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3.5 금 17:16
> 뉴스 > 평화와 통일
   
대구 캠프워커 미군기지 '환경오염' 정화비용..."주한미군이 책임져야"
진보단체, "비소·카드뮴 등 발암물질 60년간 우리 땅에 묻혀...반환 부지 오염 피해 보상·사과" 촉구
2021년 02월 03일 (수) 18:03:51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 캠프워커 미군기지 내 환경오염에 대해 주한미군이 정화비용을 책임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은 3일 남구 캠프워커 후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암물질로 우리 땅을 환경오염시킨 주한미군은 반환 부지 정화비용을 책임지고, 피해 보상과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반환 예정인 캠프워커 우리 땅에 비소, 카드뮴, 페놀, 석면 등 물질이 60년간 묻혀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그럼에도 주한미군은 책임은커녕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고 규탄했다.

   
▲ 대구 캠프워커 "환경오염 정화비용 주한미군 책임" 기자회견(2021.2.3)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캠프워커 담장에 비소, 카드뮴, 발암물질, 환경오염 문구를 붙였다(2021.2.3)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특히 "발견된 내용물은 1급 발암물질을 포함해 심각한 독성 물질들"이라며 "기준치 8배~17배까지 나와 오염이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이 가운데 "비소는 독의 왕으로 장기간 노출될 경우 구토, 설사, 통증, 현기증, 마비, 경련, 혼수 상태로 사망 가능성이 있고, 장기간 섭취하면 암의 주요 원인이 된다고 확인됐다"며 "위험한 물질이 나온 것에 대해 무시로 일관하는 책임자가 주한미군"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구시는 반환 부지에 대해 환경오염정화를 추진한다며 전문가 자문을 구하고 국방부의 환경오염 정화사업을 통해 정밀조사를 해 시민 우려를 불식시키겠다고 약속했지만, 시민 우려는 이 뿐만 아니다"며 "주한미군이 우리 땅을 자신들 입맛대로 이용하고 더럽힌 것에 대해 제대로 된 처벌이나 책임을 지지 않을 경우 이 문제는 언제든지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문제"라고 꼬집었다. 또 "직접 들어가 볼 수 없는 사용 중인 주한미군 기지도 얼마나 더럽혀져 있을지 짐작조차 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대구시는 대구시와 국방부가 함께 조사를 추진한다고 했지만 이는 안일한 대처"라며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제대로 보상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게끔 당당하게 말하는 게 아니라, 피해자가 직접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모습은 가해자인 주한미군이 우리를 우습게 볼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 대구 남구 캠프워커 미군기지 / 사진.평화뉴스

때문에 "반환 부지에 대구시가 지을 예정인 '대구대표도서관', '대구 평화공원'에서 아이들이 마음놓고 뛰어 놀고 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겠냐"면서 "주권으로 주한미군이 책임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2019년 11월~2020년 3월까지 환경부는 캠프워커(동쪽 활주로~헬기장(H-805) 부지 6만6천884㎡) 반환 부지 토양·지하수 환경오염 실태를 조사했다. 대구안전생활시민연합은 이 조사 보고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를 지난 1월 19일 발표했다. 그 결과, 캠프워커 내 토양과 지하수, 건물 안팎에서 벤젠(Benzene), 비소(AS), 카드뮴(cd), 구리(cu), 납(pb), 아연(Zn), 불소(F) 등 8개 항목이 '토양환경보전법' 1지역에 해당하는 토양오염우려기준(500㎎/kg)을 초과했다. 기준치의 최소 1.4배에서 최대 17.8배 검출돼 환경 오염 기준치를 넘었다. 해당 물질들은 생물과 인체에 유해한 독성 물질들이다.
     관련기사
· 1953년 이후 62년, 한반도는 언제까지 '정전(停戰)'인가· 60년 만에 돌아온 대구 캠프워커 미군기지 '오염' 심각...정화는?
· 캠프워커 반환 갈등, '3차 순환도로' 우회?· "수 십년 헬기 소음 피해도 모자라 미사일 훈련까지"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