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8 월 18:56
> 뉴스 > 지역사회
   
대구시, 포항 지진에 늑장·중복 재난문자 논란
첫 지진 39분 뒤 문자, 119에 신고하라는 내용만...세 차례 모두 뒤늦게 발송 "지침상 개선 불가"
2017년 11월 16일 (목) 21:11:41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대구시가 포항 지진 발생 30여분이 지나서야 재난알림문자를 보내 '늑장대응'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 15일 오후 3시 9분 대구시 자연재난과는 시민들에게 첫 '재난알림' 문자를 보냈다.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진도 5.4 규모의 강진으로 대구에서도 규모 4의 지진이 감지됐으니 안전에 유의하라는 내용이었다. 이날 오후 2시 29분 첫 지진 발생 이후 39분만이다.

또 오후 3시 9분에도 규모 3.6의 여진이 발생했지만 11분 늦은 3시 20분에서야 지진 발생을 알렸고 13분 뒤 119로 신고하라는 중복된 내용의 문자를 한 차례 보냈을 뿐이었다. 이어 오후 4시 49분 규모 4.6 지진이 발생한 이후 다음날 오전까지 40여차례의 여진이 계속됐다. 하지만 더 이상 대구시의 지진 알림 문자는 없었다. 기상청이 재난문자를 다섯 차례 보내는 동안 대구시는 세 차례에 그쳤으며 이마저도 매번 늑장 대응이었다.

   
▲ (왼쪽부터)기상청 긴급재난 문자, 대구시 재난알림 문자 / 사진. 독자 제공

16일 대구시에 확인한 결과, 대구시는 지난 7월 행정안전부로부터 재난문자방송(CBS.Cell Broadcasting Service) 송출 권한을 이양 받았다. 지역 내 규모 3.5이상의 지진이 감지되면 대구시가 직접 재난알림 문자를 보내는 시스템이다. '재난문자방송'이란 호우·태풍과 같은 자연재난이나 화재·붕괴 등의 사회재난이 발생했을 때 통신사를 통해 피해지역·규모·대응방안 등을 문자로 알리는 방식이다.

그러나 기상청은 지진이 발생하면 자동으로 재난문자를 보낼 수 있는 반면, 대구시는 담당자가 직접 문자를 입력해야 하고 행안부 승인까지 받아야 해 최종 문자 발송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이 기상청 긴급재난 문자를 받고 40분 가까이 지나서야 대구시 문자를 받게 된 이유다. 게다가 내용마저도 중복되거나 지진 발생 상황과 맞지 않아 혼란만 가중시켰다.

이처럼 중복된 재난 문자로 시민들은 불편을 호소했다. 기상청 긴급재난문자와 시기나 내용이 달라 혼동이 생겼고, 같은 규모의 지진이 다시 발생한 것으로 인식한 시민들도 있었다. 실제로 당시 중복 문자에 대해 일부 시민들은 대구시에 항의 전화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민 김선주(33)씨는 "계속 알람이 울려 불안했다. 지진이 또 일어난 것은 아닌지 헷갈렸다"고 16일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대구시는 규정상 개선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선명 대구시 자연재난과 담당자는 "지침상 재난 발생 알림은 중앙부처가, 지자체는 후속 대처 마련을 위한 문자를 보내도록 돼있다"며 "내용도 행안부 표준안에 따라 정해져 있어 추가하거나 뺄 수 없다. 발송 권한 이행 후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시행착오 시기"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 떨어지고 깨지고...포항 뒤흔든 5.4 지진, 여진만 10여차례· 대구 그랜드호텔 화재, 늑장안내·깜깜이 대피 '초동대처 미숙'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