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8 월 12:36
> 뉴스 > 정치/경제 | 2018 지방선거 - 대구경북
   
'이부망천' 정태옥...대구에서도 "의원직 사퇴" 봇물
인천·부천지역, 이혼 가정 '비하' 발언 후 논란 일자 당 대변인 사퇴→탈당
대구 사무소 앞 민중당 쓰레기봉투 퍼포먼스, 임대윤·김형기 "대구시민에게 사과"
2018년 06월 11일 (월) 21:53:11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이부망천' 막말로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정태옥 국회의원 대구 북구 지역사무소 앞에서 민중당 대구시당 인사들이 정 의원 사진을 쓰레기봉투에 넣는 퍼포먼스 중이다(2018.6.11) / 사진.민중당 대구시당

정태옥(57.대구 북구갑) 국회의원이 이른바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 간다)' 지역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뒤 당 대변인직을 사퇴하고 한국당을 탈당했다. 하지만 탈당으로도 불길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화는 대구지역 사회로도 번져 "의원직 사퇴" 요구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민중당 대구시당(위원장 이대동)은 11일 오전 대구 북구 산격동 정 의원 지역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 뒤 정 의원 얼굴사진을 종량제쓰레기봉투에 담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대동 위원장은 "이 당(자유한국당)은 대표(홍준표)부터 막말 전통을 이어온다"며 "정 의원 망언은 인천·부천에 대한 집단인격살인"이라고 비판했다. 또 "그 지역 아이들 마음에 남겨질 멍과 낙인을 어떻게 할 셈이냐"며 "배지를 반납하라"고 요구했다. 같은 당 조정훈 대구시의원(달성군) 후보는 "탈당은 꼬리자르기, 사퇴가 도리"라며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 아는 정치인은 퇴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장 후보들도 정 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대구시당 후보 여민캠프는 같은 날 이대희 대변인 명의의 보도자료를 냈다. 그는 "상습적 폄하발언은 한국당 DNA냐"며 "인천·부천과 이혼 시민까지 비하한 발언은 분노를 자아내기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또 "대변인 사퇴→탈당으로 눈치만 살피고 의원직 사퇴 요구에는 침묵한다"며 "책임과 반성의 기미를 찾아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 의원이 2014년 권영진 대구시장 취임 당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것을 언급하며 "정 의원은 권 시장과 대학(고려대학교) 동문으로 각별한 사이라는 평이 자자하다"면서 "대구 근무 경험이 없음에도 그해 8월 행정부시장으로 발탁됐고 그 이력으로 대구 국회의원 자리에 올랐다. 대구 시민도 그런 천막하고 편협한 시선으로 본 건 아닌지 우려를 떨칠 수 없다. 즉각 시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 문제의 발언이 나온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지난 7일자 방송 화면

바른미래당 김형기 대구시장 후보는 지난 9일 '정태옥에게 묻는다. 대구도 구제불능의 도시인가?'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김 후보는 "정 의원 말대로 '이부망천'이면 대구에서는 '수성구에서 이혼하고 망하면 북구로 오는 것이냐'"며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고 말을 할 수 있는지 대구시민으로써 수치심을 느낀다"고 했다. 특히 "정 의원 때문에 인터넷 댓글에는 대구를 비하하고 대구시민을 욕하는 글로 넘쳐난다"면서 "GRDP(지역내총생산량) 25년째 꼴찌인 대구는 경쟁력 없는 사람들이 살기 때문이냐? 대구를 장악해 온 보수정당 책임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 막말이다. 즉각 사퇴하라"라고 촉구했다.

앞서 7일 정 의원은 한국당 대변인 신분으로 <YTN> 방송에 출연해 "서울에서 이혼하거나 실패하면 부천으로 가고, 부천에서 더 어려워지면 인천으로 간다. 인천이 원래 그런 곳이다. 인천의 이혼률은 지금도 전국에서 제일 높고, 5년 전도 제일 높았고, 10년 전도 그랬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