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8 화 19:14
> 뉴스 > 지역사회
   
대구 시민들, 법원 앞서 '양승태 구속' 무기한 릴레이 1인 시위
20~30대 시민들, 대구법원 앞 6일부터 매주 월요시위 "사법정의 저버린 당사자 엄중처벌"
정신대시민모임도 3일 2.28 평화의 소녀상 앞 '위안부 재판거래' 규탄 기자회견 "진상규명"
2018년 08월 02일 (목) 18:53:07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지역 시민사회도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농단' 사태와 관련해 처음으로 공개 규탄에 나선다.

2일 박대희(36), 이교남(30)씨를 포함한 대구시민 4명은 오는 6일 오후 1시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앞에서 "양승태 구속 촉구" 무기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인다고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이들은 대구법원 앞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규탄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6일부터 매주 1~2시간씩 월요시위를 벌인다. 당초 박씨와 이씨 부부만 1인 시위를 벌일 계획이었으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몇몇 시민들이 1인 시위에 동참 의사를 밝혀 참가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 '사법농단' 의혹을 사고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 사진 출처.대법원 홈페이지

사법농단 사태 발생 후 이 같은 1인 시위는 서울 대법원 앞, 양 전 대법원장 자택 앞, 부산지방법원 앞 등 전국에서 이어져왔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시민단체, 일반 시민들로 번졌다.

하지만 대구에서는 앞서 두 달간 논평과 성명을 내거나 단체행동을 통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힌 곳이 없었다. 때문에 일반 시민들이 개별적인 규탄 행동에 나서게 된 것이다.

이교남씨는 "사법정의를 저버린 10년에 대해 사법농단 당사자인 양 전 대법원장을 당연히 구속수사해야 한다"며 "시민들의 마지막 보루인 사법부를 농단한 자를 봐주기 수사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 '양승태를 구속' 촉구 대구시민 1인 시위 웹포스터 / 사진.이교남씨 페이스북

지역 시민단체도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대표 안이정선)'은 오는 3일 오전 10시 대구 중구 2.28기념중앙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양승태 사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 재판거래 의혹 규탄'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손해배상 청구소송과 관련해 양승태 사법부가 부당하게 재판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며 "당시 외교부가 이에 대해 재판거래한 의혹도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때문에 "진상규명, 관련자·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농단과 재판개입, 외교부의 부당거래를 규탄한다. 이 같은 일이 재발치 않도록 철저한 수사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 '대구10월항쟁' 엇갈린 대법원 판결...유족 "양승태 사법거래 의혹" 소송·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아픔 거래한 양승태, 소송할 것"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