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9 화 14:27
> 뉴스 > 환경/문화
   
가객(歌客) 김광석, 그를 '다시 그리다'
대구 예술인들, 김광석 태어난 대봉동 방천시장 둑길에 벽화거리 조성...20일 오픈식
2010년 11월 19일 (금) 00:15:21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대구 출신의 가수 故 김광석의 음악과 삶이 그의 고향에 있는 한 재래시장 둑길에 벽화로 그려졌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독립문화단체 '인디053' 이창원 대표를 비롯한 지역 예술인들은 지난 한달동안 대구 방천시장(중구 대봉동) 일대 둑길 100여미터에 김광석의 음악과 삶을 담은 벽화 15점을 그려 11월 20일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오픈식을 갖는다. 기타를 들고 노래하는 모습을 비롯해 김광석의 추억어린 노래와 공연이 고스란히 그림에 담겼다. 이 벽화거리 작업에는 화가와 사진작가, 조작가, 공연기획자를 포함해 20명이 참가했다.

총괄기획을 맡은 이창원 대표는 '다시 그리기'라는 이름에 대해 "가객(歌客)으로 불리며 수 많은 명곡을 남긴 고인을 추억하고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또, "고인이 자신의 옛 노래를 다시 부른 음반 '다시 부르기'를 떠올려 '다시 그리기'로 패러디했다"고 전했다.

   
▲ 가객(歌客) 김광석...김광석이 태어난 대구시 중구 대봉동 '방천시장' 둑길에 그려진 벽화(그림 앞은 벽화거리 를 총괄기획한 '인디053' 이창원 대표) / 사진 제공. 인디053

이같은 '김광석 벽화거리'는, 방천시장이 문화체육관광부의 '문전성시'(門前成市, 문화를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사업)에 선정돼 지난 해 11월부터 예술인과 상인들이 시장활성화와 문화적 환경조성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기획됐다. 작가들은 '문전성시' 사업의 하나로 대구 대봉동 출신의 가수 김광석의 삶과 음악을 그의 고향인 대봉동 방천시장 일대에 벽화로 그리기로 하고, 지난 9월 기획에 들어가 10월 초부터 본격적인 작업을 벌였다. 

이창원 대표는 "평소 존경하던 뮤지션의 벽화사업을 하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 대봉동 일대에 김광석과 관련한 더 많은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광석의 기일인 1월 6일에 추모공연을 여는 한편, 방천시장에서 대백프라자에 이르는 신천 둑길에 '김광석 조형물'도 조성할 생각이다. 또, 기일에 맞춘 추모공연 뿐 아니라 지역의 젊은 뮤지션들을 위해 '김광석'을 주제로 한 공연 무대도 많이 만들 꿈을 갖고 있다.

방천시장 문전성시 이정호 총감독(경북대 건축학부 교수)은 "비록 태어나 짧은 시간이었지만 방천시장과 대봉동 일대를 고향으로 두고 있는 출중한 가객의 음악이야기를 활용해 길을 만들었다"며 "김광석의 음악을 아끼는 분들의 발걸음이 많아져, 앞으로 이 길이 예술시장으로 거듭나고 있는 방천시장의 얼굴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故 김광석은 1964년 1월 22일 대구시 중구 대봉동에서 3남2녀 중 막내로 태어나 5살 때인 1968년 서울로 갔다. 그의 아버지는 자유당정권시절 교원노조사태로 교단을 떠났던 전직 교사였다. 김광석은 1984년 김민기의 '개똥이' 음반에 참여한 것을 비롯해 '노래를 찾는 사람들' 1집 등을 거쳐 1988년 '동물원' 1집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가수의 길로 들어섰다. 이후 1989년 솔로로 독립해 총 4장의 정규 음반과 '다시 부르기' 1,2집을 선보였다. '거리에서', '변해가네', '사랑했지만', '서른즈음에', '이등병의 편지'를 포함해 애잔하면서도 서정적인 가사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한국모던포크의 계승자로 각광받으며 자신만의 독특한 음악세계를 펼쳐나가던 그는 1996년 1월 6일 스스로 삶을 마감했다.

한편,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오픈식은 11월 20일 오후 4시 방천시장 벽화거리에서 열린다. 지역 가수 박창근과 무용가 박정희의 공연을 시작으로, 벽화 작업에 참여한 작가들의 작품 설명과 시민참여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참여작가 명단

총괄기획 이창원(인디053 대표) / 예술감독 손영복(B커뮤니케이션)
참여작가 / 권수정(생강공작소) 김태강(디자인플랜) 류미숙(제이드 갤러리) 박재근(행복사진관) 박현미(사다의 손느낌) 사공영미(므네모시네) 신혜영(생강공작소) 송주형(한국LED조형연구소) 윤광웅(밥아트 예술가게) 이우열(별따공방) 이인석(아트&플레이) 정세용(B커뮤니케이션) 지정현(대구청년작가회) 천명기(조이툰) 최원석(대구청년작가회) 하원식(스튜디오 3-14) 한지영(플로체)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김광석, "말하지 못한 그의 사랑은..."
· “김광석, 서릿발 같은 청춘은 늘 아팠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가객이
(175.XXX.XXX.231)
2013-04-20 21:09:22
청춘 그 빛나는 ㅡ 은 주제의식이 미흡해보여요
' 청춘 그 빛나는 '은 주제 의식이 미흡해 보여요. 좋은 그림이란 누가 어디서 보아도 쉽게 주제를 찾을 수 있으면서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는 여지가 있어야 하는데, 이것은 그렇지 못한 것 같아요. 만화습작생이 그요린 것 같아요 다른 분의 그림은 어느 정도 레벨이 있고 훌륭한데 이 분 그림은 대조가 되네요. .김광석 추모 거리를 만드신 취지는 매우 좋은데요. 그리고 그거리를 아름답게 만드신 것도 좋은데 그것이 옥의티'군요
전체기사의견(1)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