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9:33
> 뉴스 > 환경/문화
   
낙동강 수질사고 28년간 12건...대구 '수돗물' 대책회의 결성
1991년 '페놀'부터 2018년 '과불화화합물'까지 전체 12건 중 8건 '구미공단'에서 발생
9개 시민단체 "정부·지자체, 시민 건강역학조사...결과 따라 손해배상 집단소송도 검토"
2018년 07월 17일 (화) 14:58:33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1991년 '페놀'부터 2018년 '과불화화합물'까지. 대구경북 식수 낙동강에서 생긴 수질사고는 28년간 12건, 8건이 '구미공단'에서 발생했다. 대구 시민들이 수돗물 대책회의를 꾸리고 대책을 촉구했다.
 
대구소비자단체협의회,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YMCA, 대구YWCA, 대구참여연대,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 대구여성회,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대구경북진보연대는 17일 대구YMCA청소년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수돗물 대구시민대책회의'를 발족했다.

이들은 지난 달 말 발생한 '수돗물 발암물질(과불화화합물) 검출' 사태에 대해 ▲환경부·대구시·경상북도·구미시를 상대로 유해물질 취급실태·방류실태 정보 공개 ▲시민 건강역학조사·과불화화합물 유해성 조사를 촉구했다. 또 ▲수 많은 유해물질이 있는 반도체 공장이 구미공단에 밀집해 있고 34km 하류에 매곡·문산정수장이 있는 점을 고려해 구미공단 유해물질 사용 금지·무방류시스템 도입을 요구했다.

   
▲ '안전한 수돗물 대구시민대책회의' 발족 기자회견(2018.7.1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대구상수도사업본부가 생산한 대구시 수돗물 브랜드 '달구벌 맑은물'이 회견장에 놓여있다

뿐만 아니라 ▲미분양 구미산단 5공단 내 염색·가죽·플라스틱·화학물질 업종 추가 계획 철회와 ▲4대강사업 낙동강 보 수문 즉시 개방 ▲서울 시민들이 마시는 한강수계관리 수준으로 낙동강 관리·취수원 보호 대책·법제 개혁 ▲이를 주도할 민관이 참여하는 '낙동강관리특별기구' 설치를 촉구했다.

이를 위해 시민대책회의는 앞으로 대구시장, 대구시의회와 면담이나 간담회를 갖고 사태 해결을 주문한다. 또 건강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건강피해 손해배상 집단소송도 검토한다. 이어 책임 당국을 방문해 낙동강 수질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구체적인 방안과 로드맵을 요구할 방침이다.

   
▲ 낙동강수계 수질사고 개요 / 자료 출처.안전수돗물대구시민대책회의

이들은 "지난 달 말 발암물질인 과불화옥탄산 등이 대구 정수장에서 검출된 사실이 알려진 후 대구 시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안이 증폭됐다"며 "정부와 지자체는 기준치 이하라며 안전성을 강조하고 있으나 그대로 믿을 시민이 얼마나 되겠냐"고 꼬집었다. 또 "안전을 강변하는 사이 정보 공개와 책임 조치는 방기하고 있다"면서 "건강과 생명을 위협한 점에 대해서는 진정한 사과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구시와 대구시의회는 수질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대책을 수립하기는커녕 '대구취수원 이전' 타령만 반복하고, 구미시는 대구 유해물질 차단 대책은 수립하지 않고 몽니만 부리고 있다"면서 "더 이상 반복되는 사고 앞에 시민들은 참고만 있을 수 없다. 적극적인 대책을 수립하라"고 주장했다.

남은주 대구시민단체연대회 공동대표는 "반복되는 낙동강 수질사고에 대한 시민 불안은 한 없이 커지고 있다"며 "'문제 없다', '기준치 이하다'는 변명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안전 시스템을 다시 만들고 시민들에게 검증을 받아야 한다. 관계 당국들은 발 빼지말고 각자 책임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대구 수돗물 논란...'발암물질' 보도와 민·관의 대응과 반응· 대구 수돗물 파문, 대구시와 환경단체의 다른 해법
· "못 믿을 대구시"...맘카페·시민단체·민주당 '수돗물' 대책· 권영진 대구시장, 수돗물 파문 이후 첫 공개 사과와 해명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