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0 금 18:34
> 뉴스 > 평화와 통일 | 사드(THAAD) 논란
   
성주 '사드 반대' 주민들, 축제서 폭력 행사한 공무원 고소
배모(40)씨 등 주민 3명, 군청 직원 경찰에 고소 "처벌원해"...다음달 1일 김항곤 군수 소성리 방문 추진
2017년 05월 30일 (화) 11:58:35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경북 성주군의 사드반대 주민들이 지역 축제에서 폭력을 행사한 군청 직원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주민 배모(40)씨, 이모(46)씨, 이모(26)씨 등은 30일 오전 성주군 안전관리과 직원 박모씨 외 2명을 성주경찰서에 고소했다. 모두 지난 21일 생명문화축제 폐막식에서 사드반대 현수막을 펼치다 제지당해 부상을 입은 주민들로, 현수막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과정에서 군청 직원들과 실랑이를 벌이다 각각 어깨와 허리, 손목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 축제서 폭력을 행사한 군청 직원들을 경찰에 고소한 주민들 / 사진제공. 성주투쟁위

이들은 고소장을 통해 "사드를 반대한다는 이유로 다수의 군청 직원들이 주민 한 명을 통제했다. 행사에 자유롭게 참석할 권리가 있는 성주군민을 불법적 요소가 없는 상태에서 통제하고 성적 수치심을 느끼도록 했다"며 "군청 직원과 관련 책임자들의 불법적 행태와 폭력적 대응에 대해 엄중하고도 확실한 처벌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그동안 수 차례 김항곤 성주군수와의 면담을 요청하고, 책임자 사과를 원했지만, 성주군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해왔다.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성주군 관계자들은 매번 "조율하겠다"는 말만 반복했을 뿐 군수의 해외 출장을 이유로 면담 일정을 수 차례 미뤄왔다.

   
▲ 생명문화축제 당시 '사드반대' 현수막을 든 주민들을 둘러싼 경호 인력 / 사진제공. 소성리종합상황실

특히 29일 오전 주민들은 출장에서 돌아온 김 군수를 만나기 위해 군청을 방문했지만 이날도 만날 수 없었다. 오히려 성주군은 군청으로 들어가는 모든 입구를 막고 주민들의 출입을 통제했다. 이 과정에서 소성리 임모(63) 부녀회장과 주민 도모(80) 할머니는 밖으로 나올 수 없었고, 주민들은 군청 직원들과 4시간가량 대치했다. 주민들은 성주군의 이 같은 대응에 대해 인권위에 제소할 방침이다.

대치가 계속되면서 주민들의 비난이 빗발치자 오후 4시쯤 성주군은 다음달 1일 김항곤 군수의 소성리 방문일정을 잡겠다며 사태를 마무리지었다. 주민들은 이번 면담으로 사드배치로 인한 서로간의 묵은 감정을 풀고 성주군이 사드반대에 한 목소리를 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주민들은 지역 곳곳의 행사를 찾아다니며 김항곤 군수에게 사드 반대 여론을 전하려 했지만 매번 만날 수 없었다.

   
▲ 군수 면담을 요구하는 주민들을 막고 문을 잠근 성주군 / 사진제공. 성주투쟁위
   
▲ 군청으로 들어갈 수 없게 문을 막는 성주군청 직원들 / 사진제공. 성주투쟁위

백대흠 성주군 기획팀장은 "일정이나 시간은 미정이지만, 총무과장과 기획실장이 성주군을 대표해 주민들 앞에서 날짜를 잡았다. 당연 군수께도 전해졌고, 내부적으로 조율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성주군 비서실 관계자는 "아직 다음달 일정에 대해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 주민들과의 협의 내용도 비서실에 전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배현무 성주투쟁위 법률팀장은 "그동안 성주군은 사과와 대화를 요구하는 주민들을 일방적으로 무시해왔다"며 "이번에 출입문을 막은 것도 아무 법적 근거도 없이, 납득되지 않는 방식으로 추진됐다"고 비판했다. 또 "같은 말을 반복하며 대화를 피해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대치상황을 무마하기 위한 발언일 수 있다"면서 "면담이 성사될 때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 지역축제에 '사드 반대' 현수막도 못펴게 막은 성주군· '사드' 불안에 주민 떠나는 마을 "정체 불명 소리에 잠 못자"
· '사드' 성주, 홍준표 TK 예측 1위에 "부끄럽다, 분통"· 황교안 '뺑소니' 의혹, 경찰 '블랙박스'가 진실 밝힐까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