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5 일 16:36
> 뉴스 > 교육/노동
   
영남대, '박근혜 재단' 복귀 후 끊긴 '총장직선제' 부활 공론화
1989년 전국 첫 도입 후 23년간 시행→MB 당시 '박근혜 추천 이사회' 재단 임명제로 변경
교수회 "4백억 적자·연구비 삭감, 재단 독단적 운영 결과...학생·교수·직원 투표로 선출해야"
2017년 05월 30일 (화) 01:36:13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영남대학교 교수회가 '박근혜 재단' 복귀 이후 폐지된 '총장직선제' 부활을 촉구했다. 

'박근혜 재단'이 비리로 쫓겨난 뒤 관선이사체제에서 1989년 전국 최초로 직선제가 도입된 영남대는 2012년까지 23년간 직선제를 시행했다. 학생을 제외한 교수·직원 투표로 8대~13대까지 총장 6명을 선출했다. 이후 MB 정부는 재단정상화를 이유로 2009년 박근혜에게 이사 과반 추천권을 주었고 박근혜 추천 이사회(당시 영남학원 이사장 우의형)는 2010년 직선제를 폐지했다. 총장후보추천위가 후보 1명을 추천하면 재단이 임명하는 방식이다. 2013년 첫 시행돼 현재 서길수 총장까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민주적 선출 방식이 아닌 재단이 일방적으로 총장을 임명하는 방식 도입 후 대학은 재정 위기에 직면했다. 수 백억 적자가 발생하고 운영비와 연구비가 줄어드는가 하면 재단 임명제하 첫 전임 총장(노석균)은 예산 문제로 징계위에 회부됐다. 교수회는 이 문제를 "재단의 독단적 운영 결과"라며 "이사회 전면 재구성과 총장직선제 전환을 통해 진정한 대학정상화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대구지역에서 총장직선제를 유지하고 있는 대학교는 대구대학교가 유일하다.

   
▲ 영남대 초대총장부터 직무대행, 직선제, 재단 임명제 후 16명 총장 / 사진 출처.영남대 홈페이지

30일 영남대 교수회(의장 강광수)는 성명서를 내고 "노석균 전 총장 재임기간 400억원이 넘는 적자가 발생했고 서길수 현 총장은 2017년도 예산을 편성하며 대학운영비·연구비를 삭감해 전년 대비 150억원 이상 예산 감축을 단행했다. 영남대가 처한 초유의 사태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교수회는 "재임기간 동안 독단·불통, 무책임·후안무치 전횡을 일삼고 결국 재정파탄으로 고통을 안겨준 전임 총장(노석균)을 중징계하는 것은 지극히 마땅한 일"이라며 "하지만 대학 재정운영을 심의하고 결정하는 권한은 최종적으로 재단에게 있다. 전임 총장 전횡을 방치하고 감독 역할을 제대로 수행치 못한 재단도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최종 책임자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재단정상화 미명하에 '정식재단'이 들어온 지 8년이 지난 지금껏 오히려 재단의 간섭과 통제로 대학자치·민주주의는 후퇴했다"며 "정상화 의미와 정당성, 실체를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와중에도 이사회는 올 7월 10일자로 임기가 끝나는 이사 4명을 연임시키기로 결정해 자성과 쇄신 없이 현 체제를 유지하려 한다"면서 "재단 독단과 오만에 절망과 분노를 느낀다"고 비판했다.

때문에 ▷영남학원 이사회 전면 재구성 ▷총장·학장 임명제를 학생·교수·직원이 직접 투표하는 직선제로 전환 ▷재정 위기에 대한 재단 책임 인정·중장기 발전방안 마련을 영남대 재단에 촉구했다.

   
▲ '박근혜 퇴진'을 촉구하며 교내에서 행진하는 영남대 교수들(2016.11.8)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강광수 교수회 의장은 "재단정상화 후 오히려 비정상적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면서 "학교 주인 학생, 교수, 직원이 뽑지 않은 총장이 재단만을 위해 학교를 운영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이미 학내에 직선제에 대한 열망이 있다. 교수회는 직선제를 관철하기 위해 학생, 직원 등 시민사회와  연대할 것"이라며 "이화여대도 130여년만에 직선제 총장을 뽑았다. 영남대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남대민주동문회(회장 이상욱)는 영남대 재단정상화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관련기사
· "농단의 뿌리" 영남대, '재단 정상화' 재점화· 박근혜 쫓아낸 영남대 교수들, 다시 '박근혜 하야' 시국선언
· 영남대, '박근혜' 재단 복귀 7년만에 '재정파탄' 논란· "영남대, 박정희ㆍ박근혜는 맹신ㆍ맹종의 대상인가?"
· 박정희가 뺏은 '장물' 영남대,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장물유산 영남대, 민주화를 조롱하고 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