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3 수 10:25
> 뉴스 > 지역사회
   
대구 유일한 '예술영화전용관', 폐관 막을 대안은?
[포럼] 동성아트홀, 영진위 지원 끊겨 위기...지자체 지원조례ㆍ후원ㆍ사회적기업
2014년 12월 12일 (금) 17:00:58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대구지역의 유일한 예술영화전용관 '동성아트홀'이 영화진흥위원회 지원금 '탈락' 후 '폐관' 위기에 놓인 가운데, 이를 막기 위해 지역 문화예술계에서 처음으로 해결책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예술영화전용관에 대한 지방자치단체 지원을 의무화하는 ▶지원조례 제정운동을 비롯해  ▶동성아트홀 회원과 불특정다수의 시민을 상대로 일정 액수를 매달 지원받는 후원금 모금 방식 도입 ▶개인사업자에게 운영권이 있는 현재 동성아트홀 소유구조를 사회적기업화하는 대안 등이 제시됐다.

   
▲ '동성아트홀 폐관을 막기 위한 대안' 포럼(2014.12.11.오오극장)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문화예술현장실무자 정책네트워크>는 11일 대구 중구 수동 대구독립영화전용관 '오오극장'에서 '동성아트홀 예술영화전용관 지원금 취소 폐관을 막기 위한 대안은?'을 주제로 3차 포럼을 였다. 이 자리에는 권현준(대구독립영화전용관설립추진위원) 미디어핀다 대표, 김효민 동성아트홀릭 매니저, 박진영 커뮤니티와경제 팀장이 발제자로 나섰고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시간 가량 진행됐다.

동성아트홀은 대구 유일 예술영화전용관으로 2004년부터 10년간 다양한 예술영화를 상영해왔다. 그러나 최근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도 예술영화를 상영하는 곳이 늘어나 해마다 관객이 줄어 형편이 좋지 못한 상황이다. 더군다나 개인사업자 한 사람의 의지만으로 운영하는데에는 자금적 한계가 있었다.

   
▲ (왼쪽부터)권현준 미디어핀다 대표, 김효민 동성아트홀릭 매니저, 박진영 커뮤니티와경제 팀장(2014.12.11)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때문에 동성아트홀은 한 해 운영비의 절반인 6천만원 안팎의 지원금을 매년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받아 영화를 상영해왔다. 전국에 있는 몇몇 예술영화관들이 이 지원금을 통해 운영을 유지해오고 있다. 그러나 올해 9월 발표된 영진위 '예술영화관 운영지원 사업심사' 결과, 동성아트홀은 부산 아트씨어터C&C씨를 포함한 전국 5개 예술영화관과 함께 '운영실적 저조'를 이유로 지원 대상에서 탈락했다. 당장 지원금이 끊긴 상태에서 동성아트홀은 내년 1월 예정된 건물 재계약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소식이 알려지면서 동성아트홀 대표 웹사이트 '동성아트홀릭' 회원들과 지역사회 영화계 인사들이 대안을 찾고 있지만 넉달 가까이 뾰족한 수는 나오지 않고 있다. 대구시 문화컨텐츠과에서도 이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지자체가 개인사업자에게 별도의 도움을 줄 조례가 없어 애를 먹고 있다. 현재 예술영화전용관에 대한 지자체 지원조례가 있는 곳은 서울시가 전국에서 유일하다.  

   
▲ 이날 포럼에는 시민 20여명이 참석했다(2104.12.11)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권현준 대표는 "동성아트홀은 한해 2백여편 예술영화를 상영한다. 멀티플렉스보다 많은 영화를 상영하는 셈"이라며 "이 처럼 10년간 지역에서 다양한 영화 상영을 한 영화관이 영진위의 말도 안되는 논리로 지원이 끊겨 사라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권 대표는 "지난 2012년 서울시가 영상문화 공공성 확보와 교육적ㆍ문학적 목적을 위해 시관내 예술영화전용상영관 지원조례를 제정했다"며 "그 결과 1억원 상당의 지원금이 확보돼 다양한 예술영화관이 운영되고 있다. 대구에서도 관객 운동 차원에서 시민들이 지자체 지원조례 제정운동을 펼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효민 동성아트홀릭 매니저는 "후원금 모금을 통한 운영비 마련"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동성아트홀 사장은 적자를 봐도 월세만 낼 수 있으면 계속 운영을 하려한다"면서 "돈을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 지역사회 영화 다양성을 보장하기 위한 의지"라고 말했다. 때문에 "회원들은 후원금 모금과 소셜펀딩 등을 고려하고 있다"며 "몇 달만 버티면 영진위 지원사업에 재도전하는 것도 고려 중"이라고 했다. 

박진영 커뮤니티와경제 팀장은 "후원금 모금은 일시적 문제 해결을 위한 것으로 장기적으로 봤을 때 또 비슷한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는 위험이 있다"며 "영화관의 사회적기업화가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동성아트홀이라는 영화관이 반드시 대구지역과 대구시민을 위해 유지돼야 하는지 명확히 인지해야 하고, 소유구조도 지금처럼 사장 개인의 것이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일시적이 아닌 전문적으로 운영ㆍ유지할 의지도 확고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문화예술현장실무자 정책네트워크>는 지난달 27일부터 대구 문화예술 정책문제점을 짚고 현장에서 필요한 정책을 대구시에 제안하기 위해 한달 동안 모두 3번의 포럼을 열었다. 1차 포럼 주제는 '토건과 문화산업 패러다임을 넘어 대구문화예술다양성 확보를 위한 저변예술단체 실무자 대응'이였고, 2차 포럼은 '이우환미술관 건립사업 백지화 이후 대구지역의 새로운 미술인프라 구축'이 주체였다. 정책네트워크는 현재 대구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단체 실무자, 예술가들로 구성됐으며, 앞서 3번의 포럼에서 나온 정책과 내용들을 내년 권영진 대구시장과의 면담에서 제안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대구, '이우환미술관' 대체할 새로운 미술인프라는?· 대구 문화예술, 현장이 원하는 대구 10년의 청사진은?
· '독립영화전용관', 지역 처음으로 대구에 생긴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