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3 월 19:12
> 뉴스 > 대구경북 > 주장과논평
   
영남대의료원은 더 이상 사태 해결을 미루지 말고 협의에 성실히 임하라
2019년 09월 05일 (목) 17:42:12 평화뉴스 pnnews@pn.or.kr

[논평]

영남대의료원은 더 이상 사태 해결을 미루지 말고 협의에 성실히 임하라

영남대의료원 해고노동자 2명이 고공농성에 돌입한지 67일째이다.

70M 옥상에서 찌는 듯한 폭염과 폭우 등의 악천후를 버티며 힘겨운 싸움을 이어나간 지 두 달째, 계절이 바뀌는 동안에도 상황은 바뀌지 않고 있다. 고공농성 장기화에 따른 두 명의 안전과 건강이 심히 염려되는 바이다.

그동안 해고노동자들은 사측의 노동조합 기획탄압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노조 원상회복,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해왔다. 영남대의료원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 뿐만 아니라 종교계도 의료원측에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태가 장기화되며 영남대의료원은 사적 조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의사가 있으며 사회적 합의도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노조 또한 대구고용노동청이 제안한 사적 조정을 수용하였으며 노동청이 제안한 제3자 조정위원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여 대화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영남대의료원은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차일피일 결정을 미루고 이번 주 9월 3일에 열린 노사 양측 대표들의 논의에서도 별다른 소득 없이 논의가 마무리 되는 것을 보며, 안타까움을 넘어 영남대의료원이 진정으로 사태해결의 의지가 있는지 의문을 갖게 된다.

내일 9월 6일 오후 2시 조정위원을 결정할 회의가 열린다. 이날 조정위원 선정이 마무리되면 사적조정을 위한 일정도 정해진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영남대의료원이 이 협의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을 촉구한다. 영남대의료원이 사회적 대화를 통한 갈등 해소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이번에야 말로 일련의 협의과정에 보다 진전된 자세로 임해야 할 것이다. 사람을 살리는 병원이 사람을 죽이는 병원이 되어서는 안 된다.
추석을 한 주 남겨두고 있는 지금, 영남대의료원 해고노동자들이 가족의 품에서 편히 쉴 수 있길 기대한다.

2019년 9월 5일
정의당 대구시당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