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1 수 11:32
> 뉴스 > 평화와 통일
   
대구 '위안부' 할머니들의 기록물...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언제?
문옥주 할머니 일대기·심달연 꽃할머니 압화·곽병원 진료 기록 포함해 8개국 기록물 2,744건
유네스코, 일본 우익단체 '맞불'에 3년째 유보 / 희움 28일 강연 "대체 불가능 자료...내년에라도"
2019년 11월 28일 (수) 02:06:11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대구지역에서 처음으로 '위안부' 피해자임을 밝힌 고(故) 문옥주 할머니의 군사우편저금 원부. 창씨개명을 해서 할머니 의 성씨 문자 옆에 '원'자가 붙어서 '문원옥주', '후미하라 옥주'라고 적혀 있다 / 사진.평화뉴스
   
▲ 대구지역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심달연 '꽃할머니'의 2007년 압화 작품 / 사진.평화뉴스

대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문옥주(1924~1996) 할머니 일대기와 꽃을 사랑해 '꽃할머니'라고 불린 고(故) 심달연(1927~2010) 할머니 압화. 이 아픈 기록물은 세계기록유산에 언제 등재될까.

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대표 서혁수)과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공동 등재를 위한 국제연대위원회는 28일 오후 7시 대구시 중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기억하다, 기록하다'를 주제로 강연을 연다.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이번 강연은 지난 21일에 이어 두 번째 열린다. 1강은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의 의미와 한계'를 주제로 한혜인 국제연대위 팀장이 강연을 했다. 2강은 '장소는 기억되고 기록된다-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으로부터'를 주제로 권상구 시간과공간연구소 이사가 강사로 나선다.

이들 단체는 11월을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공동행동 주간으로 정하고, 기획 강연을 포함해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촉구하는 시민운동과 서명 캠페인 등을 펼친다.

등재 신청된 위안부 기록물은 대구지역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일대기(문옥주 할머니 일대기 증언과 위안수 관리인 일기장 증언 일치)와 압화 작품, 곽병원 진료 기록 등 수 십점을 포함해 8개 나라 기록물 2,744건이다. 한국, 중국, 필리핀, 네덜란드 등 8개국의 14개 시민단체가 모인 국제연대위원회와 영국 런던 임페리얼 전쟁박물관은 '일본군 위안부의 목소리'라는 이름으로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의 위안부 관련 기록물과 피해자들의 증언을 모아 지난 2016년 5월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을 했다.

   
▲ 대구경북 '위안부' 피해자 추모제 당시 걸린 돌아가신 할머니들 사진(2017.6.6.희움) / 사진.평화뉴스

당시 유네스코 등재 소위는 사전 심사에서 "유일하고 대체가 불가능한 자료"라고 긍정 평가했다. 하지만 2017년 10월 전문가 자문위 최종 심사에서 '등재 보류' 결정했다. '나데시코 액션', '일본재생을위한 연구모임', '위안부의 진실 국민운동', '언론과방송정책연구회' 등 위안부 역사를 부정하는 것으로 알려진 4개 일본 우익단체가 위안부 기록물 '맞불 신청'을 하자 양측이 대화를 하라며 조건부 보류 결정을 한 것이다. 때문에 신청 3년째 위안부 피해자들 기록물은 세계기록유산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국제연대위는 더 이상 등재 시기를 늦출 수 없다며 유네스코의 빠른 중재와 등재를 촉구하고 있다.
 
안이정선 정신대시민모임 이사는 "일본 우익단체가 위안부 피해자 기록물이 세게기록유산에 등재되는 것을 막으려 심사위원 개인 로비는 물론, 규정까지 바꾸면서 필사적으로 방해 중"이라며 "반인권적 역사가 반복되는 것을 막고 역사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유네스코는 정치적 결정을 하지 말고 대화에 적극 나서 대체 불가능한 기록물이 세계기록유산에 내년에라도 등재되도록 노력하라"고 호소했다.

한편, 희움 강의는 구글로 신청 가능하며 정신대시민모임에 전화(053-257-1431)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 광복절 앞두고 대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 아베 규탄' 촛불· 한 서린 '위안부'...김순악 할머니 다큐, 기림일에 대구 첫 상영
· 이용수 할머니도 동성로에서 촛불 들고..."노 재팬, 노 아배"· "위안부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는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 "가고 싶은 고향 내 발로 걸어 못 가고.."
· "내 속은 아무도 모른다카이.."
· "일본군 위안부, 한일 과거사 문제의 핵심"· '위안부' 피해 진실규명 위한 그녀의 삶, 우리가 기억하는 '옥주씨'
· 이용수 할머니 "문재인 대통령, 위안부 한(恨) 풀어달라"· 꽃 할머니, 새가 되어 하늘로 떠나다
· "한 명이라도 더 살아있을 때 일본의 사과를"· 천 번의 외침에도 대통령은 침묵..."위헌"
· 위안부 할머니가 우리에게 전하는 '평화'의 메시지· 대구 위안부역사관, 할머니들의 희망을 꽃피우다
· 소녀들의 '귀향'을 위해..."위안부의 눈물 잊지 맙시다"· 청산하지 못한 아픈 역사...위안부 할머니의 한 서린 눈물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