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6 월 15:58
> 뉴스 > 교육/노동
   
'10년 임금동결' 대구가톨릭대병원...38년 만에 첫 '파업' 예고
'임금인상·주5일제' 등 10대 쟁점 놓고 넉달째 임단협 교섭...의견 차로 노조 쟁의조정 신청
노조 "20% 인상, 실질물가율 반영" 18일까지 조정안되면 24일 파업전야 / "경영 타격...최대 4%"
2018년 07월 05일 (목) 18:46:55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노동조합이 1980년 8월 병원 설립 이후 38년만에 첫 파업을 예고했다.

노사가 넉 달째 임금단체협약 교섭을 벌이고 있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탓이다. 노조는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며 처우개선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파업 찬반 투표를 벌인 뒤 이달 말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사측(의료원장 이경수)도 지노위의 조정을 기다리고 있다.

   
▲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대구가톨릭대병원 노조 임단협 투쟁승리 결의대회(2018.7.3)/ 사진 제공.대구가톨릭대병원 노조

쟁점은 임금인상, 주5일제 시행, 부서장 갑질문화 청산, 적정인원 충원, 육아휴직 급여지급 등 10대안이다. 특히 양측 입장이 가장 팽팽히 맞서는 지점은 임금인상률이다. 노조는 "10년재 동결된 임금을 물가인상률에 맞추기 위해서는 20% 인상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는 반면, 사측은 "경영에 타격이 오는 인상안은 불가능하다"며 "최소 2%에서 최대 4% 인상안"을 주장해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오는 18일까지 2주 조정기간 동안 노사 실무진, 관계부처 위원이 합의점을 못찾고 조정중지 결정이 떨어지면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7.24 파업 전야)에 들어간다. 타결에 이르면 38년 무(無)분규는 이어진다.

하지만 양측 입장이 극단적으로 대립해 현재로선 파업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 특히 대구가톨릭대병원 노조는 1993년 사라진 뒤 간호사 장기자랑 '갑질논란'을 겪은 지난해 12월 25년만에 설립돼 현재 조합원은 850명을 돌파했다. 전체 직원 1,600여명 중 가입 대상 1,100여명의 과반 이상이다. 노조 가입률이 높은 부분도 처우개선에 대한 노동자들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노조는 보고 있다.

대가대의료원분회(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구지역지부 대구가톨릭대학교의료원분회)는 "지난 3일 경북지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27일 노조 결성 후 올해 2월 22일부터 4개월 간 9차례 본교섭, 11차례 축조교섭을 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탓이다.

   
▲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노조 출범식(2017.12.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10대 핵심쟁점은 ▲실질 임금 인상 ▲주5일제, 토요일 휴무 시행, 시차근무 폐지 ▲노조 활동 보장 ▲적정인력 충원 ▲육아휴직 급여 지급 ▲부서장 갑질 근절 ▲고무줄 출퇴근, 오락가락 근무표 중단 ▲ 공정인사, 부서장 연임 상향식 평가 반영 기준 마련 ▲환자안전 위협하는 불법파견 중단,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환지 민원 개인책임 전가 금지, 폭언 폭행 직원보호책 마련이다.

노조는 "대구가톨릭대병원 의료이익율(2016년 기준)은 전국 상급종합병원 평균(-0.4%)에 비해 월등히 높다(8.7%)"며 "당기순이익율도 전국상급종합병원 평균(3.2%)의 3배(9.9%)나 된다"고 주장했다. 또 "부채비율도 전국상급종합병원 평균(115.6%)에 비해 낮은 34.8%로 재정건정성이 높다"면서 "이 상황에서 노동자 임금은 10년째 동결해 노동착취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2004년부터 시행된 주5일제도 대구지역 대형병원들이 시행하는데도 대가가톨릭대병원만 14년째 시행되지 않고 있다"면서 "병원 곳곳에 팽배한 갑질문화도 대표적인 적폐로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대구가톨릭대병원 한 관계자는 "노조가 처음 생겼고 교섭도 처음이라 시행착오를 겪다보니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며 "현재로선 조정에 들어갔기 때문에 파업을 막기 위해 최대한 입장 차를 줄여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20% 인상률은 병원 경영에 타격을 주기 때문에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안다"면서 "실현 가능한 내용 안에서 최대한 조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대구가톨릭대병원, 간호사들 '노출댄스 장기자랑' 강요 파문· 눈물 젖은 대구가톨릭대병원 노조 설립, '갑질논란' 후 25년만
· 대구가톨릭대병원, 20년만에 노조 만나 "갑질문화 근절" 약속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