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5 금 13:32
> 뉴스 > 정치/경제 | 2017 대선
   
'사드' 성주, 홍준표 TK 예측 1위에 "부끄럽다, 분통"
출구조사 / 홍, 대구 44.3% - 경북 51.6% 예상
'사드'에 등돌린 민심...''예측 1위' 문재인에 "사드 철회" 기대도
2017년 05월 09일 (화) 20:34:42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3백일간 촛불을 들었던 경북 성주군 주민들이 긴장 속에서 19대 대선 출구조사를 지켜봤다. 사드를 철회시킬 후보가 당선되길 바랐지만 다른 지역과 달리 사드 배치 강행 입장을 내세웠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대구경북에서 예측 1위로 나타나자 분통을 터뜨렸다.

   
▲ 대선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기다리는 소성리 주민들(2017.5.9)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대선 투표일인 9일 저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주민 10여명은 마을회관에서는 19대 대통령선거 출구조사 방송을 함께 시청했다. 이들은 이른 저녁 식사를 한 뒤 2시간가량을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될 때까지 긴장 속에서 초조한 마음으로 기다렸다.

이날 오후 늦게부터 대선 투표율 방송과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문영희(61)씨는 "경북은 아직 멀었다. 어떻게 저런 사람이 1위를 할 수 있느냐. 부끄럽다"며 "보고 있으니 분통이 터진다"고 말했다. 또 "내가 찍은 사람이 될 것 같지만 어떻게 될지 모른다.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경북지역 과반 예측을 지켜보는 소성리 주민(2017.5.9)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저녁 8시 KBS, MBC, SBS 지상파 3사의 공동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1.4%로 2위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23.3%)를 18.1%p차로 따돌리는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대구, 경북에서는 홍 후보가 각각 44.3%, 51.6%로 1위를 차지하자 분통을 터뜨리며 개표 진행상황을 지켜봤다. 특히 성주 지역의 개표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지난 대선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 86%의 지지를 보였던 성주의 민심은 정부의 사드 배치로 등을 돌린 모양새다. 이날 소성리 주민들을 비롯해 성주 주민 50여명은 마을회관에서 개표 진행상황을 지켜보며 "차기 정부에서의 원점 재검토"를 한 마음으로 바랐다.

   
▲ '사드반대' 파란리본을 달고 투표하는 김학림 할머니(2017.5.9)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앞서 이날 오후 사전투표를 하지 못한 소성리 주민들은 한 표를 행사했다. 김학림(80) 할머니는 "사드 문제를 확실하게 해결할 사람이라 생각해 1번을 찍었다"며 "다른 것보다 사드 철회가 가장 우선"이라고 말했다. 백광순(74) 할머니는 "1년 전에는 사드가 뭔지도 몰랐지만 공부하다보니 사드는 아무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알았다"며 "소성리 주민들에게는 사드 철회가 최고의 소원"이라고 말했다.

정은교(37.초전면)씨는 "대통령이 안 좋은 일로 파면돼 치러지는 선거인만큼 부정부패 없는 공정한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며 "아이가 투표하는 것을 보고 나중에 정치게 관심을 가지길 바라는 마음에 같이 투표소를 찾았다"고 했다.

   
▲ 아이의 손을 잡고 투표하러 들어가는 초전면 주민(2017.5.9)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그러나 대부분의 성주 민심은 '안보'를 강조하며 보수 후보를 택했다. 송경선(68)씨는 "안보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보수 후보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투표했다"며 "진보는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할뿐"이라고 주장했다. 김모(70)씨도 "북에 공짜로 퍼줘선 안 된다. 사드(배치)로 북한 핵무기를 막고, 나라를 지킬 수 있는 사람에 투표했다"고 말했다.

아들과 함께 투표장을 찾은 정경희(52)씨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정책과 말투, 행동이 마음에 들었다"며 "여기는 무조건 보수"라고 말했지만 아들 한재영(23)씨는 "엄마와는 생각이 다르다. 당보다는 인물 위주로 투표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300일 하루도 꺼지지 않은 성주 촛불..."최대적폐 사드OUT"· '국민주권' 선택의 날, 주요 신문의 1면
· 성주 300일의 촛불..."새 정부는 사드부터 중단하라"· 성주·김천·원불교 "차기 대통령은 외교로 사드배치 철회"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