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2 수 19:38
> 뉴스 > 지방자치
   
경북 지방의원들, 휴대폰 전화번호 비공개 수두룩...왜?
도의회·23개 시.군의회, 의원 341명 중 150명 '비공개' 43%...공개한 도의원은 60명 중 2명 불과
전국 17곳 중 서울·대구 등 12곳 100% 공개..."소통 부족, 공개" / "프라이버시, 공개 여부 묻겠다"
2020년 06월 01일 (일) 08:56:11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경북 지방의원 3백여명 중 절반가량이 홈페이지에 휴대폰 번호를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화뉴스>가 지난 31일 경북도의회와 지역 23개 시·군 기초의회 등 24곳의 홈페이지를 모두 확인한 결과, 전체 경북 지방의원 341명 가운데 휴대폰 번호를 공개하지 않은 의원은 150명으로 43.9%에 달했다. 특히 경북도의원 60명 중 58명은 휴대폰 번호를 밝히지 않았다. 공개한 이는 2명에 그쳤다.
 
   
▲ 경상북도의회 의원 60명 중 2명만 핸드폰 번호를 공개하는데 그쳤다 / 캡쳐.경상도의회 홈페이지
 
또 경북지역 23개 시·군 기초의회 중 김천시·경산시·청송군·고령군·칠곡군·봉화군·울릉군의회 등 7곳은 의원 71명이 모두 휴대폰 번호를 비공개했다. 구미시의원 22명 중 공개한 이는 고작 1명이었다.

반면 전국 광역의회 17곳 중 서울·대구시의회 등 12곳은 의원 전체가 번호를 공개하고 있다. 비공개한 곳은 대전·경북·경남·충북·제주도의회 등 5곳에 불과했다. 대구 8개 기초의회 공개율도 100%다.  

이처럼 전국 지방의원 대다수가 의원들의 개인 휴대폰 번호를 유권자들에게 공개하고 있는 추세다. 민원을 접수하기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일 뿐만 아니라 주민과의 소통을 더 자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북지역 지방의원들은 휴대폰 번호 공개에 매우 소극적이다.

이와 관련해 '대구의정참여센터'는 "홈페이지 의원 핸드폰 공개 유무 조사 결과, 경북 기초의회 35%가 비공개했다"며 "소통 의지가 없다고 판단되고 일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읽힌다"고 지난 26일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이어 "경북 지방의회는 필수적으로 휴대폰 번호를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경록 대구의정참여센터 운영위원장은 "지방의원들과 시민들의 소통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경북 지방 의원들이 휴대폰 번호를 공개하지 않는 것은 소통 의지가 없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비판했다. 특히 "경북도의회는 시민들의 접근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휴대폰 번호를 알려줘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만약 사생활 침해가 문제된다고 생각하면 업무용 휴대폰을 따로 개설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북도의회는 의원들의 '프라이버시권'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내세우며 번호 공개는 의원들의 자율에 맡겨야 한다는 입장이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개인 휴대폰 번호 공개는 전국적인 프라이버시 침해가 될 수 있어 의원들이 꺼리는 경우가 있다"며 "의원 본인이 거부하면 공개를 강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의원들에게 공개 의사를 묻고 결과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공개에 찬성하는 의원도 있었다. 박태춘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경북도의원은 "도의회 회기가 120여일에 불과해 사실상 230여일은 의원들이 사무실에 없다"면서 "시민들이 의회 의원사무실에 직접 찾아와도 만나기 힘들기 때문에 의원들이 합심해 휴대폰 번호를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의회는 회기가 열리는 오는 6월 10일부터 의원 전체를 대상으로 휴대폰 연락처 홈페이지 공개 여부를 물을 예정이다. 정보공개에 동의하는 의원들은 휴대폰 번호를 홈페이지에 공개하게 된다.
     관련기사
· 민주당, 대구 지방의원들 '업추비 유용·갑질' 사과...시민단체 "제명" 촉구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