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1 화 08:02
> 뉴스 > 평화와 통일
   
대구10월·제주4.3항쟁...국회로 간 이름없는 민간인 '백비'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피학살 유족회, 전국 곳곳에 백비 설치 순례 5개월만에 국회서 봉납식
"역사의 정의 위해 과거사기본법 개정안 통과해야"...행안위 소위 오는 19일 법안 개정안 심사
2018년 11월 15일 (목) 12:31:02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10월·제주4.3항쟁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피해자들의 이름 없는 백비(白碑)가 국회에 잠든다.

국가 폭력에 의해 숨진 이름 없는 70년 세월. 유가족들이 지난 5개월간 대구경북 등 전국 곳곳에 백비를 설치하는 순례를 마치고 마지막으로 과거사법 개정안 통과를 촉구하며 국회에 백비를 넘겼다.

한국전쟁전후민간인피학살자 전국유족회(상임대표 윤호상)를 비롯한 사회적공론화미디어투쟁단, 의문사유가족대책위원회 등 8개 단체는 15일 오후 서울 국회의사당역 앞에서 '과거사법 개정안 통과 촉구 범국민 결의대회'를 열고 "역사의 정의를 위해 과거사법 개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 과거사법 제개정 촉구 범국민 결의대회(2018.11.15) / 사진.한국전쟁전후민간인학살 유족회
   
▲ 대구 가창댐 맞은편에 백비를 설치하는 유가족들(2018.8.30)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유족회는 이날 결의대회 이후 오후 3시부터 국회 앞에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갖고 백비 봉납식을 갖는다. 지난 7월부터 '백비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지 위령순례단'을 꾸리고 여수, 순천, 보성, 부산경남, 대구경북, 충북, 전북, 경기도, 서울 등 전국에 있는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지에 7차례에 걸쳐 백비를 세웠다. 당초 유족회는 청와대에도 백비를 넘길 예정이었지만 이 일정은 취소했다.   

이들은 결의대회에서 대구10월항쟁, 제주4.3항쟁, 여순항쟁 민간인 학살을 포함해 국민보도연맹, 국민방위군, 형무소재소자, 부역혐의, 빨치산토벌, 미군폭격, 적대세력, 의문사사건, 칼(KAL)기사건, 유엔군 등 한국전쟁 전후 국가권력에 의해 자행된 것으로 알려진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이에 대한 전면 정보 공개,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2기 출범 등을 촉구했다.

특히 이 모든 내용을 담은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지에 대한 국가 사과와 과거사기본법 개정안 통과'를 국회에 요구했다. 국회 행정안전위 법안심사소위는 오는 19일 해당 법안에 대한 심의를 한다.

한편,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1950년 7월 대구형무소 재소자 1천여명이 경산 코발트광산, 대구 가창골, 칠곡군 신동재 등에서 집단 사살됐다"고 2010년 규명했다. 진화위는 형무소 수용인원(1800여명) 2배가 넘은 4천여명이 수감된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10월항쟁, 제주4.3항쟁, 국가보안법 위반 재소자, 국민보도연맹원 등 '좌익사범'으로 몰린 이들이 대다수다. 하지만 최대 1만여명의 시신이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가창골은 1959년 댐이 들어서면서 조사와 유해 발굴이 불가능한 상태다.
     관련기사
· 대구경북 민간인 학살지 9곳에 '백비(白碑)' 선다· 대구 민간인 학살지에 선 백비...여든 노인의 증언 "내가 묻었다"
· 대구 '10월항쟁' 망각의 72년..."제주4.3처럼 재평가 받아야"· 대구 10월항쟁 72년..."특별법 제정으로 역사의 진실을"
· 70년 제주4.3 슬픔을 함께...대구경북 곳곳서 추모 물결· 10월항쟁, 이름도 부르지 못한 숨죽인 72년..."작은 비석이라도"
· '대구10월항쟁' 엇갈린 대법원 판결...유족 "양승태 사법거래 의혹" 소송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