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21:49
> 뉴스 > 교육/노동
   
대구경북, '초코케이크 급식' 먹고 200여명 식중독 증세
6일 현재 대구 4개 학교 167명·경북 2개 학교 64명 식중독 의심 증상
식약처 "살모넬라균 검출, 유통 금지" / 교육청 "급식 중단, 역학조사 중"
2018년 09월 06일 (목) 20:44:30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대구경북에서도 200여명의 학생들이 '초코케이크 급식'을 먹고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6일 오후 5시 기준 대구 4개 학교 167명, 경북 2개 학교 64명의 학생들이 급식으로 나온 초코케이크를 먹고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구·경북교육청에 따르면, 대구에서는 지난 5일 달성군의 A초등학교(35명)와 B공립유치원(62명)에서 처음으로 두통과 고열, 설사 등의 증세를 호소했고, 6일 달서구 C초등학교(15명), 남구 D중학교(20명)에서도 추가로 확인돼 6일 현재 132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다. 경북에서는 5일 구미 E초등학교(23명), 6일 영천 F중·고등학교(48명), 칠곡 G중학교(53명) 등 124명의 학생들이 비슷한 증상을 호소했다.

신영민 식약처 식중독예방과 담당자는 "지역별 증세를 호소한 학생들의 수치와 역학조사 결과 의료적 진단 수치가 다를 수 있다"면서 "간단한 치료로 낫는 경우도 있지만 균의 잠복기가 지나고 나중에라도 식중독 확진 환자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 경북의 한 초등학교 급식실 / 사진. 경북교육청
   
▲ 학생들의 식중독 원인으로 추정되는 초코케이크(우리밀초코블라썸) / 사진. 식약처

해당 학교는 모두 식품제조업체 ㈜풀무원 계열의 유통전문사인 ㈜푸드머스로부터 초코케이크(우리밀 초코블라썸)을 납품받아 학생들에게 급식으로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업체로부터 동일한 제품을 납품 받은 학교는 대구 6곳, 경북 5곳이다.

식약처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식중독 원인으로 추정되는 초코케이크와 학생들을 조사한 결과,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제품은 유통판매 금지 조치됐다. 이 같은 식중독 증세를 보인 학생들은 대구·경북뿐 아니라 부산, 대전, 충북 등 전국 22개 학교, 1천여명에 이른다.

대구·경북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한 급식을 일시 중단하고,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 중이다. 또 같은 제품이 급식으로 나왔지만 현재까지 증세를 보이지 않는 학교에 대해서도 모니터링 중이다.

김철수 대구교육청 교육안전담당관 안전급식팀장은 "교육부, 식약처와 함께 원인 분석을 위한 역학조사 중"이라며 "의심 증세를 보이지 않은 학교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북교육청 체육건강과 한 관계자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책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구미와 상주에서는 지난 3~5일 구미의 한 업체로부터 위탁 급식한 구미 야은초·옥계초· 형남중, 상주 상주초 등 4곳에서 300여명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 초등 무상급식, 마지막 남은 경북 4개 시·군도 "전면 실시"· 한 끼 4천원 아동급식, 이마저도 삭감한 대구시
· 경북 '무상급식', 5년째 전국 최저수준에도 "현행 유지"· 초등 무상급식, 전국 다 하는데 경북 4개 시·군만 안한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