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2 금 19:26
> 뉴스 > 정치/경제
   
한국당 정종섭·김규환, 노인회 행사에 "북한·박근혜" 발언 논란
대구 동구 대한노인회 총회 축사서 정종섭 "문재인 정부, 북한 퍼주기하다가 나라 이 지경 돼"
김규환 "박근혜 1원도 안받고 교도소, 인정 못해" / 민주당 동구의원들 "망언, 사과" 집단항의
2019년 03월 08일 (금) 19:34:02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자유한국당 정종섭(대구 동구갑), 김규환(비례대표) 국회의원 / 사진.정종섭·김규환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대구 동구갑 정종섭·동구을 지역위원장 김규환(비례대표) 국회의원이 지역구 행사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싼 발언을 해 지역 민주당 기초의원들이 집단항의했다. 

정 의원과 김 의원은 지난 6일 대구 동구보건소에서 열린 (사)대한노인회 대구 동구지회 '2019년도 정기총회 및 지도자 연찬회'에 참석했다. 두 의원은 이날 노인회 회원 300여명 앞에서 축사를 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축사 대신 앞서 베트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에 시비를 걸었다. 그는 "핵 탄두를 제거해 북한에서 밖으로 드러내야 한다. 미국으로 가져가든 해서 북한에서 완전 제거해야 완전한 핵폐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정은은 옴짝달싹하지 않는다"면서 "북한 퍼주기만 하다가 나라가 이 지경이 됐다"고 이른바 '북판 퍼주기' 프레임을 꺼내들었다.

김 의원도 축사 대신 논란성 발언을 했다. 그는 격앙된 목소리로 "나는 신문도 방송도 잘 안본다. 그거 똑바로 맞지도 않고 맞다고 인정도 못하겠다"며 "이 정부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왜 그곳에 가 있는지 생각해보라. 저는 무엇 때문에 갔는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죄라는 것은 공평하게 재판을 해야지 박근혜 대통령은 1원도 받지 않은 사람이 교도소에 간다는 것은 내 상식으로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국정농단으로 탄핵된 박 전 대통령의 '무죄' 취지성 발언을 했다. 또 "이승만 대통령은 건국 대통령으로 인정해야 하고, 박정희 대통령은 우리나라 최고의 대통령"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김 의원이 계속 발언을 이어가려할 때 객석에서 "마이크 꺼. 빨리 마이크 끄세요. 지금 뭐하는 겁니까"라는 항의가 뒤따랐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도근환 대구 동구의원이었다. 그는 행사가 끝난 뒤 다른 민주당 대구 동구의원들과 함께 한국당 두 국회의원을 찾아가 거세게 항의했다.

   
▲ 정종섭 의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대한노인회 대구동구지회 정기총회 축사 모습(2019.3.6)
   
▲ 김규환 의원의 대한노인회 대구동구지회에서 축사 모습 / 사진.민주당 대구 동구 기초의원협의회

또 민주당 대구광역시당 동구 기초의원 의원협의회(대표 권상대)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종섭·김규환 의원의 안보팔이식 표 구걸을 규탄한다"며 "구체적 증거도 없이 어른신들을 대상으로 철지난 안보팔이를 하고 아직 국민을 우습게 아는 망발을 서슴치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핵폐기 보다 북한 퍼주기만 한다는 망언을 퍼부었고,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은 죄도 없는데 감옥에 갇혔다는 망발을 했다"면서 "국회의원 신분에 걸맞지 않는 눈살 찌푸리는 행동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같은 날 두 국회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을 찾아 항의서한도 전달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죄송하다. 주의하겠다. 그런 말을 하지 않도록 앞으로 주의하겠다"고 민주당 기초의원들에게 전달한 반면, 정 의원 측은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구 동구의회 16석은 한국당 8석(비례1명)·민주당 7석(비례1명)·바른미래당 1석으로 이뤄졌다.
     관련기사
· 홍준표 대구서 "전술핵 안되면 핵개발"...도 넘은 '핵선동'· 홍준표, 남북회담에 찬물..."북에 평화 구걸" 비난
· 친박단체, 한반도기 불태우며 "평창 반대"...대구 청년들 "부끄럽다"· 남북정상회담 개최 '찬성' 77%, 회담 '조건'은 의견 팽팽
· 한국당 대구 유세장, 또 쏟아진 '5.18 망언'..."도 넘은 광기"· '태극기 부대'와 한국당..."단절" 여론에도 포용하자는 TK·한국당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