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21 금 16:53
> 뉴스 > 정치/경제 | 2016 총선-대구
   
대구 '수성갑' 김문수ㆍ김부겸, '선거법 위반' 공방
"김부겸 재산누락, 선관위 인용 결정" / "김문수 교통편의 제공, 선관위 조사 중"
2016년 04월 11일 (월) 21:42:53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대구 '수성구갑' 김문수(64.새누리당).김부겸(58.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막판 선거전이 '선거법 위반' 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김문수 후보측은 11일 "김부겸 후보의 '재산 누락신고'에 대해 대구선관위에 이의를 신청했고, 선관위가 이를 받아들여 '인용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 "누락신고는 위법"이라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김부겸 후보측은 "회계담당자의 단순 착오"라며 "금액이 작고 고의성도 없다"고 반박했다.

대구선관위가 '인용결정'한 부분은 김부겸 후보측의 ▷"경북 영천시 산 90-2번지 임야(공시지가 26만원 상당)"와 ▷"정치자금 계좌예금 3천3백여만원" 등 2가지로, 선관위는 "김부겸 후보자 정보 공개자료에 누락신고된 것이 사실"이라고 11일 밝혔다. 대구선관위는 이에 따라 수성구갑 선거구의 모든 투표소에 선거 벽보 크기로 인용결정 내용을 공고하기로 했다.

김부겸 후보측은 이에 대해 "영천 임야는 김 후보의 부친이 조부 산소로 1970년에 사들인 현재 공시지가 26만원짜리 땅으로, 2014년 1월 토지 매각 후 자투리땅이 빠졌지만 한 번도 재산세가 부과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 "정치자금 누락도 회계직원 단순착오"라며 "선거 정치자금 계좌에 입금시켜 이미 선관위에 보고한만큼 의도적 은닉으로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대구선관위 관계자는 11일 평화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장 추후 조치를 검토할 단계가 아니다"며 "중앙선관위가 고의성 여부를 심사해 최종 결론이 나야 고발이든 경고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일단 인용결정은 내렸지만 위법을 확정할 사안이 아니다"면서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 김문수 후보 - 김부겸 후보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반면, 김부겸 후보측은 김문수 후보측이 사전투표와 관련해 유권자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했다고 수성구선관위에서 조사를 의뢰했다. 

김부겸 후보측은 "대구시당에서 부정선거감시단을 운영한 결과, 사전투표일인 지난 8일과 9일 이틀동안 투표소 현장에서 10여건이 넘는 교통편의 제공 사실을 확인해 선관위에 조사를 의뢰했다"며 "어르신들을 태운 운전자가 김문수 후보측 지역책임자 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수성구선관위는 "지난 9일 김부겸 후보측의 신고를 받아 현재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며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확인된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김문수 후보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자원봉사자 한 명이 아침에 투표장에 가는 평소 알고 지내는 나이 많고 몸이 불편한 유권자를 보고 그냥 지나칠수 없어 태워준 정도이지, 조직적인 차량 동원과 교통편의 제공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앞서 김부겸 후보측은 지난 3월 2일, 자신에 대해 '간첩 돈을 받았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는 이유로 김문수 후보측 관계자와 지지자 등 11명을 '허위사실 유포'와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과 수성구선관위에 고발했다.

그러나 김문수 후보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오히려 김부겸 후보측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표 등의 혐의로 경찰에 맞고소한 상태"라고 반박했다. 이 사건은 현재 수성경찰서에서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 1985년 그 후 31년, 대구 '보수 싹쓸이' 역사의 막 내릴까· 2년전 꼴찌, 4년전 끝에서 2등...대구 '투표율'도 달라질까?
· 새누리, 2년만에 또 '엎드려 사죄'...대구시민들 또 받아줄까?· 흔들리는 총선 대구 민심...새누리, 급하니 또 '읍소작전'
· 대구 시민단체가 뽑은 '시민을 부끄럽게 하는 후보' 5명· 대구 1천여명 호소 "싹쓸이 30년, 이제 시민들이 바꿔야"
· 김문수ㆍ김부겸, 대구 정치1번지 '수성갑' 동네 민심은?· '유승민 공천 배제' 논란...TK, 박근혜ㆍ새누리 지지율 폭락
· '진박 재공천' 대구 수성구을, 30년 여당 독주 바뀔까?· 대구 '수성갑' 등 일부 언론사 여론조사 '기준 위반'
· 대구 수성갑 김문수·김부겸, 첫 공약은 '교통' vs '일자리'· 시민단체가 선정한 '공천부적격자', TK 12명 포함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