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1 수 17:55
> 뉴스 > 정치/경제
   
'노태우 국가장' 조문하는 대구 민주당을 보며
이대동(대구민중과함께 상임공동대표)
2021년 10월 30일 (토) 15:48:48 평화뉴스 pnnews@pn.or.kr

몇 시간 뒤면 노태우 국가장 영결식이 치러진다니 잠이 안온다. 공과? 예우라고? 도무지 이런 날을 맞을지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참담한 퇴행이다. 몽둥이를 들지 않았을 뿐 또 다른 이름의 국가폭력이다. 이 정부는 어떻게 태어났는지 까맣게 잊은 듯 결정적인 순간, 그렇게 해맑고 한없이 온화하고 너그러워지는지 질릴 지경이다. 이 기가 막힌 화합을 두고 입에 밥을 밀어넣고 있는 나는, 일일 드라마 같은 대선 소식을 살뜰히 챙기고 있는 우리는 무슨 죈가. 자괴감은 왜 또 우리의 몫인가

 나의 20대는 노태우로 시작이었지만 얼굴 한 번 본 적 없이 열사 영정의 사진으로 남은, 그 날들의 친구들은 노태우에 대한 분개로 생의 마지막 감정의 조각들을 채웠을 것이다. 그들이 못다한 삶을 부채 삼아, 때로 밑천 삼아 30년 현대사를 채워온, 최소한의 합의 수준이 도무지 이 정도였나 통탄할 노릇이다. 국가가 국민에게 총칼을 들이댄 학살자에 대해, 숱한 민중들의 삶을 어지럽히고 왜곡을 강요한 자의 죽음에 머리를 숙이라는데도 말이다.
 
   
▲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는 더불어민주당 김대진 대구시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들(2021.10.28) / 사진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이제 우리는 어떤 역사적 단죄에도 알라바이를 제공한 선례를 만들어주고 말았다. 며칠 전 10대에 저지른 나치수용소 부역을 이유로 96세 할머니를 법정에 기어이 세우는 독일을 언제까지 마냥 부러워해야하는 대한민국이다. 이런 번지르르한 선진국에서 나는 이제 무슨 낯으로 그들의 이름을 떠올리나.

 대구 집권당 인사들의 조문 소식을 보고 토할 뻔했다. 상대 당 정권에서 벌어진 일이었다면 게거품을 물고 당장 촛불을 들자고 덤벼들었을 그들 아닌가. 열사 이름을 팔고 민주화 투쟁을 닳도록 치장해 얻은 알량한 자리로 기껏 구현하고자 하는 현실 정치라는 이름의 실체가 고작 이것이었나. 뻔뻔하고 태연한 자기부정으로 무슨 고고한 역사의 탑을 쌓아 올리려고 저런단 말인가?

 
   
 






[기고]
이대동 / '대구민중과함께' 상임공동대표
     관련기사
· 노태우 '국가장' 논란...대구 시민사회 반발에도 민주당은 '조문'· 국가보안법 73년..."야만의 악법 폐지, 민주당 결심만 하면 될 일"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