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8 월 18:56
> 뉴스 > 지역사회
   
수성구 A복지관, '1억원대 후원금 보고 누락' 추가 의혹
시민단체 "최소 8천만원~2억여원 누락, 경찰 수사서 밝혀져야" / 수성구의회 행감서도 "구청 부실 감사" 지적
2017년 11월 21일 (화) 21:17:28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수성구 A복지관에서 수익금·이월금에 이어 1억원대의 후원금 보고 누락 의혹이 추가 제기됐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수성구 A복지관에서 최근 2년간 1억원대의 후원금이 결산 보고에서 누락됐다. 목욕탕 수익금, 이월금에 이어 후원금에서도 상당한 회계부정 의혹이 있다"고 21일 밝혔다. 복지연합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시설정보시스템'에 기재된 A복지관 2016년도 결산총괄표상 후원금은 2억4천7백여만원이다. 그러나 같은 시스템의 '후원금 수입명세서'는 150만원으로, A복지관 홈페이지에는 1억6천여만원으로 나와 있다. 최소 8천만원에서 2억4천여만원의 후원금이 결산보고에서 누락된 셈이다.

2015년에도 마찬가지다. 결산총괄표에는 1억6천6백여만원의 후원금을 받았지만 후원명세서와 홈페이지에는 6천3백여만원으로 기재하면서 결산보고 금액과 1억원가량 차이가 났다. 때문에 "A복지관 법인 자체감사에서 내부 결재의 심각한 오류와 부정 의혹을 거르지 못했다. 관리 의무가 있는 수성구청의 감사도 수박 겉핥기에 불과했다"며 "A복지관의 회계 부정을 비롯한 수성구청과의 유착 의혹에 대해 경찰이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복지연합은 "A복지관의 2016년 이월금은 2억4천여만원이지만 결산보고서에 1억3천여만원으로 나와 있어 1억여원이 사라졌지만 목욕탕 수익금 횡령 의혹으로 실시된 수성구 특별감사 직전 원상복귀 됐다"고 지난 9일 밝혔다. 목욕탕 수익금·이월금에 이어 후원금에서도 누락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 2016년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시설정보시스템'에 기재된 후원금 2억4천여만원 / 출처.우리복지시민연합
   
▲ 2억4천여만원 중 1억6천여만원만 기재된 '후원금 명세서' 항목 / 출처. 우리복지시민연합
   
▲ 전체 2억4천여만원 중 150여만원만 기재돼 있다 / 출처.우리복지시민연합

수성구는 지난 9월부터 한 달간 A복지관 내 목욕탕 수입 내역 조작에 대한 감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시설운영·회계관리·종사자관리 분야에서 18건을 적발했고, 이 가운데 4건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또 시정명령 9건과 주의 9건을 비롯해 5천여만원의 보조금 환수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감사 이후에도 A복지관의 회계 처리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이를 파악하지 못한 수성구 감사 과정이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날 수성구의회 사회복지위원회(위원장 김태원) 행정사무감사에서도 A복지관에 대한 수성구의 부실감사가 도마에 올랐다. 무소속 석철(지산1·2동) 의원은 "이월금 1억여원이 회계장부에서 사라졌다 나타났고, 후원금도 맞지 않는다는 사실이 모두 감사 직후 드러났다"며 "홈페이지 게시 내용과 복지부 정보공개시스템을 비교만 했어도 충분히 밝혀졌을 문제다. 예·결산 장부부터 확인하는 감사 과정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 행정사무감사에서도 A복지관 횡령 의혹과 구청 부실 감사가 지적됐다(2017.11.21.수성구의회)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석 의원은 "단순 누락이 아니라 위조 전표로 장기간에 걸쳐 지속적으로 횡령해온 것이다. 그러나 회계 책임자는 해고됐고, 구청은 관장 교체를 승인하면서 책임질 당사자가 없어졌다"며 "조사가 끝나지 않았지만 구청이 잘못이 아니라고 확정한 꼴이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이 횡령에 연루됐다는 것이 나오면 어떡하느냐"고 질타했다.

또 "실제 결산 보고회의 날짜와 내용을 모두 바꿔서 구청에 보고했고 법인 명의로 발급받은 사업자등록 번호를 한 달도 안돼 전 관장 개인 명의로 바꾸려 했다. 관할 세무서에서 이를 거절했지만 끝내 강행했다"며 "북구 B복지재단의 수 십억대 횡령 문제로 불거질 수도 있었다. 누가 어떤 목적으로 바꿨는지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기덕 수성구 생활지원과장은 "문제가 불거진 이후 전 관장의 해결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사태의 조기 수습을 위해 사정을 잘 아는 사람이 관장이 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 해임 결정을 내렸다"며 "이제껏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관리·감독을) 잘 하고 있다고 판단했지만 문제가 많은 것을 알게 됐다"며 "이번 기회에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문제를 파악해 다시 출발하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