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9 금 18:56
> 뉴스 > 환경/문화
   
영풍제련소, 48년만에 첫 공개...끝내 '폐수' 사과는 없었다
언론에 공장 개방...이강인 대표 "오해 불식 위한 자리, 무방류 기술 도입해 폐수방류 제로화"
인근 나무 괴사 "재조사", 공장 이전 "국가 일" / 일부 시민들 "조업정지 피하려 꼼수...사죄" 항의
2018년 07월 26일 (목) 19:18:59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영풍그룹이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영풍 석포제련소' 설립 48년만에 처음으로 공장 내부를 언론에 공개했다. 하지만 '페수방류' 적발에 대해 당초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가 요구한 공개 사과는 끝내 없었다. 

(주)영풍그룹(대표이사 이강인)은 26일 오전 11~오후 2시까지 영풍제련소에서 공장 개방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올 초 폐수방류 등 6건의 위법 사항이 지자체.정부 합동조사에서 적발돼 '20일 조업정지' 조치가 떨어져 최종 행정심판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오해를 해소하고 시민과 소통한다는 취지다.

   
▲ 48년만에 언론에 공개된 영풍제련소 내부(2018.7.2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먼저 기자들을 상대로 제련소 3개 공정별 현장 투어를 실시했다. 일부 주민들도 이 자리에 동참했다. 아연 연소에 따른 대기 관제시스템, 대기오염도 모니터링 공정을 둘러보고 아연을 생산하는 주조공장으로 이동한 뒤 최종 정수공정, 방수처리장에서 공장 개방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

사회자는 개방 과정 동안 "하나의 공장이 멈추면 모든 공장이 멈춘다"며 "하나로 연결돼 있어 한 공장만 멈추는 것은 어렵다. 계속 가동돼야 안전하다"고 했다. '조업정지'에 대한 영풍의 입장을 반영한 셈이다. 또 "조금이라도 오염된 물이 방류되면 자동차단시스템이 있어 안전하다"고도 재차 강조했다.

   
▲ 이강인 영풍그룹 대표이사(2018.7.2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반면 개방 현장에 참여한 한 안동 시민은 "공장 주변을 보면 나무가 괴사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한 번 둘러보라"고 외쳤다. 실제로 1공정, 3공정이 진행되는 공장 인근 나무들이 괴사한 것이 확인됐다.

또 이 시민은 공장 물이 정수돼 밖으로 나가는 최종 방류구에서 정수 처리된 물을 직접 손으로 떠서 마시는 퍼포먼스를 하며 "안전하면 사장도 마시라"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영풍그룹 한 직원도 동시에  시음을 하며 "나도 마셨다. 궁금한 건 간담회에서 묻고 이 자리에서는 조용히 해달라"고 맞받아쳤다.

공장 투어가 끝난 뒤에는 이강인 대표이사가 기자들 앞에서 직접 폐수 무방류 기술 도입에 대한 설명을 했다. 그는 "지난 5년 동안 무방류 원천기술에 대해 연구했다"며 "2019년 말부터 페수방류 제로화 공장 실현을 계획하고 있다. 200억원 정도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개방된 영풍제련소 제1공정(2018.7.2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제2공정에서 최종 생산된 '아연괴'(2018.7.26)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제3공정, 정수 현장...공장 뒤로 괴사한 나무숲(2018.7.2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어 기자들과의 자유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이 대표는 폐수방류에 대해 시민들에게 공개 사과할 의향이 없냐는 질문에는 "오늘 이 자리는 사과하는 자리가 아니라고 분명히 말씀드렸다"면서 "그 동안의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한 소통 자리"라고 설명했다. 끝내 공개 사과는 거부한 셈이다.

낙동강 최상류가 아닌 다른 지역으로 공장 이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고 싶어도 그 지역에서도 거부할 것"이라며 "공장 부지 이전은 국가가 추진할 수 있는 일"이라고 답했다. 또 공장 인근 나무 괴사에 대해서는 "복합적인 이유로 상한 나무가 다시 자라지 않아 그 원인을 재조사 중"이라고 해명했다.

   
▲ 한 시민이 공장에서 정수된 물을 마시자 직원이 저지했다(2018.7.2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에 대해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는 간담회 현장에서 성명서를 배포하고 "조업정지를 피하려는 언론플레이 꼼수"라며 "시민에게 사죄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또 "수질뿐아니라 대기, 토양오염으로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환경개선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영풍제련소는 낙동강 최상류인 경북 봉화군 석포면에 1970년 지어졌다. 최근 낙동강에 정화되지 않은 폐수 70t을 무단 방류하고 신고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경상북도로부터 '조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영풍은 "부당하다"며 현재 중앙행정심판위원회의 행정심판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관련기사
· 중앙행심위, '영풍제련소 조업정지 심판' 주민 참가신청 기각· 미뤄진 영풍제련소 첫 조업정지..."낙동강 오염, 더 두고 볼 수 없다"
· 영풍제련소 행정심판 나흘 앞으로...주민들 "48년 고통 멈춰달라"· '영풍제련소 조업정지' 행정심판 연기...주민들 '심판참가' 신청
· 낙동강 최상류, 영풍석포제련소를 아시나요?· 낙동강 최상류, 영풍석포제련소 이물질 수 십톤 유출
· 토종물고기 씨가 마르는 낙동강 최상류, 도대체 왜?· 경상북도, '영풍제련소' 조업정지 대신 과징금?...주민들 "소송"
· '폐수방류' 영풍 석포제련소, 48년 만에 첫 '조업정지' 처분· '위험한' 영풍제련소, 폐수방류에 노동자 사망까지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