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1 수 17:55
> 뉴스 > 지역사회
   
월급은 적고, 돌봄에 경력은 끊기고...여성 고용환경의 '불평등'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 여성 고용현황 분석
임금, 남성의 65.9%...비정규직 비율은 10%p 더 높아
5명 중 1명은 '경력 단절'...결혼·임신·출산·육아 92.9%
2021년 03월 05일 (금) 15:18:54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고용율은 낮고 월급은 적고, 비정규직 비율은 높고 경력단절은 많은 대구 여성의 고용환경.

대구여성가족재단이 5일 발표한 '대구 여성의 고용환경' 분석자료는 남성과 다른 여성이 겪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 '3.8 세계여성의 날'을 앞두고 낸 이 보도자료의 제목은 <113년이 흘러도 여성임금은 남성의 65.9%>였다.


▶ 경제활동참가율(대구, 2020) : 여성 48.7%, 남성 69.8%(성별격차 21.1%p)
▶ 고용률(대구, 2020) : 여성 46.8%, 남성 67.2%(성별격차 20.4%p)
▶ 비정규직 근로자비율(대구, 2019) : 여성 36.0%, 남성 26.0%(성별격차 10.0%p)
▶ 성별임금격차(대구, 2019) : 여성 1,994천원, 남성 3,028천원(성별격차 1,034천원 / 여성임금은 남성의 65.9%)
▶ 취업자 수(대구, 2020) : 여성 505천명, 남성 679천명(성별격차 173천명)
▶ 비경제활동인구(대구, 2020) : 여성 554천명, 남성 305천명(성별격차 249천명)
▶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대구, 2019)
  : 여성(가사육아 66.4%, 통학 17.7%, 기타 15.9%,) 남성(기타 63.7%, 통학 33.3%, 가사육아 3.0%)
경력단절여성 비율(대구, 2019) : 기혼여성의 20.6%(기혼여성 5명 중 1명 경력단절상태)
▶경력단절여성 사유(대구, 2019)
 : 결혼준비(34.7%), 육아(30.4%), 임신출산(27.8%), 자녀교육(3.7%), 가족돌봄(3.4%)

 -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 여성 고용환경 분석' 보도자료(2021.3.5)


2020년 기준, 대구의 여성은 평균 199만4천원으로, 남성(302만8천원)대비 103만4천원의 '성별격차'를 보였다. 남성의 65.9%수준이다. 전국 여성의 평균 임금(200만9천원)보다 적다.

또 대구의 여성 취업자는 50만5천명으로 남성(67만9천명) 대비 17만3천명이 적다. 반면 비경제활동인구는 여성이 55만4천명으로 남성(30만5천명)보다 24만9천명이 많다.

   
▲ 자료. 대구여성가족재단

고용율(대구, 2020년) 역시 여성이 46.8%, 남성 67.2%로, 20.4%p의 성별격차를 보였는데, 비정규직 근로자비율(대구, 2019)은 여성 36.0%, 남성 26.0%로 여성 비율이 10.0%p 더 높다. 대구 여성의 고용률은 전국 여성의 평균(50.7%)보다 낮다.

특히 대구의 여성 5명 가운데 1명은 '경력단절' 상태에 있으며 그 이유는 결혼·육가·임신·출산이 92.9%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 자료.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여성가족재단 정일선 대표는 "3.8 세계여성의 날에 가장 의미 있게 짚어봐야 하는 것은 여성 노동자들이 외친 고용현장의 성평등"이라며 "100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여성은 더 많이 일하고 더 적은 임금을 받는 상황에서 경력단절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고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또 "성별임금격차 해소, 경력단절예방 등 대구가 성평등한 고용환경으로 앞서갈 수 있도록 정책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3.8 세계여성의 날'은 미국의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많은 여성 노동자들이 화재로 목숨을 잃자, 생존권을 위협받았던 여성 노동자들이 1908년 3월 8일 뉴욕 럿거스 광장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였던 것을 기념한 세계적인 여성 연대의 날이다. 당시 여성들은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하루 12~14시간을 일해도 남성임금의 절반밖에 받을 수 없는 현실을 비판하며 굶주림을 해소할 생존권(빵)과 남성과 동등한 참정권(장미)을 요구했다. 한국은 2018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해 여성의 날을 기념하고 있다.

   
▲ 자료. 대구여성가족재단
   


     관련기사
· AI '이루다'가 비춘 거울, 무엇이 보이십니까?· 대구 체류하는 난민 여성들 호소 "아이 분유값이라도 벌게 해달라"
· 여성가족부 장관의 성인지 감수성에 유감· "재난조차 여성에게 불평등한...민주주의 완성은 '성평등' 가치 실현"
· 2020년 3월8일 세계여성의 날· 코로나 시대, '해고 1순위' 여성...돌봄에 임금격차까지 '이중고'
· 대구 '성평등 조례' 통합당 반대로 무산...'성문란' 황당 주장도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