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9 월 17:49
> 뉴스 > 정치/경제 | 2018 지방선거 - 대구경북
   
대구 민주당 기초의원 50명 당선...풀뿌리 의회, 독점에서 양강으로
116석 중 3→4→13→50석, 정당공천제 후 최대 규모...수성구 '다수당'·8곳 전 지역구 당선
경북 기초의회, 4년 전 284석 중 5석→50석으로 10배 / 시민사회 "민심에 겸허, 견제 확실히"
2018년 06월 15일 (금) 15:54:5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공고하던 대구 기초의회의 '보수' 일당독점 체제가 정당공천제 도입 후 12년만에 처음 무너졌다. 민주당이 대구 8개 구·군 기초의회에 모두 당선돼 전체 의석 가운데 절반 가량이 '파란색'으로 채워졌다. '보수 정당'이 압도해 온 대구지역의 풀뿌리 의회에 본격적으로 '양당체제' 서막이 열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4일 발표한 제7회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선 통계 결과를 보면, 대구 전체 기초의회 116석 가운데, 지역구(102석) 당선인은 자유한국당 53명, 더불어민주당 45명, 바른미래당 2명, 정의당 1명, 무소속 1명이다. 기초의원 비례대표(14석) 당선인은 한국당 9명, 민주당 5명이다. 민주당 전체 당선자는 지역구 45명, 비례 5명 등 50명, 점유율은 43%에 이른다. 기초의회 정당공천제가 도입된 2006년 제4회 지방선거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2014년 6회 지방선거 당시 116석 중 민주당 당선자는 13명(지역구 9명·비례 4명), 점유율은 11%였다. 나머지는 새누리당이 싹쓸이했다.

   
▲ 대구시의회 본회의(2018.3.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4년 전에 비하면 당선자는 4배나 된다. 2010년 선거에서는 한나라당(10명)과 친박연합(4명)이 비례대표를 모두 거머쥐어 민주당 당선자는 없었다. 지역구에서만 4명이 당선돼 점유율은 3%에 불과했다. 민주당·민주노동당·진보신당·국민참여당 등 '진보개혁' 의석을 합쳐도 9명뿐이었다. 정당공천제가 첫 시행된 2006년 선거에서는 3명(지역구 2명, 비례 1명)만 당선돼 점유율은 2%였다. 

보수 독점은 좀처럼 깨질 것 같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 그 공식이 깨져 양당화가 이뤄졌다. 주목할 대목은 대구 8개 구·군 전 지역구에 민주당 당선자가 나온 부분이다. 특히 '수성구의회'는 민주당이 전체 20석(지역구 18석·비례 2석) 중 지역구 9명·비례 1명 등 10석을 차지해 '다수당'이 됐다. '보수 정당'이 지역 기초의회에서 1당 지위를 놓친 것은 수성구의회가 첫 사례다.

중구의회는 지역구 6석 중 민주당과 한국당이 각각 3석을 가져가 동수가 됐다. 하지만 비례대표 1석을 한국당이 가져가 보수로 기울었다. 동구의회는 지역구 14석·비례 2석 등 16석 중 민주당 7명(비례 1명 포함), 한국당 8명(비례 1명 포함), 바른미래당 1명이 당선됐다. 서구의회는 전체 11석(지역구 9석·비례 2석) 중 민주당 4명(비례 1명), 한국당 6명(비례 1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됐다.

남구의회는 8석(지역구 7석·비례 1석) 중 민주당 3명, 한국당 5명(비례 1명), 북구의회는 지역구 18석·비례 2석을 비롯한 전체 20석 중 민주당 9명(비례 1명), 한국당 11명(비례 1명), 달서구의회는 24석(지역구 21석·비례 3석) 중 민주당 10명(비례 1명), 한국당 13명(비례 2명) 바른미래당 1명, 달성군은 지역구 9석·비례 1석 등 10석 중 민주당 4명, 한국당 6명(비례 1명)이 의회에 입성했다.

   
▲ 제7회 6.13 지방선거 정당별 대구 기초의원 당선자 / 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 제7회 6.13 지방선거 정당별 대구 기초의원 비례대표 당선자 / 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양당체제 변화는 경북 기초의회에서도 일어났다. 정당공천제 도입 후 줄곧 보수 일색이었던 경북 23개 시·군구 기초의회에도 역대 가장 많은 민주당 후보들이 입성했다. 지역구 247석·비례 37석 등 전체 284석 중 지역구 38석, 비례 12석 등 모두 50석을 민주당 후보들이 차지했다. 포항시의원회에서는 비례 2명 등 10명, 경주시의회에는 4명, 민주당 시장(장세용)이 나온 구미시의회에는 전체 23석 중 9석을 민주당이 자리했다. 4년 전 284석 중 고작 5명이 당선된 것에 비하면 10배에 이른다. 

시민사회는 벌써부터 기대감을 보였다. 대구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에서 "지방의회 보수정당 독점을 타파한 점에서 지방자치 역사상 가장 의미있는 선거 결과"라며 "민심의 심판을 받은 한국당과 실력 이상의 성과를 낸 민주당은 변화화 혁신을 바라는 시민 뜻을 겸허히 받들어야 한다"고 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도 "새로 구성되는 지방의회가 대구시장 등 단체장들과 교육감을 확실히 견제하길 바란다"면서 "여야는 소신과 책임 정치를 실현하라는 지역 민심을 명심해야 한다"고 이날 논평에서 촉구했다.

   
▲ 제7회 6.13 지방선거 정당별 경북 기초의원 당선자 / 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 제7회 6.13 지방선거 정당별 경북 기초의원 비례대표 당선자 / 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련기사
· 대구경북만 23년째...시장·도지사·교육감 '보수' 싹쓸이· 대구 8개 구·군 모두 '보수 행정' 그대로
· '박정희 고향' 경북 구미에 '민주' 깃발을 꽂다· 민주당 첫 대구시의원 당선...23년 '의회 독점'의 벽을 허물다
· 민주당, 대구 기초의회 44곳 중 최소 40곳 '당선 유력'· 대구, 민주당 기초의원 출마자 46명 '전원 당선' 확실시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