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3.5 금 17:16
> 뉴스 > 지역사회 | 코로나19
   
대구서만 '코로나19 확진자' 하루새 5명 숨져
확진판정 받고 입원 대기 중 숨진 사례만 3명째...대구 13명, 전국 22명
2020년 03월 02일 (월) 09:50:11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 경북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 (2020.2.27)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가 하루새 5명이 숨졌다. 대구에서만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숨진 사례가 13명으로 늘었다.

대구시는 지난 1일에만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숨진 환자가 5명이라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1일 확진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입원을 기다리던 77세 여성 A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국에서 22번째다.

수성경찰서는 1일 오후 6시 30분쯤 대구 수성구 가정집에서 77세 여성 A씨가 숨진 것을 확인하고 수성구보건소에 통보했다. 확진판정을 받고 입원을 기다리다 숨진 3번째 환자다.

A씨는 지병으로 기관지염을 앓고 있었으며 지난 29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입원을 기다리고 있었다. 보건당국은 자세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또 앞선 1일 오전 1시 40분쯤 대구파티마병원에서 77세 여성 B씨가 숨진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다. 기저질환으로 간암, 객담 등을 앓던 B씨는 지난 29일 오후 9시쯤 호흡곤란을 호소해 파티마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보건당국은 B씨가 숨진 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내렸다. 사후 확진인 경우다.

자택에서 입원을 기다리던 86세 여성 확진자도 이날 오후 4시 18분쯤 호흡 곤란 증세로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같은 날 오후 2시 25분쯤에 칠곡경북대학교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80세 남성이, 오전 11시 20분쯤에 경북대학교병원 음압병상에서 치료 받던 83세 남성이 숨졌다.

이에 따라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숨진 사례는 모두 13명으로 늘었다. 전국은 모두 22명이다. 앞서 경북에서 8명, 경기도에서 1명이 숨졌다.
     관련기사
· 하루새 코로나19 확진자 600명 늘어 전국 4,812명...89% '대구경북'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한상균
(222.XXX.XXX.24)
2020-03-02 19:00:45
정정보도
안녕하세요,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입니다. 기사를 유심히 읽어주시고, 또 오류를 지적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또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게 돼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확인 결과 77세 여성 환자는 파티마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상태가 아니었고 지난 29일 오후 9시 119 구급차로 파티마병원으로 옮겨져 파티마병원 응급실에서 다음날 숨졌습니다.

이를 바로잡습니다. 잘못된 정보를 읽으신 모든 독자들께도 사과드립니다.
박은정
(125.XXX.XXX.16)
2020-03-02 16:28:03
정정보도 해주세요
위 사람은 파티마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고 있던 환자 분이 아닙니다.2월 24일 동네병원 방문후 수요일 발열이 시작되어 보건소에 전화로 물어보니 신천지인지 물어보고 아니라고 하니까 해열제 먹고 자택에 있다가 토요일 호흡곤란을 느끼고 119차량을 이용해 응급실 가던중 사망하셨습니다. 77세 여성환자
전체기사의견(2)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