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23 일 16:36
> 뉴스 > 주말에세이
   
설경(雪景), 어느 군주와 재상의 대화
이연재 / "서민들의 비슷한 걱정거리,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2010년 02월 12일 (금) 09:50:47 평화뉴스 pnnews@pn.or.kr

입춘도 지났고 며칠 동안 날씨가 따뜻한 가운데 가는비가 내려 봄비인가 했더니 착각이네요. 오늘 다시 눈 구경 했습니다. 날도 몹시 차갑습니다. 그러고 보니 입춘은 지났지만 설을 앞두고 있으니 벌써 봄 운운하기에는 이른가봅니다

창문가에 서서 내리는 눈을 바라보니 문득 중국의 옛이야기 한토막이 떠오르네요. 옛날 춘추시대이야기입니다.

어느 군주가 따뜻한 방에서 털옷을 입고 바깥 눈 구경을 하면서 옆에 있던 재상에게 "설경(雪景)이 참으로 아름답도다. 눈이 이렇게 많이 오는데 춥지도 않구나"라고 했더랍니다.

그러자 재상이 정색을 하며 직언을 했습니다.
"옛날 현명한 군주들은 자기 배가 불러도 누군가 굶주리지 않을까, 자기가 따뜻해도 누군가 헐벗고 추위에 떨지 않을까, 자기 몸이 편해도 누군가 피로에 지쳐 있지 않을까 염려했다는데, 어찌 군주께선 큰 눈과 추위에 지친 백성의 처지를 걱정하지 않으십니까?"

추기급인(推己及人), 이 네 글자는 자기 처지나 마음을 기준으로 삼아 남의 처지나 마음을 헤아리는 자기중심적인 사고를 경계하는 고사성어(故事成語)입니다.

한국도 마찬가지입니다만 요즘 중국에서는 개혁개방의 부작용이 크게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특히 주택문제 때문에 사람들 걱정이 이만저만한 것이 아닙니다.

제가 아는 대학생이 이런 얘기를 해줬습니다. “집이 부자가 아닌 우리 같은 평범한 사람은 취직하고 결혼한 후 맞벌이로 십 수년 고생을 해야 작은 아파트 한 채 구할 수 있다. 요즘 집의 노예라는 뜻으로 팡누(房奴)라는 말이 유행이다”

이 얘기를 듣고 이곳저곳 살펴보니 팡누(房奴)만 있는 게 아닙니다. 육아비와 교육비 부담에 괴로워하는 부모를 자식의 노예라고 해서 하이누(孩奴), 자동차 구입에 따른 부담을 얘기하는 처어누(車奴), 그리고 카드의 노예라는 카누(卡奴)라는 말도 있더군요. 아마 제가 미처 알지 못하는 또 다른 노예도 한 두가지가 아니겠지요.

한국이나 중국이나 일반 서민들은 비슷한 걱정거리를 안고 사는데 과연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만약 앞의 이야기에 나온 군주와 같은 사람이 지도자로 포진해 있다면 절망적이겠죠. 그렇다면 재상과 같은 이가 지도자로 있다면 미래가 조금은 희망적으로 바뀔 수 있을까요?

"설 명절 잘 보내자"고 편지쓰기를 시작했는데 엉뚱한 데로 이야기가 길어졌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기고]
이연재 / 수성주민광장 대표


이연재씨는 2009년 8월 '산동대학 위해한국연구원 객좌(객원)연구원'으로 중국 연수를 떠났습니다.
올 8월쯤 돌아올 예정입니다. 이 글은 설을 맞아 평화뉴스와 지인들에게게 보내 온 편지입니다 - PN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나를 매료시켰던 변론· "대구의 변화, 정책과 대안으로 제시해야"
평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