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5 일 14:48
> 뉴스 > 평화와 통일
   
'일본' 꾸짖던 대구 위안부 할머니...끝내 사과 못 받고 92세로 별세
15살 위안소 끌려가 고초 60년만에 귀향해 피해증언·일본사과 촉구, 건강 악화로 별세...생존자 18명
2020년 03월 04일 (수) 17:32:5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끝내 일본의 사과를 받지 못하고 향년 92세 나이로 별세했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대표 서혁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모 할머니가 지난 2일 92세 나이로 대구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3일 밝혔다. 할머니 장례는 유가족 뜻대로 비공개로 진행된다.

이 할머니는 1928년 5월 17일 경북 영일군에서 태어났다. 취업을 시켜준다는 말에 속아 일제강점기 막바지 1944년 15살의 나이로 고향 영일군을 떠나 중국 북만주 위안소로 끌려가 고초를 겪었다.

   
▲ 건강 악화로 침대에 누워 설 인사를 온 이들의 손을 잡은 이 할머니(2019.1.30)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일분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형상화한 대구 2.28공원 앞 평화의 소녕상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당시 일본군인들에게 당한 상처는 지워지지 않는 상처로 영원히 남았다. 광복 이후 위안소에서 도망쳐 나왔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고국으로 귀국하지 못하고 중국에 남아 거주했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 2005년 60여년만에 귀향해 고국 땅을 밟았다. 한국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로 정식 등록한 뒤 대구에 터전을 잡고 10년 넘게 살았다. 건강이 나빠지기 전에는 다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함께 일본과 독일 등 해외에서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하며 여성인권운동가로도 활동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휠체어 없이 몸을 움직일 수 없게 돼 외부 활동을 멈추게 됐다. 이 과정에서도 정신대시민모임 활동가들과 정기적 만남이 있으면 이 할머니는 일본 정부를 꾸짖으며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자택에서 병원을 오가며 재활 치료를 받았으나 완치하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여성가족부에 등록된 올 3월 3일 기준 국내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18명으로 줄었다. 대구경북 각 1명, 부산울산 각 1명, 경기 7명, 서울 4명, 경남 3명이다. 전체 등록자 240명 중 222명이 별세했다. 생존자 할머니 중 5명은 85세~89세, 10명은 90~95세, 3명은 96세 이상으로 평균연령 92세다.
     관련기사
· 대구 '위안부' 할머니들의 기록물...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언제?· 이용수 할머니 "천년이든 만년이든, 일본 사죄 없이는 어떤 면죄부도 안 돼"
· "일본놈들 저대로 둘거요?"...아흔 위안부 할머니가 진선미 장관에게· "일본 불매" 대구도 확산...보이콧 티셔츠에 유니클로·롯데 1인 시위
· 대구, 일본 제국주의 상징 '욱일기 금지' 전국 첫 조례 불발· '일본 불매' 대구 극장가로....에움길·주전장·김복동 위안부 영화 개봉
· '일본 불매운동' 한 달, 대구 동성로의 일본 매장·제품은?· 일본, 결국 '화이트리스트 제외'...청와대 "부당한 조치, 단호한 대응"
· 광복절 앞두고 대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 아베 규탄' 촛불· 한 서린 '위안부'...김순악 할머니 다큐, 기림일에 대구 첫 상영
· 이용수 할머니도 동성로에서 촛불 들고..."노 재팬, 노 아배"· "위안부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는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 대구서 '위안부' 기림일, 인권·정의를 위한 기억과 행동 "NO 아베"· 1인 시위→현수막→플래시몹...대구 시민들 '일본불매' 50일의 진화
· 지소미아 D-3...대구 시민단체 "일본에만 유리...폐기해야"· 서울·부산 이어 대구도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 제한 조례 추진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