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7 금 23:26
> 뉴스 > 환경/문화
   
"풀뿌리 땅, 핵으로 물들기 전에 탈핵반핵"
<대구시민행동> "핵은 공포의 에너지"...대구경북 탈핵 1천인 선언, 릴레이 1인 시위
2012년 02월 07일 (화) 17:34:42 평화뉴스 김영화 수습기자 pnnews@or.kr

"핵 발전에는 2가지 차별이 존재한다. 지역과 세대차별이다"
변홍철(43) 녹색당 대구시당 창립준비위원장이 포문을 열었다. "가장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대도시 사람들 때문에 대구경북 풀뿌리들의 땅이 핵으로 물들고, 미래 세대에게 핵 쓰레기를 떠넘긴다. 이제 대구경북 시민들이 행동할 때다"

후쿠시마 참사 1주년을 앞두고, 정부의 신규 핵발전소 부지 발표를 규탄하는 '핵 없는 세상을 위한 대구시민 공동행동 선포 기자회견'이 7일 오전 대구시민센터에서 열렸다. '대구시민공동행동'은 대구녹색소비자연대와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녹색당 창당준비위원회를 포함해 27개 시민단체와 정당이 참여하고 있다.

   
▲ '핵 없는 세상을 위한 대구시민행동'이 7일 대구시민센터에서 공동행동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20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수습기자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스리마일(1979.미국), 체르노빌(1986.소련)에 이은 후쿠시마 핵 참사에 세계가 탈핵.반핵 물결에 동참하고 있다"며 "정부가 핵 발전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안전한 에너지가 아닌 공포의 에너지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독일, 스위스, 벨기에, 이탈리아 각국에서 탈핵 정책을 본격화 하고 있다"며 "국가가 앞장서지 않으면 대구경북 시민들이라도 반핵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원 삼척과 경북 영덕 신규 핵발전소 부지 선정 철회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계획 철회 ▷고리, 월성 노후 원전 폐로 ▷재생가능에너지 비율 증강을 정부에 요구했다.

   
▲ 반핵과 풍력발전을 의미하는 머리띠를 쓴 '핵돌이'들(20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수습기자

특히, '대구시민행동'은 후쿠시마 참사 1주년(3.11)을 앞두고 오는 8일부터 3월 10일까지 대구백화점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통해 시민들에게 핵 발전의 위험성을 알리는 한편, 18일에는 핵전문가인 경주환경운동연합 김익중(동국대 교수) 의장을 초청해  '탈핵강사학교'를 열기로 했다. 또, '대구경북 탈핵 1000인 선언'을 조직해 '반핵' 여론을 높이고 오는 4월 총선과 12월 대선에서 탈핵 문제가 주요 정치쟁점이 될 수 있도록 힘쓰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해 12월 22일 신규 핵발전소 부지로 삼척과 영덕을 선정해 발표했다. 현재 가동 중인 23기(월성과 울진 시험 가동 2기 포함)에 건설 중인 7기와 이미 계획된 6기, 경북 영덕과 강원도 삼척에 각 4기씩 핵발전소를 추가 건설해 모두 44기의 핵발전소를 가동시킨다는 내용이었다. 울진과 경주 월성, 부산 고리에 이어 영덕과 삼척까지 경상북도 동해안을 따라 '핵클러스터'가 만들어져 대구 역시 핵단지에 속하게 됐다.
 
   
▲ (왼쪽부터)녹색당 대구시당 변홍철 창립준비위원장,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노태맹 전 대표, 경북대학교 노진철 사회학과 교수, 영남자연생태보존회 류승원 회장(20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수습기자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노태맹 전 대표는 "과거와 현재, 미래 세대를 지키기 위해 우리가 힘을 합쳐 노력해야 한다"며 대구경북 시민 행동을 강조했다. 이어 경북대학교 노진철 사회학과 교수는 "정부가 원자력 문화재단까지 만들어 거짓으로 국민들에게 선전하고 있다"며 "우리는 사실을 알리고 재생에너지로 미래세대의 행복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남자연생태보존회 류승원 회장은 "세계적 탈핵 흐름을 거스르는 정부 정책에 모든 이가 저항해야 한다"며 탈핵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한편, 녹색당 변홍철 대구시당 창립준비위원장은 "총선에서 탈핵을 강조하는 박혜령씨를 영양.영덕.봉화.울진 선거구 녹색당 예비후보로 다음 주 쯤 등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핵은 필요없다'팻말을 든 기자회견 참석자(20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수습기자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화약고 같은 대구경북, '탈핵'의 녹색정치를"· 대구경북에 부는 '탈핵'의 바람
· '핵 발전' 정부 말 받아쓰는 언론, '관변지'나 다름없다· 독일의 '탈핵'과 깨어있는 시민들, 한국은?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