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9.24 금 19:14
> 뉴스 > 환경/문화 | 4대강사업
   
'4대강 10년', 수문 닫힌 낙동강엔 녹조 여전..."문 대통령, 보 어쩌시렵니까?"
보 개방한 금강·영산강 남조류 95% 이상 개선, 보 닫힌 낙동강 8개 보는 올해도 녹조 발생
환경연, 강정보 앞 '연막탄' 터뜨리며 "문 대통령 재자연화 공약 이행" 촉구...18일 국회 토론
2021년 08월 18일 (수) 13:15:3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녹조라떼가 아닌 독조라떼다. 문재인 대통령은 4대강 재자연화 공약 지켜라"
 
4대강사업 10년째. 수문 닫힌 낙동강 강정고령보 앞에서 초록색 연막탄이 터졌다. 8개 대형 시멘트 보가 낙동강 물줄기에 들어선 이후 해마다 강물에서 녹조가 발생하는 것을 비판하는 퍼포먼스다.

   
▲ 대구 강정고령보 앞 4대강 비판 환경운동연합 연막탄 퍼포먼스(2021.8.18)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환경운동연합은 18일 대구시 달성군 강정보 선착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는 국정과제 4대강 재자연화 공약을 임기가 끝나가는 지금까지 지키지 않고 있다"며 "보 개방이 지연된 낙동강 유역 영남권 1,300만명 주민은 녹조라떼가 된 강물을 수돗물 원수로 써 피해를 입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 동안 하류 보 함안보-합천보에 비하면 녹조 발생이 심하지 않았던 강정보-칠곡보 상류 보까지 녹조가 퍼지고 있는 현상을 관찰할 수 있었다"면서 "기후위기 시대에 녹조 대발생은 빈번히 일어날 수 있다. 지난 2018년처럼 취수 불능·식수 중단 위기를 또 겪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낙동강과 달리 같은 기간 수문을 연 금강-영산강의 경우 남조류 발생이 95% 이상 개선됐다"며 "국가물관리위원회도 이를 바탕으로 보 처리방안을 확정했"고 했다. 반면 "낙동강은 어떤 방안도 마련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명박·박근혜 적폐를 개혁하고자 한 문재인 정부도 책임이 있다"고 꼬집었다. 최근 환경부가 낙동강 수문개방과 관련해 내놓은 576억원 취수·양수 시설개선 사업에 대해서도 "복잡한 공사가 아닌데도 공사 기간을 7년으로 잡은 것은 수문개방 의지 부족으로 해석된다"고 봤다.

또 "수자원공사의 4대강사업 부채와 이자 지원을 위한 예산 3,400억원, 4대강사업 전국 16개 보 관리를 위한 국가 하천 유지·관리예산 2,000억원을 책정한 것은 촛불정부 아래에서 이명박 정부의 적폐인 4대강사업을 완성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문 대통령은 임기 내 낙동강이 다시 흐를 수 있도록 구체적인 보 처리방안을 마련하고, 낙동강 취·양수시설 개선을 2023년 목표로 완공하라"고 촉구했다.

   
▲ "녹조로 죽어가는 4대강 낙동강 보 처리 방안 마련" 기자회견(2021.8.18)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은 "올 여름 동안 낙동강 녹조를 조사한 결과, 상대적으로 오염물질이 적은 상류도 중류·하류와 마찬가지로 녹조가 심각했다"며 "이제는 녹조라떼가 아니라 독조라떼"라고 비판했다. 때문에 "녹조의 독성인 마이크로시스틴이 생물축적을 통해 인체와 농산물에 지속적인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해 하루 빨리 낙동강 보를 열어야 한다"고 했다.  

임종만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4대강을 비판했고 당선 후 재자연화를 약속했다"며 "하지만 임기 말까지 낙동강 보는 그대로다. 방안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이수진 의원은 이날 오후 '낙동강 재자연화 방안 마련 국회 토론'을 연다. 
     관련기사
· '4대강' 첫 삽 11년째, 낙동강에 또 녹조...수문 개방 안하나 못하나· "문 대통령님, '4대강 재자연화' 공약 왜 안지킵니까"
· 둑 터진 낙동강...하천학회·환경연합 "4대강 보, 홍수 피해 키웠다"· 녹조 시달린 '1조 영주댐' 방류...보수·진보 모두 반대, 왜?
· '페놀 사태' 30년...4대강에 제련소까지, "낙동강은 살고 싶다"· 4대강 수문 활짝 연 금강·영산강 녹조 줄어...찔끔 연 낙동강만 '미흡'
· 4대강보 갇힌 낙동강, 깔따구에 시궁창 뻘..."재자연화"· '4대강 보 철거' 단식농성..."대통령, 낙동강 재자연화 잊었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