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3 월 19:12
> 뉴스 > 지역사회
   
"오크·틀딱"...이마트 남성 직원 단톡방서 고객 성희롱·막말
일렉트로마트 전국 매니저 모인 카카오톡 대화방 익명 제보....수리 맡긴 제품 속 고객사진 공유·평가
대구 시민단체 "불법...검찰 자체 수사 안하면 제3자 고발할 것" / "진심으로 사과, 진상조사해 처벌"
2019년 09월 04일 (수) 03:16:28 평화뉴스 한상균 수습기자 hsg@pn.or.kr

   
▲ 이마트 남직원 단톡방 속 여성 고객 성희롱, 노인 비하 / 자료.대구참여연대
   
▲ 이마트의 성희롱, 막말 단톡방 규탄 기자회견(2019.9.3.이마트 월배점)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수습기자

"미친X 득실득실", "돼지 같은 X", "오크녀(여성 외모 비하)", "틀딱(틀니 딱딱. 노인 비하) 놀이터"
"(사진)폴더 좀 공유해봐", "몸매가 별로다","소라넷(불법촬영물 유포 성인 사이트) 회원인가"

신세계그룹 자회사 이마트가 운영하는 전자매장 '일렉트로마트(대구 2곳 등 전국 41곳)' 남성 매니저들이 모인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오간 말이다. 고객이 수리를 맡긴 노트북과 핸드폰 속 사진을 돌려보며 성희롱과 막말을 서슴치 않았다. 여성 고객 외모와 몸매를 품평하고 노인 세대를 비하했다.  

대구참여연대,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소비자단체협의회,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3일 대구시 달서구 대천동 이마트 월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사실을 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의 이런 행위는 소비자들의 인권을 침해한 범죄"라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마트는 직원 교육 부실에 책임을 지고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하라"고 요구했다.

익명 제보자 A씨는 이 같은 사실을 지난 6월 대구참여연대에 제보했다. 고발 내용을 보면 전국 이마트 매장의 일렉트로마트 소속 매니저 수 십여명이 모인 단체 카톡방에서 2018년 6월 9일부터 7월 2일까지 한 달 동안 부적절한 대화가 오갔다. 단톡방 속 전체 직원 수는 50여명으로 추정된다. 고발된 문제의 대화에 참여한 직원은 10여명이다. 현재 해당 단톡방의 존재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당초 A씨는 이  사실을 올해 3월 이마트 본사 신문고에 알렸다. 하지만 이마트는 제대로된 조사를 하지 않았다. 이후 A씨는 자료를 들고 시민단체를 찾아 직접 제보하게 됐다. 일렉트로마트 직원들은 단톡방에서 고객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고객을 비하하며 욕설을 일삼았다. 여성 고객을 향해서는 외모와 몸매를 지적하며 차별 언어를 사용했다. 고객 제품 속 알몸 사진도 단톡방에서 돌려봤다.

단톡방에서 성희롱을 하거나 막말을 한 경우 사실이 입증되면 실제 사법 처리를 받을 수 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모욕죄'로 처벌받은 판례가 수두룩하다. 시민단체는 이번 사건의 경우도 위의 혐의에 해당하는 불법 사례라며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강금수(51)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은 "기자회견으로 검찰이 관련 사실을 인지한만큼 자체 조사를 벌여야 한다"며 "만약 수사를 하지 않을 경우 관련자들을 제3자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은주(48)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소비자들은 이런 내용이 밝혀져 '내가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서 어떤 내용이 유출될지', '내가 지나갈 때 이마트 직원들이 무슨 말을 했을지', 불안해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마트는 관련자들을 조사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승익(48) 변호사는 "고객의 컴퓨터에서 사진 파일 등 개인정보를 다른 사람들과 공유한 행위는 개인정보보호법과 성폭력특례법을 위반한 것이기 때문에 처벌 대상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마트의 한 관계자는 "부적절한 일탈 행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신속히 진상조사에 착수해 관련자들을 사규에 따라 엄중히 징계할 예정이며 수사가 진행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필요하면 수사의뢰나 고발 조치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앞서 제보된 내용을 묵살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당초 제보된 내용은 제보자가 명예훼손을 당했다는 내용으로 이번에 밝혀진 내용과는 달랐다"면서 "이 사실을 파악했었다면 빠르게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 "대동제 성추행·단톡방 성희롱"...대구 캠퍼스 '미투' 봇물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