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21:49
> 뉴스 > 지역사회
   
마을도서관, 책으로 펴내는 동네 주민들의 소소한 일상
대구 동구 <아띠도서관> 글쓰기모임 '파피루스'...40~50대 주부들, 일상 속 이야기 담은 책 출간
2018년 08월 28일 (화) 09:29:57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짧게 해주세요. 산뜻하게 턱선 길이로. 원장님의 물음에 난 계획에 없는 말을 하고 있다. 뭘 그리 대단한 거라고 그동안 긴 머리만 고집했었나. 꼼짝없이 4시간 정도를 앉아 있었다. 누구세요? 내 앞에 낯선 여자가 들어앉아 있다" <나 예뻐?> 길진희. 2018년 8월

"수술이 끝나고 정신이 들기 시작하니 남편이 보였다. 여전히 걱정스런 눈빛으로 뭐든 말만 하면 들어 줄 준비를 하고 옆에 대기 중이다. 평소에 이렇게 자상하게 굴었으면 얼마나 좋겠냐마는 아픈 끝에 호강 중이다" <성장의 순간> 김은령. 2018년 8월

"나의 둘째 아들은 중2다. 다들 '불타는 중2'라고 한다. 엄마인 나도 속 타고 본인도 이글이글 불 타오르겠지 방학 전부터 밤·낮이 바껴 밤에는 자라고 자라고 해도 안 자고 낮에는 일어나라고 좀 일어 나자고 해도 세상 모르고 한 밤중이다..." <소가 된 게으름뱅이> 하은주. 2018년 7월

평생 길렀던 머리카락을 처음으로 짧게 잘랐던 날, 갑작스레 수술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던 날, 중학생 아들에 대한 하소연, 초등학생 딸 아이와의 하루, 무더운 여름 집에서 메밀 냉면을 해먹은 이야기. 평범한 주부들의 일상 속 소소한 이야기가 책으로 만들어 진다.

   
▲ 매주 금요일 마을도서관 아띠에서 글쓰기모임 '파피루스'가 열린다 / 사진. 김은령씨 제공
   
▲ 30~40대 동네 주민들로 구성된 글쓰기 모임 '파피루스' / 사진. 김은령씨 제공

대구 동구 신기동의 <반야월 행복한 어린이도서관 아띠>에서는 매주 금요일 오후 글쓰기 모임이 열린다. 3년 전 특강에서 만난 40~50대 여성 주민들은 글쓰기 모임 '파피루스'를 만들고, 한 달에 두 편씩 각자 경험을 녹여낸 글을 써오고 있다. 첫 모임 당시 5명의 회원은 어느덧 11명이 됐다. 이들은 지역문화진흥원 지원을 받아 그동안 써왔던 글 40~50편정도를 모아 올 연말쯤 책을 출간할 예정이다.

글쓰기 모임 대표를 맡고 있는 김은령(49)씨는 "친목 모임으로 시작했다. 아이 키우면서 겪었던 이야기부터 사회적 이슈까지 각자 생각을 가감없이 털어놓다가 글로 표현하게 됐다"며 "사소하지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다. 책으로 엮어 편집, 출판까지 회원들 스스로 해낼 계획"고 말했다.

이처럼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책을 기부하고, 후원금을 모아 개관한 '작은도서관'이 도서 대출뿐 아니라 강연과 탐방, 요리·원예와 같은 각종 문화 프로그램, 책읽기·글쓰기 모임까지 열리는 주민들의 쉼터로 자리 잡고 있다. 작은도서관은 독서문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도서관 자료기준(면적 33㎡, 열람석 6석, 장서 1,000권 이상)에 미달하는 도서관을 말한다.

28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작은도서관은 전국 6,490곳에 이른다. 대구에만 225곳의 도서관이 있고, 이 가운데 개관한지 10년 이상된 도서관은 70여곳이다. 지난해 작은도서관 1곳당 이용 인구는 대구 11,958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2위는 인천(11,937명), 3위 경북(10.942명) 순이었다. 인구 대비 작은도서관 수가 가장 적은 셈이다. 대구시와 8개 구·군은 2012년 제정된 '작은도서관 진흥법'에 따라 4억2천만원의 예산을 도서관 운영 지원에 쓰고 있다.

   
▲ 북구 <도토리도서관>에서 9월까지 진행되는 지역 인문학 사업에 참여한 주민들 / 사진. 꿈꾸는마을도서관도토리
   
▲ 달서구 <새벗도서관>에서 매주 한 번씩 열리는 '지역연대강좌' / 사진. 새벗도서관 페이스북

올 가을 대구 마을도서관 곳곳에서 강연, 탐방, 문화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이 펼쳐진다. 북구 구암동 <꿈꾸는 마을도서관 도토리>에서는 9월 말까지 '도서관, 마을과 작당하다'를 주제로 인문학 사업이 열리고 있다. 북구 <더불어숲도서관>은 10월까지 '근대'를 주제로 거제와 마산에 역사 탐방을, 달서구 <새벗도서관>도 '교육'을 주제로 강연과 기행을 진행한다. 또 수성구 <후마네르범어도서관>, 서구 <햇빛따라도서관>, 동구 <동촌역사작은도서관>, 달서구 <월성푸르지오책마루도서관> 등 네 곳에서는 오는 9월 13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지역작가들과의 대화의 자리가 마련된다.

마을 공동체 사업도 있다. 서구 <만평주민도서관>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9월부터 2주에 한 번씩 요리와 원예와 관련된 책을 읽고 실습하는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동구 <한들마을도서관>에서는 11년쨰 '한 마을 한 책' 사업을 하고 있다. 매년 한 가지 주제를 정하고, 관련된 책을 선정해 지역 주민들과 함께 읽고 독서 토론을 펼친다. 올해의 책은 나이지리아 소설가인 치마만다 응고지아디치에의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이다.

     관련기사
· 서른 청춘 잡지에서 할매 첫 시집까지...재기발랄 독립출판· 지면 없는 미등단 작가들을 위한 독립문예지 '영향력'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