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6 월 15:58
> 뉴스 > 환경/문화
   
대구 수돗물 파문, 대구시와 환경단체의 다른 해법
대구시, 맑은물TF "취수원 낙동강 상류 이전" / 환경단체 "식수 옆 구미산단 문제부터...낙동강 기구"
2018년 06월 25일 (월) 20:38:07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 수돗물 '발암물질 검출' 파문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와 환경단체가 다른 해법을 내놨다. 대구시는 맑은 물 TF팀을 꾸려 '취수원 이전' 재추진에 나선 반면, 환경단체는 "식수 옆 산단"을 문제 원인으로 꼽고 수돗물뿐 아니라 4대강사업 등 전반적인 낙동강 문제 해결기구를 요구했다.

대구시는 지역의 3대 현안(맑은 물, 통합 신공항,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을 해결하기 위한 기구로 대구미래비전 2030 위원회(공동위원장 서정해.김영철 교수)를 구성했다고 24일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모두 7개 분과로 구성돼 있으며 각 전문가 97명이 참가하고 있다.

   
▲ 대구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2018.6.25) 캡쳐
   
▲ 대구미래비전 2030위원회 출범식(2018.6.22) / 사진 제공.대구시

특히 대구시민들이 마시는 낙동강 매곡정수장과 문산취수장에서 8종의 과불화화합물(발암물질인 과불화옥탄산(PFOA), 환경 호르몬(과불화헥산술폰산(PHFxS))이 검출됐다'는 지난 21일 TBC 단독 보도로 '수돗물' 파문이 일자, 이와 관련해 '맑은 물 TF(테스크포스)'를 구성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맑은 물 TF'는 최근 먹는 물에 대한 시민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에 취수원의 낙동강 상류 이전을 포함한 근본적인 먹는 물 안전 확보를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앞서 대구시와 대구시상수도사업본부는 "먹는 물에 문제가 없다"고 수 차례 진화해 나섰다. 하지만 시민 불안감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때문에 대구시는 수 년간 실패한 취수원 이전 카드를 또 꺼냈다.

정부도 "선제적으로 문제를 파악해 배출원을 확인했고, 원인 물질을 지난 12일 차단했다"는 내용의 반박 자료를 내고 파문 확산을 막는데 애쓰고 있다. 특히 안병옥 환경부 차관은 25일 대구 매곡정수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이 자리에서 "수돗물 안전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 지난해 처음 수문이 열린 4대강사업 강정고령보(2017.6.1.대구 달성군)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대구 매곡취수원 오탁방지막을 뚫은 녹조 띠(2013년)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반면 지역 환경단체와 정당은 "식수 옆 대규모 경북 구미산업단지가 문제 원인"이라며 "수돗물 문제를 포함한 4대강사업 보 등 전반적인 낙동강 오염 문제 해결 기구 구성"을 정부와 대구시에 촉구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영남자연생태보존회, 녹색당 대구시당은 지난 24일 성명서를 내고 "구미산단에서 나온 과불화화물로 촉발된 대구 수돗물에 대한 지역 시민들의 불안감이 여전히 높다"며 "정부 조치 이후 천만다행으로 수치가 내려갔지만 현 시점에서 우려되는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1991년 페놀사태 후 낙동강이라는 거대한 식수원에서 계속 유해화학물질 논란이 벌어지는 것은 식수 바로 옆 구미산단 탓"이라며 "당장 산단을 낙동강에서 배제하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면 그 곳에서 나올 수 밖에 없는 유해물질에 대한 철저한 관리 먼저"라고 강조했다.

때문에 "정부, 대구시, 경상북도, 구미시는 오폐수 무방류시스템을 도입해 원천적으로 낙동강으로 흘러드는 것을 차단시켜야 한다"면서 "이것이야말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4대강사업 후 낙동강에 거대한 보가 만들어져 강물 체류 시간이 길어져 유해물질이 계속 대구 취수원에 잔류돼 있다"며 "4대강 수문을 개방해 유해물질을 흘려 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는 '낙동강 문제 해결 특별대책기구'를 구성해 식수원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 ‘찔끔 방류’로는 4대강 녹조라떼, 막을 수 없다· 더민주 TK특위, '대구 취수원 이전' 대책 마련할까
· 수문 열자 낙동강 상류에도 깔따구 유충과 썩은 펄· 대구 수돗물 논란...'발암물질' 보도와 민·관의 대응과 반응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