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3:56
> 뉴스 > 지역사회
   
대구시 '도시재생' 사업 본격 추진...지역주민 목소리 듣는다
북성로 상권 활성화·경북대북문 등 대구 7곳 선정...10일 주민공청회, 사업 계획 발표하고 의견 수렴
2018년 10월 08일 (월) 21:16:36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대구시는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주민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대구시는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주민공청회를 열고 구체적인 사업 계획 발표와 지역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청회는 오는 10일 오후 2시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열리며 주민, 지자체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노후주거지·구도심 환경 개선을 통해 도시를 활성화하는 사업으로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로 추진되고 있다. 주민과 지자체가 지역 특색에 맞는 사업을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올해 8월 대구 7곳을 포함해 전국 99곳을 선정했다.

   
▲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는 대구 7곳이 선정됐다 / 자료. 대구시

유형별로는 도시의 역사·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한 '중심시가지형' 2곳(중구 성내동, 북구 산격동), 상권 보호와 주거환경시설 개선의 '일반근린형' 2곳(중구 동산동, 달서구 죽전동), 주택을 직접 개량하는 '주거지지원형' 1곳(서구 비산동), 인구유출과 노후화가 심한 곳에 마을공동체 회복과 도시 환경 개선을 위한 '우리동네살리기형' 2곳(북구 복현동, 남구 이천동) 등이다.

대구시는 이 중 우리동네살리기형 2곳을 제외한 5곳을 올해 말 국토교통부 선도사업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선도사업으로 선정되면 도시재생특별법에 따라 도시재생전략계획 수립을 생략할 수 있다. 이를 위해 공청회를 통해 사업별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한다. 또 이후 시의회 의견청취와 타당성 평가 절차 등을 거쳐 사업비와 국비지원규모 등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이재호 대구시 도시재생과 담당자는 "주민 공청회를 시작으로 필요한 절차를 거쳐 최종 사업을 확정할 예정"이라며 "해당 지역에서 실제 살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용해 더 나은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 도시재생사업으로 복원 예정인 경상감영공원 / 사진. 중구청
   
▲ 경북대북문~복현오거리 일대에 조성될 '경북대 혁신타운' / 자료. 대구시

도시재생사업으로 먼저 쇠락했던 구도심이 되살아날 예정이다. 중구는 '다시 뛰는 대구의 심장, 성내' 라는 이름으로 오는 2023년까지 706억원(국비 150억원 포함)을 들여 북성로(성내동 21번지) 일대 22만4천㎡ 일대 상권을 활성화시킨다. 이 곳은 대구읍성이 있던 자리로 한국전쟁 전후에도 상권이 크게 형성됐지만 2000년대 이후 급격히 쇠퇴했다. 그러나 이 곳에 경상감영공원·달성읍성 원형이 복원되고 대구근대교육역사관 공공노인복지센터,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이 설립된다.

경북대 일대는 청년문화와 스마트융합기술이 조화된 혁신타운으로 탈바꿈한다. 북구는 오는 2022년까지 경북대·LH공사·지자체 등과 함께 총 사업비 2700억원을 들여 경대북문~복현오거리 구간을 따라 19만9천㎡ 규모의 '경북대 혁신타운'을 조성한다. ▷청년일자리 창출 ▷청년층 주거안정과 주거환경 개선 ▷지역 활력과 공동체 회복 등을 목적으로 지역공헌센터 운영, 지역연계강좌 개설, 산격시장 청년상가몰 운영, 복현예술문화존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계산오거리부터 약령시까지 중구 동산동 229번지 일대 13만㎡에 걸쳐서는 한옥마을이 지어진다. 기존 근대골목 관광 사업 활성화를 비롯해 경제 공동체를 위한 골목상권네트워크도 만들어진다. 달서구는 죽전동 74-9번지 일대에 주거환경개선·지역주민 편의시설 등을 설치한다. 죽전네거리~KTX서대구역사 예정부지를 따라 14만6천㎡ 면적에 걸쳐 청년·신혼부부 공공임대주택을 비롯해 친환경공원과 공동텃밭, 공동육아나눔터나 작은도서관, 치매센터, 창업지원시설, 커뮤니티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된 서구 비산동 '진동촌 백년마을' / 자료. 서구청

서구 비산동 인동촌마을 일대는 17만4천㎡ 규모의 '건강한 진동촌 백년마을'로 바뀐다. 스마트 공공임대주택을 확충해 쾌적한 주거공간을 제공하고 쌈지공원 조성과 태양광 압축쓰레기통 설치, 골목길 가로등·CCTV를 확충해 주거환경도 개선한다. 또 빨래방, 체력단련실, 동네공동작업장과 마을텃밭 등을 조성해 주민들의 건강과 공동체의식을 형성할 수 있는 마을시스템을 구축한다.

남구 이천동과 북구 복현동에도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된다. 남구는 2021년까지 142억원을 들여 이천동 배나무샘골 일대 4만8천㎡에 걸쳐 주민 문화예술활동과 청년 예술가들의 공간을 마련하고 이를 지원한다. 북구도 같은 기간 759억원을 들여 경북대 동문 인근 한국전쟁 당시 피란민들이 정착해 살았던 무허가 건축물 100여동을 철거하고 청년행복주택을 짓는다. 두 사업은 도시재생특별법이 아닌 국가균형발전법에 따른 '우리동네살리기형' 사업으로 주민공청회는 거치지 않는다.

     관련기사
· 일제 유곽 98년 '자갈마당'...대구 '성매매' 근절 대책은?· 대구 첫 젠트리피케이션 조례, '개발' 논리에 막혀 1년째 표류
· 김광석 사랑한 예술가들 '김광석길' 재정비에 반발 "전면 중단"· 대구 중구에 '한옥마을'?...주민들 '젠트리피케이션' 우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