년부터 2038년까지는 약 3조8000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정부가 내다보는 첨복단지를 통한 기대효과는 30년간 전국에 걸쳐 생산분야 82조2000억원, 고용창출 38만2000명이다.

대전시 충격 넘어 격앙, '우려가 현실로'

정부가 추진하는 국책사업에 대전시가 내리 삼수를 했다. 겉보기는 잠잠했지만 분위기는 실망을 넘어 격앙된 수준이다.

10일 한승수 총리가 첨복단지위원회에서 밝히 첨복단지 부지결정의 '객관과 투명'이란 원칙은 립서비스로 일축, 이번 결정은 대전시가 수용할 수 있는 한계를 넘은 듯했다.

첨복단지 부지 결정이 있은 이날 대전시는 정치적 결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정부 발표에 맞춰 차려진 시청 대회의실에서는 대구와 오송 복수결정이 확정되자 잠시 긴장이 감돌았다.

현 정권의 첫 국책사업 유치에 실패하면서 남아있는 세종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등도 이대로 가다간 4수, 5수의 고배를 마실 수 있다는 위기감이 팽배했다.

특히 전국 최초로 2006년 6월 첨복단지 유치를 위한 실무위원회를 구성한 뒤 유치위원회와 자문위원회 등을 잇달아 발족시키고 지역 병원 및 연구기관, 정부출연연구원 등의 지원사격속에 3년 이상을 공들여 왔던 탓에 대전시의 충격은 더 컷다.

박성효 대전시장은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단체와 기관, 시민들이 애를 섰는데 오늘 결과를 접하고 대단히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당초 애상했던 걱정이 그대로 현실화 되면서 참담한 심정 금할 수 없다"고 허탈감을 표시했다.

박 시장은 "지금 이 자리에서 부지결정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파악할 수 없지만 파악해서 해명하는 것도 중요한 일이 아니다"며 "다행한 것은 충청권이 상호 협의해 첨복을 위해 공동협력키로 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대덕연구단지가 가진 많은 가능성과 능력, 경험을 갖고 새 돌파구 찾아야할 때"라며 "지금까지 보여준 시민관심과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박 시장은 "충북오송이 이번 결정에 포함됐으니 지금으로는 일단 상생협력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순서일 듯하다"고 덧붙였다.

첨복단지 유치를 위해 대전지역 시만단체 등을 이끌었던 홍성표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은 정부의 발표 직후 기자들을 만나 "참담하다. 125만 시민들이 골목길에서, 대전역에서, 서울 거리에서 첨복단지 유치를 위해 노력했는데 이들에 죄송할 따름"이라면서 "어떤 말과 어떤 행동으로도 이해되지 않는다"고 강한 불만을 토로 했다.

그는 또 "국책사업이 있을 때 힘을 모아야할 사람들이 힘을 제대로 모아줬나라는 자괴감도 든다"며 대전권 지도층에 쓴소리를 한 뒤 "대전을 떠나 다른 곳으로 간 국책사업이 결정 이후 어떻게 돌아가고 있나 잘 돌아봐라"고 꼬집었다.

전병배 대전시의회 첨복단지 유치특위 위원장도 "3년전부터 유치를 준비했는데 결과가 실망스럽다"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평가가 이뤄졌는지 차분한 마음으로 지켜보겠다"고 향후 시의회 차원의 움직임을 예고했다.

대전시청 한 관계자는 "복수선정은 갑자기 튀어나온 정부의 꼼수"라며 "집적을 강조하면서 첨복단지를 찢어 놓는 것을 누가 이해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원천기술을 보유하고도 인천에 빼앗긴 자기부상열차, 휴보를 탄생시키고도 붙잡지 못한 로봇랜드 등 상처입은 대전시에서 불 후폭풍이 만만찮을 것으로 보여 정부의 이번 결정이 장고 끝 악수인지 묘수인지 주목받고 있다.

과학계 엇갈린 반응 속 "대덕특구 활용해야 첨복 성공" 강조

과학기술계는 오송-대구 첨복단지 복수 선정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무엇보다 대덕특구가 첨복단지 프로젝트 추진 처음부터 충북 오송과 충남 등 충청권과 공조를 이뤘어야 했다는 지적이 많다. 충청권과 우수한 과학기술 인프라를 연계해 첨복단지 성공의 최적지임을 피력하지 못한 것이 대덕특구 실패의 주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첨복단지가 최종적으로 오송과 대구지역에 확정됐다 해도 대덕특구의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는 의견도 적지 않다. 오송과 대구가 첨복단지의 거점이 되지만 신약개발 재료·소재 공급과 휴먼네트워크 측면에서 대덕특구와 한 식구가 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생명연 한 연구원은 "신약개발의 인적자원은 대덕의 생명연과 화학연, KAIST 등에 많이 포진돼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여러 차원에서 신약개발 재료 공급과 산업화 지원의 역할을 대덕이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송과 대구가 최종 첨복단지 입지로 선정됐을지라도 대덕과 연계되지 않으면 첨복단지 성공 보장이 힘들 것이라는 얘기다.

일각에서는 오송과 대구 동시 첨복단지 입지 선정에 대해 결국 예산 경합체제 양상으로 번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어느 지역이 더 효율적 운영과 계획을 추진하느냐 등에 따라 예산 배분이 차등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때문에 한 지역의 독주 보다는 한 지역이 허브가 되어 타 지역 연계 자원을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전반적으로 정부출연연구소들은 첨복단지 관련 각 기관의 역할을 찾고 향후 활용방안에 대해 골몰하고 있는 분위기다.

김기옥 한국한의학연구원장은 "첨복단지에 가장 먼저 한의학 암센터 및 병원 설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충청권 첨복단지를 통해 한의학의 세계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학연과 생명연,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도 첨복단지 추진 과정에서 기관의 실질적 이득과 역할을 적극 찾아 나설 예정이다.
 
 <대덕넷> 김양수 기자 / 2009년 08월 10일 ( 대덕넷=평화뉴스 제휴)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