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0 목 21:14
> 뉴스 > 교육/노동
   
눈물 젖은 대구가톨릭대병원 노조 설립, '갑질논란' 후 25년만
27일 출범.조합원 6백여명 돌파, 분회장 송명희(33)씨 "처우개선·노동권 향상, 내년 1월 첫 노사교섭 예상"
2017년 12월 27일 (수) 19:42:59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대구가톨릭대병원 노조 수석부분회장 김미화씨와 분회장 송명희씨(2017.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너무 감격스러워요. 혼자가 아닙니다. 우리 같이 싸워요"

장기자랑 '갑질논란'을 겪은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에 25년만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27일 저녁 노조 분회장에 선출된 12년차 간호사 송명희(33)씨는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며 동료들 앞에 섰다. 노조 수석부분회장에 선출된 16년차 간호사 김미화(37)씨도 "두렵고 무섭다. 이제 노조와 함께 곪아있던 문제들을 헤쳐나가자"고 말했다. 25년만에 설립된 노조 간부를 맡은 두 사람은 눈물을 터뜨렸다.

27일 오후 6시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구지역지부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분회(분회장 송명희)' 출범식이 열렸다. 지난 1993년 노조가 사라진 후 25년만이다. 노조 조합원은 일주일 동안 온라인으로 가입자를 받은 결과 600여명을 돌파했다. 전체 직원 1,700여명 가운데 조합원 가입 대상자는 1,100여명으로 과반을 넘긴 셈이다. 이날 출범식에는 간호사, 조무사, 방사선사, 영사기사, 행정직원 등 200여명 병원직원들이 참석해 뜨거운 열기를 반영했다.

노조 분회장에는 송명희씨, 수석부분회장에는 김미화씨가 단독입후보해 현장 투표에서 선출됐다. 노조는 오는 28일 사측(의료원장 최경환 F.하비에르 신부)에 면담을 요청한다. 첫 노사교섭은 내년 1월 중순으로 예상하고 있다. 요구안에는 ▲임금인상 ▲미지급 시간외수당 지급 ▲임신직원 강제야간근로 철회 ▲강제 장기자랑 철회 등 사내 부당노동행위와 갑질문화 근절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 대구가톨릭대병원 노조가 25년만에 설립된 날 2백여명의 조합원이 출범식에 참석했다(2017.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하 기자
   
▲ 출범식 현장에 내걸린 풍선...'갑질 문화 근절'(2017.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가톨릭대노조는 출범 선언문에서 "그 동안 근로기준법에서 보장한 노동의 정당한 권리조차 누리지 못하고 장기자랑, 이삿짐 나르기, 병원 청소하기 등 업무 외 부당지시들을 받았다"며 "이제서야 병원 문제들이 터져나오기 시작했다"고 했다. 특히 "보복성 배치전환과 초고속 승진 배경은 능력이 아닌 집안 성직자 여부였다"면서 "누구나 알지만 말못할 승진원칙이 일하는 의미를 잃게 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절망과 무기력은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며 "오늘 우리는 포기가 아니라 새로운 희망을 병원에 심기 위해 노동조합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때문에 "환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고 노동자들 또한 자랑스러워하는 병원으로 만들 것을 결의한다"면서 "단결된 힘으로 부당함에 맞설 것"이라고 했다.

한편, 앞서 25일 대구가톨릭대병원이 간호사들에게 수 년간 '노출댄스 장기자랑'을 강요해왔다는 병원 익명 직원의 글이 페이스북 대나무숲 페이지에 올라와 파문을 빚었다.
     관련기사
· 대구가톨릭대병원 "간호사 동원 행사 중단" 노조에 약속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