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8 월 18:56
> 뉴스 > 지역사회
   
버려진 '성주참외' 사흘새 8천톤, 타들어가는 '농심'
가격폭락으로 퇴비장에 몰려든 트럭만 수 백대 / 농민들 "수출·군납 생색내더니 현장선 살처분...분통"
2017년 07월 11일 (화) 21:01:35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퇴비장으로 버려지고 있는 경북 '성주참외'(2017.7.9) / 사진 제공.성주 농민 이국민씨

샛노란 참외가 바구니채 구덩이 속에 떨어진다. 굴삭기가 흙을 파낸만큼 참외가 쌓인다.

가격폭락으로 성주참외가 사흘새 퇴비장으로 버려지고 있다. 노란무덤을 바라보는 농심은 타들어간다.

경북 성주군(군수 김항곤)은 최근 이어진 고온과 마른장마로 인해 지역 특산물인 참외 수확량이 급작스럽게 늘어나자 참외 가격폭락을 막을 목적으로 저급품 B품 참외를 수매해 퇴비로 사용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군비·도비·자부담 등 20억원을 들여 1만1천여톤을 1kg당 150원에 수매한다. 지난 9일 시작해 11일 현재까지 사흘간 모두 8,000여톤의 참외가 성주군 월항면에 있는 퇴비장으로 쏟아졌다.

지난해 10kg 한 박스에 1~2만원하던 참외값이 올해 5~6천원으로 20%나 떨어지자 농민들은 박스값, 포장비, 인건비에 드는 돈을 아끼기 위해 자식같이 재배한 참외를 퇴비장으로 버릴 수 밖에 없는 지경이 됐다. 수매 시작 첫날 새벽부터 참외를 버리기 위해 트럭에 한 가득 참외를 싣고온 농민들의 긴 줄은 2km이르렀다. 무려 5백여대의 차량이 2~3시간씩 기다려 흙구덩이 속으로 참외를 버렸다.

6년째 참외 농사를 짓는 성주 농민 이국민(46)씨도 지난 9일 1.2톤 트럭에 참외 1.4톤을 싣고가 2시간을 기다려 퇴비장에 모든 참외를 버리고 왔다. 그렇게해서 손에 쥔 돈은 27만원에 불과하다. 그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참외 오명을 벗고 홍콩, 영국, 러시아에 수출길이 열렸다. 군부대에 납품한다. 홍보로 생색을 내더니 정작 농가 현장선 참외를 살처분하고 있다"며 "지자체가 공급양을 조절하고 관리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놔야지 보여주기식 홍보만 하니 답답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 버려지는 참외 옆으로 굴삭기가 구덩이를 더 깊이 파고 있다(2017.7.9) / 사진 제공.이국민씨

올해 처음 참외 농사에 뛰어든 주민 이씨도 11일까지 두 번에 걸쳐 참외 900kg를 퇴비장에 버리고 10여만원을 쥐었다. 하우스 8동 중 얼마나 제값에 팔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이씨는 "날씨야 어떻게 못해도 무대책으로 참외를 갖다 버리는 게 능사는 아니다"면서 "타 지자체처럼 가공식품으로 개발하든지 활용방안을 만들어야지 속이 새까맣게 탄다"고 했다. 그러면서 "군납도 뉴스를 보고 알았다"며 "농민들은 울면서 참외를 버리는데 그런 방안이 있다면 공평하게 알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성주군 농정과 한 관계자는 "성주 참외 생산량은 전국 70%에 이른다"며 "때문에 가격폭락을 막고 시중에 저급품질의 참외 유통을 막기 위해 성주군이 직접 수매지원사업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출과 군납 문제는 투명하게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건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10일 성주군은 보도자료를 통해 "8월부터 4회에 걸쳐 성주참외 5백여톤(11억원)을 군부대에 시범사업으로 납품한다"며 "성주군 이미지 제고와 참외산업에 활력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성주군은 지난해 7월 13일 사드 배치지로 확정된 후 지금까지 찬반을 놓고 내홍을 겪고 있다.
     관련기사
· 성주 촛불 1년, 별고을 사람들의 '사드 투쟁기'· 성주 배미영씨 "사드 반대 1년, 내 삶을 바꿔놓은 혁명"
· 성주 주민들, 극우단체 행진 막고 두 손모아 '평화 기도'· '사드'에 분노한 성주 주민들, 군수 퇴진운동 나선다
· 성주·김천 주민들, '사드' 국민감사 청구한다· 성주의 사드 반대 운동, 그 중심에는 여성이 있다
· '사드' 대가로 도로·경전철?...주민들 "필요 없다. 사드 철회"· 사드가 땅의 사람들을 몰아낸다
· 사드에 저항하는 성주 주민들..."땅 한 평 못내준다"· "삶의 터전 빼앗길까"...'사드'에 애타는 농심(農心)
· 집 앞에도 '사드 반대' 현수막...성주 주민들의 불안과 불신· 성주의 울분...주민 908명 '사드 반대' 동시 삭발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