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6 수 18:29
> 뉴스 > 정치/경제
   
최경환, 대법 징역 5년 확정... 의원직 상실
대법원, 국정원에서 1억 원 받은 뇌물 혐의 인정
2019년 07월 11일 (목) 16:27:41 프레시안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법원에서 징역 5년형이 최종 확정됐다. 이로써 최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최 의원은 국가정보원에서 1억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기소된 최 의원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앞서 2심 재판부는 징역 5년에 벌금 1억5000만 원을 선고하고, 1억 원을 추징했다. 상고심에서 최 의원의 징역형이 확정됨에 따라, 최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국가공무원법상 형사 사건으로 금고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의원직이 박탈된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당시인 2014년 10월, 국정원 예산 관련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으로부터 특활비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2016년 총선 당시 최경환 의원(2016.4.6)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은 472억 원 예산증액의 감사 표시로 국정원 특수활동비에서 1억 원을 조성한 뒤, 이헌수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에게 돈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최 의원이 정부서울청사 소재 부총리 집무실에서 이 전 기조실장을 만나 돈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 

1심에서는 "국가 예산을 편성·관리하는 기재부 장관이 직무 관련 돈을 수수했고, 공정성과 사회 일반 신뢰가 훼손됐다"면서도 "먼저 특활비를 요구하지 않았고, 직원에게 부당 지시를 했다고 볼 증거도 없다"고 징역 5년에 벌금 1억5000만 원을 선고하고 1억 원을 추징했다.

심 재판부도 "예산안 관련 부탁이 의례적이거나 업무에 해당한다 하더라도, 금품 등 이득을 받는 건 당연히 뇌물수수"라며 1심형을 유지했다.

최 의원 측은 상고심 과정에서 "특가법 2조 1항에서 명확한 수뢰액 산정 기준을 안 둬 헌법상 죄형법정주의와 과잉금지원칙에 위배된다"며 한정위헌제청 신청을 낸 바 있다.

[프레시안] 2019.7.11 (독립언론네트워크 / 프레시안 = 평화뉴스 제휴)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