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3.30 월 16:24
> 뉴스 > 지역사회 | 국정농단ㆍ탄핵 정국
   
대구 '박근혜 생가터' 입간판, 붉은색 래커로 훼손돼 철거
삼덕동 설치된 당선 사진 전면 훼손돼 중구청 철거...경찰 "재물손괴, CCTV로 용의자 수사"
2016년 11월 18일 (금) 18:09:29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pnnews@pn.or.kr

대구 삼덕동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에 있던 박 대통령 당선 사진 입간판 전면이, 온통 붉은색 래커로 훼손돼 중구청이 이를 즉각 철거했다. 경찰은 용의자를 찾기 위한 수사에 나섰다.

대구 중구청은 "오전 8시 30분쯤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에 설치된 입간판이 붉은색 스프레이로 훼손된 것을 직원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해 오전 9시쯤 철거됐다"고 18일 밝혔다.

   
▲ 전면이 붉은색 래커로 훼손된 박근혜 대통령 입간판 / 사진.독자제공

지난 2013년 2월 박 대통령 취임에 맞춰 중구 삼덕동 1가 5-2번지에 설치된 2m 높이의 입간판에는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라는 문구와 함께 당선 직후 꽃다발을 들고 웃고 있는 사진이 나와 있다.

중구청 관광시설팀 관계자는 "오전 신고를 받고 바로 철거했다"며 "훼손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다시 설치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수사를 맡은 중부경찰서 수사과 형사7팀 담당자도 "현재 CCTV를 확보해 용의자를 파악 중"이라며 "혐의가 확인되면 재물손괴죄로 처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정농단 사태로 박 대통령 지지율이 3주째 5%대에 머물고 있는 가운데, 여론이 악화되자 박 대통령이 휴가 당시 방문했던 울산 동구의 대왕암공원 입간판이 철거되기도 했다. 또 지난 4일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설치된 동상에도 '독재자'라는 낙서가 발견돼 경찰 수사 중이다.
     관련기사
· "우상화 극치"...구미, '박정희 탄생100돌' 기념사업에 수 억· 유승민 "대통령 '사임' 포함한 중대 결단 내려야"
· 이재명 "주범 대통령 퇴진·여당은 해체, 국민내각 구성"· 대구 '박근혜 퇴진' 시국대회..."1만여명으로 판 커진다"
· TK '박근혜' 지지율 5%..."헌법 유린, 대통령이 아니다"· 대구 청소년 6백여명 시국선언 "국정농단 박근혜, 하야하라"
· 대구 '하야' 촛불 더 커졌다..."몸통 박근혜, 당장 내려오라"· TK, 박근혜 떠난 민심 '새누리'도 밀어내다
· '박정희 탄신제' 아수라장...지지자들 '박근혜 퇴진' 주민 폭행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