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8:21
> 뉴스 > 지난 기획.연재 | 기자들의 고백
   
"내만의 손짜장면을 만들고 싶었는데..."
- 영남일보 이진상 기자
“현실과 적당히 타협하고, 이따금 기사로 조지고, 특권에 적당히 젖어 살고...”
2005년 01월 02일 (일) 13:13:07 평화뉴스 pnnews@pn.or.kr

대학 4학년 때 네 가지 이유로 기자가 되고 싶었다.
첫째 넥타이를 매고 싶지 않아서. 둘째 물이 반쯤 찬 컵을 보며 ‘물이 반이나 남았네’, ‘물이 반밖에 남지 않았네’ 등 두가지로 해석이 가능한 직업인 것 같아서. 셋째 적당한 사회적 프리미엄이 있을 것 같아서. 덧붙이면 사회정의, 개혁 등 20대의 호기(呼氣)도 적지않이 작용했다.

2004년이 숨 넘어가는 지금, 기자가 되고 싶었던 이유들은 지금도 향유되고 있지만 세월과 함께 탈색돼 새삼 다시 떠올릴 필요성이 그다지 느껴지지 않는다. 하지만 고교시절부터 ‘기자’라는 직업에 품었던 선망과 기대감이 무너진지 오래고, 냉정한 현실에 몇마디 곱씹으며 스스로 기자라는 사실을 자위하며 ‘기자질’을 하고 있다.

‘펜이 칼보다 강하다’(The pen is mightier than the sword)는 말은 성문기본영어에서 처음 본 것 같다.
이 문장을 외며 진짜 펜이 칼보다 강한 줄 알았다. 막상 기자생활 해보니 그 반대더라. 현실에 맞게 고치자면 ‘칼이 펜보다 강하다. 그런데 가끔 펜이 칼보다 강할 때가 있더라’가 더 맞는 말일 게다. 기자들이 제보나 보도자료 등 소스를 들고 취재하는 과정에서, 권력 3부와의 긴장관계에서, 광고주와의 긴장관계에서 사실상 을(乙)일 경우가 많다.
기자가 갑(甲)으로 행동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거는 현실 역학관계가 만들어 놓은 액면상 갑(甲)일뿐이다. 펜의 위력을 발휘하려고 해도 부분적으로 가능할 뿐이지, 전체적으로 불가능하다. 기본적으로 현실 권력과 자본에 얽매인 관찰자의 숙명 때문이지 않을까.

기자란 늘 새로운 것을 쫓아다니는 직업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기자 초년시절 선배로부터 ‘하늘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는 말을 들었다. 이젠 후배들에게 즐겨 사용하는 말이 됐다. 결국 기자가 기존의 것을 시각을 바꾸어 업데이트해 기사화 할 수 있다는 말인데, 뉴스를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으로 기다리지 말고 매번 새롭게 발굴하라는 적극적인 의미로도 풀이 된다.

인간세상은 매년 계절과 절기, 세시풍속, 수능, 투표 등 매년 반복되는 일과의 연속이다.
뉴스란 누구나 알고 있는 것에다 그때 새로운 상황과 내용을 넣어 편집한 것이다. 사건사고도 처음 2~3년간 새로운 사건을 접하지만, 어느 정도 연차가 되어 살인 강도 화재 등등 일정한 기사패턴에 익숙하면 뉴스틀은 변함없고 그 내용이 약간씩 달라질 뿐이다.

여기서 문제는, 기자들이 뉴스를 다루기에 늘 새로운 것을 대하는 사람 같지만, 실제로는 보수적인 테두리를 벗어나지 못한다는 점이다. 기존 대학시절 배웠던 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자신이 경험한 사건에 앵글을 비추어 세상을 바라본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쩌면 내가 세상 흐름에 동떨어진 가장 구닥다리 인지도?

일상에서 그렇듯 ‘글로 세상을 바꾸지 못한다’는 사실.
한때는 한편의 좋은 기사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가슴에 품었지만, 지금은 포기한지 오래됐다. 애시당초 그 기대가 착각이었는지 모른다. 한마디 충고(忠告)로 사람의 습관을 바꾸려는 행위가 오만(傲慢)이듯, 한편의 글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신념은 오히려 만용(蠻勇)에 가깝다.

사고의 퇴행속에 기자생활 중 어느덧 현실과 ‘적당히’ 타협할 줄 알게 됐다.
출입처를 이따금 기사로 조지기도 하고, 말로 조지기도 하고, ‘빨아주기도’(홍보하기도) 한다.각종 민원들도 적당히 모나지 않게 처리할 줄 알고, 기자들의 특권에 적당히 젖어 살기도 하고, 술에 취해 횡설수설 하기도 하고, 어느 한때는 누구보다 비분강개하기도 한다.

내 마음이 그렇다.
처음에 내만의‘손짜장면’을 만들어 독자들에게 선보이는 기자이고 싶었는데, 지금은 어느 중국집에 들어가도 쉽게 맛 볼 수 있는 그저그런 ‘짜장면’을 만드는 기자가 돼 있다는 사실이 아프다. 어쩌까이. 2004년 갑신년이 가고 있다.

   
영남일보 사회부 이진상 기자(rhine@yeongnam.com)






---------------------------

<기자들의 고백>은,
기자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싣는 곳입니다.
지금까지 16개 언론사, 34명의 기자가 글을 썼습니다.

[평화뉴스]는,
현직 기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 고백들이
지역 언론계의 올바른 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이 고백 글을 이어가기 위해 기자님들의 글을 찾습니다.
취재.편집.사진.영상기자 등 우리 지역의 모든 기자가 참여할 수 있으며
글을 써주신 기자님께는 작은 선물을 드립니다.
(053)421-6151. pnnews@pn.or.kr

남을 탓하기는 쉽지만
자기 스스로 반성하고 고백하기는 참 어려운 일입니다.
마음의 글을 써 주신 기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 매일신문 조두진 / 2. 연합뉴스 김용민 / 3. TBC 양병운 / 4. 한겨레신문 박주희
5. 영남일보 김기홍 / 6. 내일신문 최세호 / 7. 경북일보 김정혜 / 8. 대구신문 최용식
9. 뉴시스 최재훈 / 10. 대구일보 노인호 / 11. CBS대구방송 권기수 / 12. 대구MBC 도건협
13. 한국일보 전준호 / 14. 경북일보 이기동 / 15. TBC 이혁동 / 16. YTN 박태근
17. 영남일보 백승운 / 18. 매일신문 이창환 / 19. 대구신문 최태욱 / 20. 영남일보 정혜진
21. 대구일보 황재경 / 22. 오마이뉴스 이승욱 / 23. 경북일보 류상현 / 24. 교육저널 강성태
25. 매일신문 한윤조 / 26. 대구MBC 심병철 / 27. TBC 이지원 / 28. 대구신문 윤정혜
29. 경북일보 김종득 / 30. 영남일보 이춘호 / 31. 매일신문 최정암 / 32. TBC 이종웅
33. 대구MBC 윤영균 / 34. 영남일보 이진상
(평화뉴스 [기사 검색]에 ‘기자들의 고백’이나 기자의 이름을 쓰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평화뉴스 http://www.pn.or.kr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