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7 금 23:26
> 뉴스 > 교육/노동
   
경북대 '총장 재선거' 합의...선거규정 변경은 논란
23일 재투표 잠정결론 / 교수회 "대학본부측 선거규정 개정안 반대", 8일 찬반 표결
2014년 08월 06일 (수) 19:04:04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경북대학교가 차기 총장 후보자 선정을 위한 재선거를 치른다. 재투표는 23일로 잠정결정됐다. 그러나 문제가 불거진 후보자 선정 규정 개정안을 놓고 대학본부와 교수회가 갈등을 빚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경북대 본부'와 '경북대 교수회', '경북대 총장 후보자(6명)' 등 3개 주체는 5일 경북대 교수회 의장실에서 지난 6월 26일 치뤄진 <제18대 경북대 총장임용후보자 선거>에 대한 재선거 여부를 결정하는 토론회를 열고, 지난 선거 결과를 무효화하고 총장 후보자에 대한 재선거를 치르는데 합의했다. 이들은 같은 날 재투표 날짜를 23일로 잠정결정하는 것에도 동의했다.

이에 따라 당초 총장임용후보자 1·2위로 당선된 김사열(생명과학부)·김동현(화학공학과) 교수를 비롯해, 탈락한 김상동(수학과)·김형기(경제통상학부)·이상룡(기계공학부)·이상철(응용생명과학부)·장지상(경제통상학부)·장태원(중어중문학) 교수 등 모두 8명의 교수를 대상으로 재선거가 치러진다.

재투표는 지난 6월 치뤄진 선거와 마찬가지로 '총장임용후보자 선정관리위원회'가 임명한 48명의 '총장임용후보자 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원)'가 유권자로 참여하고, 기존과 같이 3차 비밀투표로 진행된다. 선관위는 1·2위 후보자 2인을 함인석 현 경북대 총장에게 통보하고, 함 총장은 교육부에 후보를 추천한다. 이후 박근혜 대통령이 최종 1명을 총장으로 임용한다. 총장 임기는 9월부터 2018년 8월말까지다.

   
▲ '제18대 경북대학교 총장임용후보자 선거'(2014.6.26.경북대 글로벌플라자)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그러나 <총장 선정 규정 개정안 가안>을 놓고 대학본부와 교수회가 갈등을 빚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재선거'에는 모두 "찬성" 했지만 규정 개정에는 교수회가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대학본부는 5일 토론회에서 선거 규정 개정안을 제시했다. ▷당초 선관위 위원장을 맡았던 교수회 의장이 선관위 위원장직에서 물러나는 것과 ▷1인 3표제로 시행된 기존 규정을 모두 1인 1표제로 변경 ▷총추위원의 본부 보직자 임용 금지 조항 삭제 ▷무작위로 추천된 기존의 31명 교수 총추위원을 대학별 교수 숫자에 비례해 선출 ▷평일에 치러진 선거를 토요일로 변경하는 것 등 모두 5가지다.

대학본부는 이 개정안을 5일 법제심의위원회와 학장회의에 보냈고, 6일 열린 학장회의에서는 만장일치로 개정안이 통과됐으며, 법제심의위에서도 "문제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오는 8일 교수회 표결까지 최종 통과하면 총장 임용후보자 선거 선정 방식 변경은 마무리 된다.

그러나 교수회는 5일 토론회부터 현재까지 "선거 규정 개정 반대"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선정 규정보다 1명 많은 공대교수 4명이 총추위원에 참여해 재선거가 진행되는 점을 언급하며 "총추위원 규정 변경은 타당하지만 선관위 규정까지 변경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것이다. 때문에 교수회는 8일 교수회 표결에서 개정안이 부결돼도 대학본부가 개정을 강행하면 "소송도 불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교수회는 전체위원 59명 중 30명이 참가해야 열리며 참석자의 과반이 개정안에 찬성해야 최종 통과된다.

   
▲ 총장 후보자들의 토론을 지켜보는 총추위원들(2014.6.2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대우 경북대 교수회 의장은 "재선거가 치러지는 것은 총추위원 선정 방식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선관위까지 변경하는 것은 대학본부의 과도한 개정으로 교수회 대부분이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선관위 규정을 어떻게 개정할 것인지 세부안을 공개하지도 않고 막연히 고친다는 것은 대학본부가 선거 룰 자체에 과도하게 개입하는 것"이라며 "강행할 경우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임석훈 경북대 교무처장은 "이미 모든 주체가 재선거에 합의했고, 선거 규정 개정안도 학장회의와 법제심의위를 통과한만큼 교수회 역시 합의정신을 이행해주길 바란다"며 "대학 행정에 차질이 없게 해달라. 차기 총장 선거에 차질이 빚어져 공석이 될 경우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했다. 

경북대는 앞서 총장직선제 폐지를 놓고 갈등을 겪었다. 지난해 경북대 교수회는 총장직선제 폐지에 반발해 총장 불신임 투표까지 벌이며 저항했지만, 교육부가 "직선제를 폐지하지 않으면 재정지원에 불이익을 주겠다"고 해 직선제 폐지가 확정됐다. 이후 경북대 교수회는 지난해 3월 '총장임용후보자 선정 규정 개정안'을 놓고 찬반 투표를 벌여 87.3%의 찬성률로 직선제 대신 간선제를 택했다.

이후 올해 6월 처음으로 간접선거제로 제18대 경북대학교 총장 후보자 선정 선거가 치러졌다. 최종 후보 2인에는 1위로 김사열(58) 생명과학부 교수, 2위로 김동현(61) 화학공학과 교수가 선출됐다. 그러나  선관위가 총추위원을 구성할 때 규정보다 1명 많은 4명의 공대교수를 총추위원으로 추첨하는 등의 문제가 뒤늦게 드러나 재선거를 확정했다. 특히 함 총장은 지난달 29일 담화문을 내고 "총장 선거 진상조사 결과 의혹이 사실로 확인돼 재선거를 치르기로 했다"며 "잘못된 결정을 시정하기 위해 법령과 학칙이 인정하는 교무통할권의 범위 내에서 총장에게 허락된 모든 권한을 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경북대 총장 후보 1순위 '김사열' 교수 선출· 경북대 'MB' 명예박사 학위 수여 잠정 보류
· 경북대, 이명박 전 대통령 '명예박사' 추진 논란· 경북대 '이명박 명예박사' 추진 학내외 반발 확산
· 경북대 '총장 직선제 폐지' 학칙 개정 논란· '총장 직선제' 폐지 여부로 지원사업 순위 뒤바껴
· 경북대, 총장 직선제 폐지 '개정 학칙' 행정소송· 경북대, '총장 직선' 교수 89% 찬성에도 본부는 "불가"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