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0 화 17:54
> 뉴스 > 대구경북 > 주장과논평
   
일본정부의 진정한 반성을 촉구한다
2019년 08월 14일 (수) 15:02:53 평화뉴스 pnnews@pn.or.kr

논평

일본정부의 진정한 반성을 촉구한다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


8월 14일인 오늘은 1400번째 수요 집회가 열리는 날이다. 또한 1991년 8월 14일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생존자 중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이기도 하다. 이후 민간단체들이 2012년 12월 타이완에서 열린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매년 8월 14일을 ‘세계 위안부 기림일’로 지정하고 기념해왔다.

이를 정부가 공식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것은 2017년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이 통과되면서부터다. 이로서 매년 8월 14일이 공식적‧법적인 국가기념일로 확정되고 올해로 두 번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이하게 되었다.

최근 일본정부는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시키는 등 경제도발을 이어오고 있다. 그 이유로 일본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등을 언급하였지만 이는 결코 경제도발을 뒷받침할 만한 명분이 될 수 없다.

오히려 과거의 잘못을 덮어버리고자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 간 경제관계를 옭아매는 등의 치졸한 방식을 일삼는 지금 일본정부의 행태야말로 국제사회에서 스스로를 더욱 고립시키는 자충수가 될 뿐이다.

오늘 하루 전국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의 날을 잊지 않고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진행 중이다. 일부는 이를 두고 한일관계를 더욱 악화시킨다는 난색을 표하기도 한다. 한일관계 악화의 고비는 매 순간 있어왔다. 일본정부의 눈치를 보며 우리 스스로가 우리의 아픈 역사에 눈감아버린다면 이러한 악순환은 영원히 끊어낼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러기위해 앞으로 우리는 더욱 정부와 국민이 하나가 되어 일본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 촉구,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목소리를 높여야한다.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위원장 남칠우) 또한 일본정부의 진정한 반성과 책임을 다하는 날이 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며 남은 피해 생존자 할머니들의 건강을 기원한다.


2019. 8. 14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